쁘리띠의 유용한 아기용품

소소한 일상/은수는 지금! 2011. 11. 30. 13:33 Posted by 쁘리띠님
1. 유아침대안전가드

드디어 덱스베이비 유아침대안전가드 가 도착했습니다. =_=
중고를 사서 사용해봤는데 너무 괜찮아서 하나를 더 사려고 했거든요.
얘가 가격이 좀 있어서 중고로 사려고(중고로 3만~3만 5천원 정도) 기다렸는데
중고장터에 잘 나오지도 않고 나오는 족족 팔려서 그냥 구매해버렸네요.

두 개를 설치해보니 요렇게 되었어요.


은수양이 하도 굴러다녀서 침대에서도 몇 번 떨어지고 베개와 이불과 같은 바리케이트도 불안했는데
요건 철제 프레임으로 완전 튼튼해서 안심이 되더라구요.

잠 잘 때도 혹시나 은수양이 구르다 떨어질까 불안해서 자다가도 계속 깨서 은수양이 어디에 있나 확인하고
밑으로 굴러갔으면(알집매트를 깔아놓긴 했지만) 다시 안아서 윗쪽으로 올려놓고 했는데
어제 설치하니까 저도 안심하고 푹 잤네요. :) 비싸긴해도 마음이 너무 편한 필수품이 되었어요~

이게 디럭스와 울트라가 있는데 울트라가 좀 더 높고 더 길어요. 당연히 더 비싸죠.
또 평상형과 평상&매립형이 있는데... 평상&매립형 겸용이 좀 더 비싸요.

저는 중고로 구입했던 건 디럭스, 이번에 새로 구입한 것은 울트라였어요.

다른 종류는 사용해보지 않아 모르겠지만, 침대안전가드는 정말 필요한 것 같아요.
가격은 울트라 모델이 5만원 정도...

물론 바닥에서 자면 이런 돈 들일 필요가 없지만,
제가 바닥에서 못자서...-_-;;;;

2. 부스터
은수양 앉기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주욱~ 쓰고 있어요.
범보의자(젤리맘의자)는 100일 상 차리고 사진 찍을 때만 썼는데(은수양도 싫어했어요~)
부스터는 휴대용으로 들고 나가 밖에 나갔을 때 식당에서 묶어(?) 놓기도 좋고...-_-;;;
집에서 의자에 묶어 식탁에서 아기랑 같이 밥먹기도 좋아서 완전 유용.

아기식탁은 밖으로 휴대해서 들고나가는게 불가능하잖아요~


식탁도 있는데 초기 때만 사용하고 요즘은 그냥 아기의자로 사용 중.

저희 엄마도 이건 완전 물건이라고 좋아했네요~

제가 사용하는 건 피셔프라이스 헬씨케어 부스터. 2만 8천원쯤 하네요~

3. 알집매트
은수양이 기지도 못할 때 소파에서 처음 떨어졌을 때 산 것. -_-
다른 매트에 비해 비싸지만 정말 충격완화는 최고인 것 같아요.
침대 밑에 접어서 깔아뒀는데 한번은 떨어졌는데 이잉~ 소리 한 번 내고 그냥 자더라구요.

침대 밑에 접어두거나 소파 밑에 매트로 깔기도 하지만, 세워서 바리케이트로도 쓰고...


며칠전 사진에 올린 것처럼 터널놀이 하거나 언덕처럼 만들어 놀 수도 있고...
가벼워서 청소할 때도 편하고 닦기도 편리해서 좋아요~

오늘 1시 40분에 홈쇼핑에 나온다는데... 필요하신 분들은 저렴하게 구입해보시길..^^;;
그랜드 사이즈 2장에 268,000원이래요.
저는 홈쇼핑에서 두 개 사서 한 개 파는 분들에게서 한 개씩 구입했어요.

4. 유로스타 아기 욕조
애기 몸무게는 느는데 팔 힘이 없어서 사게된 제품.
완전 신생아에서 조금 큰 다음부터 썼는데 한동안 잘 썼습니다.
좋은데 부피가 큰 것이 단점. 허리를 세울 수 있게되자 그냥 큰 세수대야에서 씻기는게 더 편하더라구요.

이번 여름에는 수영장으로 썼지요~


유아박람회 때 3만원쯤에 팔던데... 중고로는 만원~만오천원쯤 하니 중고로 사는 것도 좋겠어요.

5. 턱받이
팔 긴 것도 써보고 다른 것도 써봤지만 얘가 제일 좋더라구요.


