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 영화보고 은수양 데리러 어린이집으로 가려는데...
밖에 눈이 장난아니게 쌓였더라구요! >.<

막 흥분모드.. >.<

왜냐하면... 전에 쌓일만큼 눈이 왔을 때
저희 동네가 완전 눈썰매장 분위기로 돌변했었거든요! >.<
모두 눈썰매를 밖으로 끌고 나와 애들 태우던게 어찌나 부럽던지 당장 눈썰매를 구입했었죠.

그러나... 그 후로 눈이 쌓일만큼 안와서... -_-
곤지암 스키장에서 눈썰매를 개시했던  슬픈 전설이...-_-;

여튼... 드디어 고대하던 눈이 내려... 막 달리듯이 은수양을 데리러 갑니다!

가는 길에 만난 아이들이 대박 눈사람을 만들려고 굴리는 중!


저도 모르게...

"우아~ 어떻게 그렇게 크게 만들었니..? +.+"

말이 저절로 나오더라구요.

저는 은수양을 데리고 집으로 돌아오면서
펄펄~ 눈이 옵니다~ 노래를 10번쯤 불러주고...
재빨리 눈썰매를 꺼내서 해가지기 전에 은수양을 태워주기위해
눈이오면 눈썰매장이 되는 구름다리로 고고씽~! >.<

벌써부터 손님들이 바글~


동네 분위기가 정말... 어디 스키장 같아요. ㅋㅋ


아이들도 너무 즐거워 보이고~


저는 해지기 전에 은수양이랑 눈썰매타야해서 은수양 사진도 못찍었네요. 아쉽.

내일 어린이집 가면서 눈썰매로 데려다줘야지.
아저씨들이 제발 몽땅 눈을 치우지 말아야할텐데...=_=

은수양 밥먹이러 집으로 들어오는데... 엘리베이터에서
피자를 사들고 오는 아빠와 아들을 발견,

왠지 눈오는 날에는 피자를 먹어야할 것 같은 아름다운 예감이 들어
신랑에게 전화했더니.. 피자 사왔어요. ㅋㅋ

물론 저와 은수양은 이미 밥을 먹은 상태. -.-

은수양은 피자의 치즈와 핸드메이드로 담은 오이피클에 관심을 가지더라구요~

피자 알블로에서는 싱싱한 오이로 약하게 피클 담아서 좋아요~

한손에는 좀 전에 득템한 키커 초컬릿과 다른 손엔 오이 피클을


오이 피클 먹을 때 표정이 진짜 재밌어서 찍으려고 했는데...
타이밍을 놓쳤네요. 진짜 웃겼는데... 담에 찍어야지.

아래 사진은 좀 적응된 뒤 표정

아웅~ 셔~

 

 아참, 은수양 어제 목욕시킬 때 제가 머리 잘랐어요. -.-

머리가 너무 길어서 단정하게 잘라보았는데...
자르고 보니 동글동글 호박같네요. ㅋ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네가 넘 조아요 ㅎㅎ 은수는 다 나았나요?

    2012.02.01 00:52
  2. 김혜진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뭐랄까 깊은 사색에 빠진듯한 표정. 얌전한 모습 ㅋㅋ

    2012.02.01 02:55
  3. verygogo  수정/삭제  댓글쓰기

    힐스주민이신가보다~~넘반갑고신기하네요^^전에배낭여행갈때자주들락거리다정말오랜만에들어와봤는데재밌네요~저도일단지사는애엄마가되었거든요ㅋㅋ

    2012.02.08 12:56
    • 쁘리띠님  수정/삭제

      오! 맞아요! 몇동 사세요? +.+
      연락처 알려주시면 전화드릴게요~
      언제 은수양 어린이집 보낸 날 놀러 오세요~

      2012.02.08 17:09 신고
  4. 콩땅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만에 들려서 은수공주님 사진 보고 갑니다~~~울 숙모도 제동생 머리 집에서 혼자 잘 잘라주더라고요~
    항상 건강하세요^^

    2012.05.26 11:21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