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토론토 국제공항에서 자동차를 렌트했습니다. (엄청나게 비쌉니다.-_-)

차를 렌트해 늦은 점심도 먹을 겸 자동차로 맨 처음에 찾은 곳은 바로 공항 근처의 이케아 매장. ㅎㅎ
이케아 매장은 아무리봐도 너무 재밌습니다. =_= 토론토 매장은 규모가 좀 작네요.

아기가 생기니 예전엔 지나쳤던 아기용품 매장을 꼼꼼히 둘러보게 됩니다.
그 중에 재미난 가구가 하나 있다면... 바로 위의 사진인데요...

아기침대야 우리나라에도 흔히 볼 수 있지만(89.99 캐나다 달러에 판매 중)
바로 요 제품입니다. 뭘까요? :)

바로 기저귀가는 선반입니다. 39.99달러에 판매 중인데...(세금 불포함이지만.. 45좀 안되겠죠.)
서서 생활하는 서양 엄마들은 기저귀 갈 때 이런 걸 이용하는군요! +.+
저도 아기침대에서 기저귀를 가는데 허리를 굽혀야해서 너무 힘들었는데...
아기가 떨어질까 주의를 기울여야해서 좀 무섭긴하지만 유용한 물건인 듯.

제가 흥미롭게 이걸 본 것처럼 아마도 서양엄마들이
우리나라의 국민기저귀함을 보면 실용적이다 생각하지 않을까...생각했습니다.
물론 플라스틱보다는 이런 나무느낌의 재질을 선호할 것 같기는 하지만요~ :)

ps : 오늘 이케아에서 간식을 먹는데 캐나다 여자분이 겨우 6주된 아기를 데리고 쇼핑을 왔다가
에르고 아기띠를 보곤 얼마하냐고 묻더라구요~ 미국산인데 말이죵..=_=
아기를 카시트에 넣어 커다란 카트에 담아 끌고 다니는데...
캐나다에서는 정말 아기띠를 보기 힘들고 대부분 유모차에 태우고 다닙니다.
놀랍게도 2주 정도 밖에 안되어 보이는 신생아를 태우고 엄마도 산책을 나오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렌트해도 항공 마일리지 적립되는데... 미리 예약하지...

    2010.10.25 10:54
    • 쁘리띠님  수정/삭제

      마일리지 적립하려고~ 에이비스라 대한항공밖에 안되더라.
      아에로플랜이면 1000마일리지 적립이라는데...
      그거 사용할 날이 없겠지? =_=

      2010.10.27 13:26 신고
  2. Myeong Ji Jackson  수정/삭제  댓글쓰기

    Typically, there is a buckle for the baby.
    It is safe, very convenient, and can store lots of baby items.

    2010.10.27 13:25
    • 쁘리띠님  수정/삭제

      아.. 버클이 있군요~ 그 화장실에 아기 기저귀 가는 곳처럼.. +.+
      저도 서서 생활을 많이 해서 완전 유용해보였어요. :)

      2010.10.27 13:28 신고

BLOG main image
쁘리띠의 여행 플래닛, 떠나볼까
여행이 좋아 여행을 다니다보니 여행사이트를 운영하고 여행작가가 되었어요. 맛난 것도 굉.장.히 좋아해요~♥ (원고청탁 및 강연, 인터뷰는 chungeuni@naver.com 로~)
by 쁘리띠님
  • 4,542,639
  • 180251

달력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