방송국에 녹음하러 가는데... 지하철 급행을 탔더니 1시간 쯤 일찍 도착하게 되었어요.

밥먹을 시간이 생겨 다행이다 싶었죠.
어디서 점심을 먹지..? 고민하다가 여의도에 핫한 빵집이 생각났어요.

지도에서 검색을 했더니 방송국에서 도보로 한 20분 쯤 거리.
여기서 간단하게 밥먹고 걸어가면 딱이겠다 싶어 브레드 랩으로 향했습니다.

빵집같지 않은 외관


유리를 썬팅해놓았는데... 밖에서 안이 조금 보이긴해요.
그래도 빵집에 빵이 유리를 통해 보이지 않는다는게 신기했네요.

빵 종류는 오른쪽의 작은 쇼케이스가 다


제가 점심으로 주문한 카페라떼 3,800원, 블루베리데니쉬 3,000원, 우유크림빵 1,300원


녹차데니쉬를 먹고 싶었는데... 제 앞에 분이 마지막 데니쉬를 가져가셨어요. ㅠㅠ
그래서 고른 블루베리 데니쉬.


부드러운 블루베리 크림이 한 가득...
한 입 베어물 때 마다 크림이 줄줄...=_=; 입은 지저분해졌지만 맛있었어요.

오너쉐프 분이 동경제과학교를 다니셨다는데
일본 빵 특유의 세심한 느낌이 한가득.

이 빵집에서 가장 많이 팔린다는 우유크림빵


제가 어릴 적 티비에서 방영된 알프스소녀 하이디에서
하이디가 부잣집에 잠깐 있을 때 부드러운 하얀 빵을 먹을 때마다
자기가 살던 산골 마을에서 먹던 거친 갈색빵이 생각 나
가족과 친구들을 위해 하얀 빵을 안먹고 서랍 안에 숨겨두던 얘기가 있어요.

그 집 딸인가.. 누군가가 하이디를 미워해서 하이디가 뭔가를 훔쳤을 거라며 해서
나중에 서랍안을 열게 되죠. 서랍 속에는 빵이 발견되었어요.
빵은 이미 딱딱하게 굳어 먹을 수 없는 상황이었죠.

주인 아주머니는 하이디의 따뜻한 마음을 보고 감동해서
산골로 돌아갈 때 하얀 빵을 싸 줄테니 앞으로는 서랍속에 모아두지 말라고 말해요.

저는 그 이야기가 가슴에 참 좋았었는데...
제 상상속에 있던 하얗고 부드러운 빵이... 바로 요런 맛이었을 거라고 생각이 들었어요.
그만큼 감동~ >.<

빵은 너무 부드럽고, 안의 바닐라 빈이 쏙쏙 박힌 우유크림은 너무 부드럽네요.
너무 맛있어서 집에서 신랑이랑 은수주려고 몇 개 더 사왔어요.

신랑은 취향이 아닌지 별로라고 했고,
은수양은 감기 때문에 컨디션이 안좋아 한 입만 먹고 말았지만..-_-;;;

여튼... 우유 크림빵 정말 인상적인 빵이에요.

그리고 집에서 먹으려고 빵 몇가지를 더 사왔어요.

바게트 2,500원


다음날 아침 잘라보니 요런 모양


사진은 찍지 못했지만 우유크림빵과 질감이 같은 블랙올리브 빵 2,300원

요렇게 사왔네요.

다음에 빵 종류가 많으면 다른 종류도 먹어보고 싶어요. :)

여의도 가시는 분들, 드셔보세요. 강추!

* 브레드 랩(Bread Lab)
-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정우빌딩 13-25 1층
- 전화 :  02-782-0501



다음에는 브레드 핏(Bread fit)에 가봐야지.
여기 오너쉐프님이 공동 운영했었던 곳이라네요. :)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동 | 브레드랩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엘리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위기도 좋고 빵도 맛있어 보이네요.
    이밤에 당장 비행기표 끊어서 달려가고 싶을 정도로요. ㅎㅎ
    은수양은 감기가 좀 나았나요?

    2012.03.12 12:51
    • 쁘리띠님  수정/삭제

      은수양은 금-토는 좀 힘들었고(새벽에 또 열이 40도 올라
      1시간마다 일어나 힘들어했어요. 울다자다울다자다...)

      토욜날 아침에 병원가서 약먹은 뒤론 또 괜찮아져서
      일욜날은 나갔다가 오기도 했어요. 밤에 좀...
      감기 트라우마로 자다가 좀 흐느꼈지만...

      오늘 열도 없고, 콧물도 없고...
      컨디션만 좀 안좋아서 어린이집에 보내긴했어요.
      제가 오늘 원고 피드백 넘길게 있어... 보낼 수 밖에 없었다능..--;

      2012.03.12 12:57 신고
  2. 유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빵도빵이지만 외관만봐서는 전혀빵집같지않은독튿한느낌~우유크림빵먹어보고싶네요~

    2012.03.13 12:46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