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올 해 원하는 씨앗

쁘리띠의 월요편지 2010. 1. 4. 11:43 Posted by 쁘리띠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 파리, 몽테뉴의 발>
사람들이 무슨 소원을 빌었기에 반짝반짝 빛이 나나요?



한 여인이 꿈을 꾸었는데
시장에 가서 새로 문을 연 가게에 들어가게 되었다.

그런데 가게 주인은 다름아닌 신(神)이었다.

이 가게에서 무엇을 파느냐고 여인이 묻자 신은

" 당신의 가슴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팝니다."

라고 대답했다.

놀라지 않을 수 없었던 여인은 한참 생각 끝에
인간이 바랄 수 있는 최고의 것을 사기로 마음먹었다.

여인은 말했다.

"마음의 평화와 사랑과 행복과 지혜,
그리고 두려움으로부터의 자유를 주세요."

신은 미소를 지으면서 말했다.

"미안하지만 가게를 잘못 찾으신 것 같군요, 부인.
이 가게에선 열매를 팔지 않습니다. 오직 씨앗만을 팔지요."

<삶이 나에게 가르쳐준 것들 80p, 류시화>


2010년의 첫번째 월요일입니다. :)

일어나보니 눈이 펑펑와서 온 세상이 하얗고
이어진 출근길 교통대란으로 신랑은 통근버스를 타고 가다
사장님의 "차를 돌리세요~"라는 멘트에 난데없이 하루 휴가를 얻었네요~ +.+

직장인 분들은 회사에 잘 도착하셨나요?
얼마 전에 군대에 간 리플레이군은 눈치울 걱정에 앞이 캄캄하겠네요. --;;

제 2010년의 소원이라면,
딸을 갖는 것, 건강한 아이를 낳는 것, 가족의 건강, 떠나볼까 블로그의 안정화,
그리고 임신기간 중 배우고 싶은 것을 배우고 책을 몇 권 더 내는 것 입니다. ^^

그 중에 첫번째인 "딸을 갖는 소원"은 1월 2일날 산부인과에서
이루어졌습니다. :)

제 딸이 몇년 뒤에 아장아장 걸어다닐 때가 되면
오랜 소원대로 제 손을 잡고 여행을 떠날 수 있겠지요~ ㅋ


여러분들의 올해 소원은 무엇인가요? :)

그것이 무엇이든, 여러분들의 심장이 원하는 씨앗은
이미 여러분들의 가슴 속에서 싹을 틔울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2010년, 60년만에 오는 백호의 해에
모두 소원성취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ny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축하해요.
    딸이라니... 그 어느 쪽이든 축복이겠지만
    우리 딸엄마들끼리 얘기하는데, 정말 딸은 최고의 축복이랍니다. ㅎㅎㅎ

    우리딸도 곧 만3돌이 되는데
    아... 진짜... 정말 너무 예뻐요. 정말 너무너무너무요.
    어쩔땐 비현실적일 정도예요(비현실적으로 땡깡도 부린답니다. -,.-;;;).

    정말 축하드려요.

    2010.01.04 20:42
    • 쁘리띠님  수정/삭제

      어머, 네 딸이 벌써 3살이나 된지 몰랐고나~ +.+
      세월은 정말이지 참 빠르다~
      임신했다는 거 들은 지가 얼마안된 것 같은데...

      나중에 배 사진도 보여줄게.
      네 딸 사진도 보여주렴~ :)

      2010.01.04 21:23 신고
  2. 텍삼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딸이 최고에요..:) 저도 딸이 얼마나 이쁜지 땡깡부리는것도 이뻐요.......ㅋ

    2010.01.06 16:12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