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초에 결혼해서 얼른~ 아이를 가져야겠다는 마음에
열심히 노력(?)해서 임신에 성공했습니다.

노산에 초산의 임산부가 되자 조금 걱정이 앞섰지만
앨범하나를 샀더랬습니다. :)


이곳에 아기에 대한 사진도 붙이고 임신과 관련된 정보를 정리하게되었죠.

첫 페이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


ㅋㅋ 누구나 임신이 시작되는 요술막대라고나 할까요? :)

맨 마지막 페이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왼쪽은 정기검진, 오른쪽은 출산후에 제 손목과 아기 손목에 감겨있었던 핑크색 팔찌입니다.

여튼, 저는 임신을 하면서 정말 궁금한 것이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임신부터 출산까지 돈이 얼마나들까였는데요...

오늘 영수증을 차곡차곡 정리해보았네요. :)

일단 비용을 보실까요?


눈썰미있으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총 1,303,730원 이 들었네요.

원래는 150만원대이지만 고운맘카드를 사용해 130만원정도가 되었습니다.

고운맘카드는 우리나라 정부에서 임산부에게 주는 혜택으로
원래 20만원이었다가 30만원으로 4월부터 올랐어요.
병원에서 임신확인서를 받은 후 국민은행에서 신청하면 일주일안에 발급받는데
일종의 체크카드로 병원갈때마다 쓸 수 있어요.
출산 후 2개월까지 사용가능하고, 잔액이 남으면(대부분 안남지만...) 2개월 뒤 사라집니다.

저는 그래서 임신초에 카드발급을 받지않고 임신 8개월째 발급받았는데도
23만원을 사용했으니... 임신기간동안 드는 150만원에 1/5 정도밖에 안되는 금액입니다.

물론 하늘색으로 보이는 옵션은 선택해서 하는 것이고,
보건소에서 제공하는 혜택도 있기도 합니다.

1. 임신반응 검사 (제가 첫주에 4만얼마 들었던 검사)
2. 6~10주 임신초기검사 (감염항원항체, 성병, 에이즈, 빈혈, 풍진항체검사, 위에 9주에 17만얼마 들었던 검사)
3. 16~18주 기형아 트리플 검사 (17주에 5만 얼마 들었던 검사)
병원에서는 쿼드검사를 해주고, 보건소에서는 트리플검사를 해서 보통은 병원가서 검사해요~
4. 24~28주 임신성당뇨검사 (21주에 9만 얼마 들었던 검사)
5. 12~30주까지 4주간격 초음파 검사(1~2주마다 한번씩 받았던 2만 얼마~)
6. 20~40주 한달마다 철분제 1통씩 제공
7. 병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청력검사쿠폰
(얘도 10만원쯤 하는 것.)

온전히 보건소를 이용할 수도 있지만,
대부분은 철분제만 타고 나머지는 사설 병원에 가려는게
보통 엄마아빠들 마음이에요. =_=

보건소에 간 김에 상담하면서 초음파 검사를 받아볼까했던 적도 있는데
 보건소에서도 병원에서 초음파 검사 받았으면
너무 자주하는 것은 좋지 않기때문에 하지 말라고 그러더라구요~
 
여튼, 애기를 낳는다고 돈 드는게 끝난게 아닙니다.

요즘은 엄마들이 산후조리원 2주, 산후도우미 2주를 하면서
산후조리를 하는데요, 이 비용또한 만만치않습니다.

산후조리원비용은 저희 동네는 2주에 220만원.
산후도우미는 1주에 39만원*2주=78만원.

그리고, 아기 주사비용...
보건소에서 무료인 것도 있지만
옵션인 몇몇 주사는 병원에서 맞아야하는데 비싸다네요~

 즉, 위에 병원에서 든 돈 1,303,730원
 + 산후조리원 220만 + 산후도우미 2주 78만원

= 총 4,284,730원

흠. 2개월동안 유럽여행 다녀올 수 있는 돈이군요. =_=

여기에 임신한 동안 이것저것 먹으러 다녔던 외식비랑
애기용품 준비한 것까지합하면......
누군가 천만원 든다고 했던 것에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ㅠ_ㅠ

지금도 1주일쯤에 분유 1통, 물티슈, 기저귀는 또 얼마나 많이 쓰는지
계산은 정확히 안해봤지만, 한달에 30만원쯤 드는 것 같네요.

