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욜부터 이런 사진 보여드려서 죄송하네요. 하하하.
은수양 카테고리에 기록차 남기는 거라 이해해주세요~ :)

은수양은 토욜날 열꽃이 피기 시작하더니 일욜날 선명해졌다가
월욜날 아침 되니까 이렇게 되었네요.

가라 앉는 중이구요.
다행히 가려워하지는 않네요.

열도 토욜날 다 내리고 거의 정상 컨디션이 되서
오늘 어린이집 갔어요~

열감기가 은수양 인생에 꽤 충격적이었는지 은수양은 잘 놀다가 갑자기 막 짜증내고
잠오면 칭얼칭얼~ 계속 안아달라고 그렜어요.

그리고 잠잘 때 막 울어요. ㅠㅠ
잠자다 깨서 우나 싶어 달려가 보면
눈감고 꿈꾸는 듯 울고 있더라구요.

아팠을 때 얼마나 힘들었으면 저럴까 싶어 완전 안쓰러웠어요.

안아프게 관리 잘 해 줘야지. ㅠㅠ

저는 이번주부터 다시 글쓰기 모드.

아래는 지난 주 아프기 시작한 날 어린이집 가는 길



퐁네프양이 작년 겨울에 사준 옷인데 올해도 잘 입네요. ㅋ
고마워, 퐁양~!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새별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고 쬐꼬만것이 아픈게 얼마나 힘들었겠어요 ..=.=:; ... ... 추운 겨울에 은수양 화이팅!

    2011.12.26 17:57 신고
  2. 태양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엉덩이 하트?? 너무 귀여워요.

    2011.12.30 03:37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