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바오입니다.

소소한 일상/쁘리띠의 수다 2011.06.30 06:42 Posted by 쁘리띠님
어제 저녁, 빌바오에 도착했습니다.

3박을 하는 도시이지만...저녁 늦게 도착하고 아침에 공항으로 가야해서 풀데이로는 이틀 머무는 도시입니다.
그 이틀 중에 하루는 근처 도시에 가려고 했는데... 알아본 결과 교통편이 너무 안좋아서 취소하고
내일은 시내에 있던가 아니면 새로운 곳을 찾아보려고 합니다.
관광안내소에서 몇 곳을 알려주긴 했는데...그닥 끌리는 곳은 없네요.

빌바오에 온 이유는 단 하나!

바로 구겐하임 미술관 때문입니다. :)
아마도 대부분의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아 빌바오를 찾는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유럽에서 구시가지로의 발걸음을 간단히 2순위로 밀어내는
몇 손가락 안에 꼽는 도시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미술관에 온 사람들은... 미술관 안의 작품을 감상하기보다는..
건축물을 감상하는데 더 중점을 두는 느낌이랄까요?

미술관에 와서 작품보다 건물을 감상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네요,

구겐하임 미술관도 보고싶었지만...
이곳에 온 이유는 마망을 보고 싶어 온 목적도 있었지요~

마망에 대해서는 제 사이트 오른쪽 검색창에서 검색해보시면
우리나라, 캐나다, 일본 등의 정보가 나옵니다.


여튼, 스페인에 있다는 걸 알게되서 꼭 보러와야겠다 마음먹었던 곳입니다.


빌바오에서도 만나게 되니 반갑기 그지없습니다.

은수양이랑 사진을 찍어주려고 했는데...
다리를 잡고 서 있게하곤 얼른 뛰어 가 사진을 찍으려고 보니
저한테 달려와서 이런 사진을 찍게 되었네요. ㅋㅋ


구겐하임 미술관에 딸린 카페에서 밥을 먹을까했는데... 완전 비싸더라구요.
구겐하임 바로 앞에 있는 어린이 놀이터에 카페가 있길래 핀초(한입 음식)랑 커피랑 밥을 먹으며
은수양이 깨기를 기다렸네요.

어린이 놀이터가 꽤 근사해서 은수양 놀게 하려고 기다렸지요.

동그란 볼 있는데서 까꿍 놀이 하니까 좋아하더라구요.

날씨가 흐리니 기온이 떨어져 23도쯤 되서 긴팔 옷을 입혔는데...
다들 남자인 줄 압니다. -_- 괜히 검정색 샀어...ㅠㅠ

빌바오에는 어떤 지역 음식이 있을까 궁금했는데...
관광안내소에서는 '핀초스' 라고 알려주네요.

덕분에 오늘 하루종일 아침도 점심도 저녁도...
모두 핀초로 해결했습니다. -.-
 
이런게 핀초에요~ 진열된 바가 높아서 핀초들이 잘 안보이지만..-_-;;
바게트를 비스듬이 썰어 위에 치즈, 엔초비, 올리브, 감자, 계란 등등 여러가지 재료를 올려 만듭니다.

가격은 1~2유로 정도 하는데...(싼 데는 1개 1유로) 샹그리아나 와인, 맥주랑 같이 먹어요~
저는 네스티와 함께 했습니다.

다양한 재료로 다양한 핀초를 만들기 때문에 입맛대로 고르면 됩니다.

이곳에서 핀초 2개에 네스티를 마셨더니 5.8유로 나왔어요.
얼마안나왔다고 생각했는데.... 거의 만원이네..=_=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감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이 오락가락...덥지않아서 다행이긴하네요~
    오늘 리플 바르셀로나 넘어간다던데 공항서 걍 스쳐간담서요?? ㅋㅋ
    하여간 내 측근들이 다들 스페인에서 뭐하시나....합류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 ㅠㅠ
    구겐하임.게리....하여간 멋지네요 저게 시공이 가능한게 더 신기하지만 ㅎ

    2011.06.30 09:25
  2. 제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망이 저렇게 작게 보이다니!
    미술관 빌딩이 얼마나 큰거야!!! 게다가 넓은 만큼 소장품은 어떨지~ 완전 궁금한곳!

    2011.06.30 11:41
  3. 아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겐하임!! 때문에 저도 빌바오 가고 싶다죠!! 저 역시 완전 궁금

    2011.06.30 14:41
  4. 엄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은아 서울에 7일 목요일 몇시에 공항에 도착하나.
    여행마무리 일정, 애기 무리하지않게 잘 도착 할수있게해.
    항상 끝을 멋있게 깔끔하게 건강한 몸으로 돌아오길 바란다.
    그동안 고생 많이했다. 애 봐주지 못한 마음 늘 미안했다.
    엄마의힘 ! 엄마의욕심 ! 엄마의능력 ! 자식의소중함을 몸소 느꼈을것이다.
    힘든과정에서 엄마의 행복도 ,슬픔도 ,아픔도. 모두 맛보았지?
    이젠 휼륭한 엄마들의 마음을 느곘을것이다. 장하다 박정은 하~이팅!

    2011.07.01 12:47
  5. 고감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은언니 어머님 너무 멋지세요~~

    2011.07.01 13:02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