점점 들 돈이 많아진다는데...
사람들이 아기하나에도 돈이 얼마나 드는지 모르는데
그래서 둘째 세째는 생각도 못하는게 당연한 것 같습니다. =_=

제 원래 꿈은 애를 셋 낳는 거였는데,
물론 하나 낳아보니 그 꿈은 일찌감치 접었지만 -_-
경제적인 이유때문이라도 한번 더 고민해보게 되네요. =_=

임신 8개월째 사도 대부분의 돈을 써버리는 고운맘카드는
물론 없는 것 보다는 다행이지만
애기를 낳을 때까지만 제공해주는 그런 시스템말고
분유와 기저귀값에 도움이 되게 매월 보조금을 주는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약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언니는 기형아 검사했는데 다운증후군 수치가 살짝 높다고 양수검사해봐야 정확하다고 해서 80만원 내고 양수검사했다지요!^^;;임신기간 동안 못벌어서....쓰느라고...휴..정말 태어날때까지 천만원정도는 드는것 같아요!!

    2010.07.07 10:46
    • 쁘리띠님  수정/삭제

      아, 맞다. 양수검사가 있었죠! -_-
      저는 35살 넘어서 양수검사가 필수인줄 알고...
      돈도 돈이지만 배에다 댑빵 큰 바늘 찔러넣는대서 완전 겁났었는데...
      제가 다닌 병원에서는 기형아검사에서 수치가 높아야 권하나보더라구요.

      그것까지 했으면... (그래도 35살 이전에 임신하시길..-_-)

      그래도 대부분 양수검사하면 거의 정상나온다는데
      언니분도 그렇게 나오셨죠?

      2010.07.07 15:39 신고
    • 조약돌  수정/삭제

      다행스럽게도 양수검사결과 정상이었답니다!!

      그러구 나선 조산기가 있어서...일주일 입원해서 누워만 있었는데....

      32주인가요?인큐베이터 안들어가도 되는 주 딱 넘겨서 조산했다는...ㅎㅎㅎ

      여러명 맘고생시키고 태어난 조카에요~~

      2010.07.08 13:26
  2. frangko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쌍둥이들도 각각 "육백만원의 사나이"들이죠..ㅋㅋ

    2010.07.07 11:23
    • 쁘리띠님  수정/삭제

      ㅋㅋㅋ

      아참, 근데 쌍동이면 분만할 때 비용이 더블인가요?
      아.. 쌍동이면 대부분 제왕절개한다고 들었는데..
      그것때문에 그런가? +.+

      2010.07.07 15:40 신고
  3. 김미숙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은아 진심으로 축하한다. 주영이한테 전해들었다. 변함없는 건강한 가족이 되거라.

    2010.07.07 11:29
  4. 김혜진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유수유 잘 되는 아기는 효자 효녀지요. 분유값이라도 절약할 수 있으니깐요. *^^* 기저귀는 왜이리 비쌀까요! 천기저귀는 힘들어서 못쓰겠고...

    2010.07.07 17:27
    • 쁘리띠님  수정/삭제

      맞아요~! 저는 모유수유하려고했는데... 젖이 조금 밖에 안나와서...=_=
      모유+분유 혼합중인데 분유가 거의 90%라능..
      분유값때문에 돈이 더 들어요. ㅠ_ㅠ

      그리고, 기저귀.. 쓰레기양이 장난아닌데..
      쓰레기버릴때마다 환경오염으로 지구를 망치고 있다는 죄책감이 팍팍..--;;
      그런데, 빨래감당이 안되서 도저히 천기저귀는 못쓰겠어요.

      옛날 엄마들이 정말 대단하신 것 같아요..

      2010.07.07 20:05 신고
  5. 후후후.. 후배님~  수정/삭제  댓글쓰기

    ^^ 누나~. 내 후배가 되시었군요.
    이제 한 세달은 있어야지 애기랑 밖에 돌아다니고 할 수 있을테니
    집에서 아이패드로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뭐 애기 보느라 바빠서 그러실 시간도 없겠지만 ㅎㅎㅎ

    암튼~ 전 둘째 출산을 위해 하루하루 려갑니다! ^^

    2010.07.12 15:22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