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운 은수양

소소한 일상/쁘리띠의 수다 2012.02.19 01:08 Posted by 쁘리띠님

<스페인, 사라고사>
유모차를 밀며 걸음마 연습 중인 은수양


이번주는 스페인책에 들어갈 사진을 정리하느라 바빴습니다.

수 천 장의 사진을 보면서(그 중에 쓸 만한 사진은 별로 없었지만...ㅠ_ㅠ)
중간중간 나오는 은수양의 새카맣게 탄 모습에 마음이 뭉클. ㅠㅠ

은수양이랑 함께 여행하는 동안 빡빡한 일정에 힘들었지만..
그런 와중에 밥먹는 은수양, 잠자는 은수양, 웃는 은수양, 고생하는 은수양 등
기억해두고 싶은 모습을 한 장씩 담았지요.

카메라 파우치에서 카메라를 꺼내는 것조차 버거운 때에도
힘들어도 기운을 내서 사진을 찍어두면 나중에 그 때를 생생히 기억해낼 수 있을거야...
그렇게 생각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ㅠㅠ

그 때의 생각은 틀리지 않아 사진 정리하는 동안 반가우면서 또 울먹했네요.
단지 엄마의 손에 이끌려(본인 의지와 상관없이..-_-) 멋모르고 고생을 실컷했던...
그런 와중에도 큰 병 걸리지 않고(변비로 병원에 갔었지만..-_-) 건강하게
한 달 반이 넘는 뜨거운 스페인을 저와 함께 여행한 은수양...

심지어 스페인에서 걸음마의 기적!까지 이뤄낸 은수양에게
정말 고맙고 또 고맙더라구요. 이뻐 죽겠습니다. :)

오늘도 꺄르르~ 웃는 웃음소리에 저는 녹아내리고 >.<
밤마다 "뽀로로 코 자요~ 아빠 코 자요~ 미미 코자요~"하는
혀짧은 귀여운 목소리를 어떻게하면 녹음할 수 있을까
요리조리 궁리중입니다.

시간은 총알같이 흘러갈테니까요...

<프랑스, 파리>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nie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감동적인 글이예요.

    2012.02.19 16:23
  2. 제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뭉클.
    클래식한 방법으로 테이프 녹음해. 난 엄마가 그 시절에 테이프에 내 울음소리 녹음해두고 그 시절 슬라이드 비디오까지 해둔거 백만년에 한반씩 듣지만 들을때마다 감동 ㅠ.ㅠ 은수는 자라면 스페인의 추억이! ㅎㅎ

    2012.02.19 17:30
  3. 의연민단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지금와서 생각 해보니 시간은 또 총알같이 흘렀네요...
    은수양도 얼마나 컸는지 감회가 새로우시겠어요. ^^

    2015.10.27 14:38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