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2days] 딜레마

소소한 일상/은수는 지금! 2011. 3. 7. 00:54 Posted by 쁘리띠님
은수양은 저녁 9~10시쯤 자는데...
그 이후에는 제 하고싶은 걸 할 수 있어 굉장히 귀중한 시간입니다.
요 시간에 일도 하고, 사이트에 글도 올리니까요~ :)
 
하지만.... 은수양은 제가 옆에 없으면 1시간 마다 깨서 저를 찾습니다.

이런 표정으로...-_-;;; 


자다가 벌떡~ 일어나 앉아서 저를 찾는데...
예전에도 한번 사진찍어 올린 적이 있었죠? +.+
자다 일어나 절 확인하고 다시 푹 쓰러져 자는 은수양.

여튼 저는 은수양이 이럴 때마다

"설마 니 에미가 이 오밤중에
널 두고 도망이라도 갔을까봐

서럽게 우는거냐? -_-;"

라고 말해주고 싶지만...

아직 돌도 안된 아기인걸요. -_-;

아무리 집중해서 무언가를 하고 있다고 해도
귀는 항상 쫑긋.. 은수양이 자고있는 방으로 신경을 곤두세웠다가
은수양이 1시간 마다 깨서 저를 찾으면 총알같이 뛰어가 침대로 슬라이딩~!!

은수양 옆에 누워

'난 원래 여기 있었는데... 넌 왜그러니? +.+'

하는 자다깬 엄마 연기를 합니다. -,.-;

그리고 절 확인하고 다시 잠이 들면 이렇게 컴터 앞에 앉아 글을 쓰지요. -_-;

이런 것도 새벽 2시까지 되면...
아침인줄 알고 진짜 완전히 일어나 놀자고 해맑은 미소를 짓기 때문에
저는 아무리 늦어도 새벽 2시 전까지는 자야합니다.
뭐... 다음날 은수양을 돌보려면 컨디션을 위해 보통 자정 조금 넘으면 자러 가는 편이지요.

예전에 일찍자면 새벽 3시였는데...-_-;;; 흠.

아기가 생기면 모든 것이 아기 위주로 돌아갑니다.
생활리듬도 아기에 맞춰 따라가지 않으면
크고작은 사고가 생깁니다. =_=

엄마가 피곤하면 아기가 다치더라구요. -_-;;  (경험담)

 언제쯤 좀 집중해서 글을 쓸 수 있을지...=_=


어지르느라 바쁜 은수양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희성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오늘도 웃음짓고갑니다 :)

    2011.03.07 03:38
  2. 이혜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엄마의 슬라이딩에 공감 100배!
    엄마들은 다 똑같구나~

    2011.03.07 15:58
  3. 샹글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은수 진짜 많이 컸어요.ㅋ 여기서도 애기들보면 종종은수생각하는데..

    2011.03.08 00:02
  4. 고감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볼때 언니네 집은 은수한테 천국이지만 언니한테는 지옥될 가능성이 아주아주 높아요
    조만간 아들만 둘인 울 고모댁 처럼 온 집안 물건들이 이미터 이상씩은 올라가야 할듯 ㅋㅋㅋ

    2011.03.08 00:10
  5. 루장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아가오늘로316일.정말저랑비슷하네요.슬라이딩해서자다깬연기하깅ㅎ 근데은수는어렸을때부터집에서기저귀만채우시던데. (가꿈레그싹하는건봤어용)밤에잘때도기저귀만하고재우나요?그러면집안온도는몇도정도로유지하시나요?

    2011.03.08 21:51
    • 쁘리띠님  수정/삭제

      잠 잘 때도 기저귀만 채우구요~
      집온도는 26도를 유지하려고 노력해요~
      (사실 요즘 몇도인지 모르겠어요. 하하)

      어른들 오면 애기 다리가 차다고 한마디씩 하는데
      좀 춥게 키워야 건강하다고 해서..그냥 벗겨놔요~

      2011.03.10 23:17 신고
  6. 사랑한다 늘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하하!
    울 딸한테도 "설마... 오밤중에..."에 시작하는 말을 해 주려다 170일도 안된 아가라...
    아가 위주로 라는 말에 공감 백배네요. 예전에 내가 하고싶은대로였는데...
    슬라이딩은 안 해 봤는데 제도 슬라이딩해서 자다 깬 연길 좀 해봐야겠네요.
    전 웃고 싶으면 여기와서 은수양 사진 보고 갑니다.
    특히 <지켜보고 있다>편이랑 아빠 팔 부여 잡고 <홍홍홍홍>편이요.
    너무 웃겨서 얘들아빠에게도 큰 애(띠동갑 오빠)에게도 보여줬지요.
    울 딸도 곧 저럴거라고요.
    울 딸이 은수랑 외모가 좀 닮았어요. 그리고 몸무게도 쿨~럭~! 5개월에 9kg정도.

    2011.03.09 16:14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