양 팔을 껴서 잘 입혀지고 밑에 음식물 받이가 있어 좋구요,
또 씼을 때는 음식물받이 똑딱이 단추를 떼서 평평하게 씻기도 좋아요.

똑딱이로 주머니를 만드는게 아니라 그냥 주머니로 박음질된 것은
잘 벌어지지 않아서 떨어지는 음식물을 잘 받지 못하더라구요.

단점은 위에 사진처럼 팔을 걷고 먹여야한다는 거...
떨어지는 음식물을 100% 받지는 못해 바지를 벗기고 먹여야 한다는 거..
뭐.. 결국 옷을 갈아입히게 되지만... 그래도 어느정도 만족.

실리콘은 가격이 비싸 안써봤는데... 실리콘이 더 좋을라나.. 모르겠네요.
가격대비 완전 만족하고(2천원 대) 이유식 시작한 후부터 지금까지 잘 쓰고 있는 제품.

제품명을 찾아봤더니 마니또 퀵워시 턱받이 네요.

6. 먼치킨 스낵컵
과자를 그릇에 주면 항상 홀딱 쏟아서 산 제품


완전히 안쏟지는 않지만 그래도 덜 쏟아요. ㅋㅋ 70%쯤 만족.

7. 빨대컵
다양한 제품을 써봤지만 완전히 만족한 제품은 없는 것 같아요.
엄마들이 많이 사용하는 마그마그(더블하트) 빨대컵은 은수양이 뚜껑을 손으로 잡아 뜯어버리더라구요.
그리고 세척할 때 빨대가 얇아 세척하기 불편해요.
 


빨대가 두꺼운 것도 사봤는데... 물이 쏟아지지 않는 건 여름철에 어떤 부분에서 곰팡이가 피더라구요.
(식기세척기를 이용하니 괜찮아지긴 했어요~)
추가 있는 건 남은 음료를 마시기는 편리한데 역시 세척하는데 찝찝하고...

완전히 만족하기는 힘든 듯. 빨대컵 좋은 거 아시면 추천 좀 해주세요.

제가 사용해 본 빨대컵은 마그마그, 누비, 유피스, 뽀로로 이렇게 네가지.

제가 유용하게 사용한 것은 요 정도..
또 생각나는게 있으면 올릴게요~ :)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린데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귀여운 은수양 과자먹는 모습보다가 스낵컵 트랙백 걸었어요~.
    저희 아이는 4살이라 과자를 흘리고 먹지는 않는데, 과자 컵이라며 아직도 스낵컵에 따라먹겠다네요.
    둘째 출산이 임박한 요즘, 육아용품 폭풍 구입중인데, 잘 봐뒀다가 따라 사야겠어요. ㅋ

    2011.11.30 15:40
    • 쁘리띠님  수정/삭제

      맞아요~ 컵에 과자가 든 게 익숙해지니까
      이제 스낵컵만 봐도 까까~ 그러더라구요~

      출산임박이면... 지금 한참 힘드시겠다. 화이팅!! ㅠㅠ

      2011.12.02 11:10 신고
  2. 이혜선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스터는 정말 강추지!
    저것만 있으면 외식도 가능하다는...ㅋㅋ

    2011.11.30 16:35
  3. 지나가는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두아이를 키우는 엄만데요!

    제가 최종적으로 사용하는 빨대컵은 1회용 빨대를 사용하는 "스트로컵"입니다.
    위생적인면으로는 젤 만족스럽고요!

    아이가 어느정도 자라면 딱딱한 빨대로도 마실수 있도록 준바해주시는건 어떨지요.

    처음엔 딱딱한 빨대에 목젖을 다치지나 않을까 걱정이 앞서게 되는데 의외로 아이들이 빨리 적응하더라구요.

    2011.11.30 19:27
    • 쁘리띠님  수정/삭제

      1회용 빨대가 진짜 제일 깨끗할 것 같아요.
      그런데 컵을 안잡아주면 들고 확 쏟아서...-_-;;;

      2011.12.02 11:17 신고
  4. 지한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부스터 우리아가꺼랑 똑같네요^^
    빨대컵은 피프 추천드려욤^^
    세척도 편하고, 아기도 좋아하더라구요~

    2011.11.30 19:49
    • 쁘리띠님  수정/삭제

      피셔프라이스꺼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빨대컵에 돈을 얼마나 쏟았는지 모르겠네요. =_=

      2011.12.02 11:18 신고
  5. 딸기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피프 베이비 빨대컵 추천이에요. (피셔프라이스 거 아니에요)
    그리고 퍼스트 이어 컵에 일회용 빨대 꽂아주면 좋아요.

    2011.12.03 15:07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