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제 생일이었습니당. :)

신랑이 무슨 선물을 받고 싶으냐길래
밖에 나가서 외식하고 싶다고 했죠. 하하.
(애기 돌보느라 요즘 음식을 정말 떼우면서 먹고 있거든요. =_=)

신랑이 하루 휴가를 받았고,
덕분에 12시까지 아기돌보느라 그동안 모자란 잠을 실컷 잤네요. :)

애기를 맡기고 신랑이랑 둘이서 다녀오고 싶었으나...ㅠㅠ
 봐줄 사람이 없었던 관계로
카시트에 은수를 넣고 집 근처의 밥집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

어딜갈까 고민하다가 임신했을 때 티비를 보다가 '쑥떡갈비'를 보고
신랑이 테이크 아웃해온 집이 있는데 그 집에서 한정식을 한다기에 가보기로 했어요.

무한지대큐에 나왔던 '금밭'입니다~


떡갈비정식은 13,000원, 금정식은 17,000원, 특정식은 20,000원.
저희는 특정식을 먹어보기로 했어요.


먼저 나오는 떡과 보리차~


쑥떡이 말캉말캉한게 정말 맛났어요. :)

메뉴에는 흑미죽이라고 써 있는데.. 매생이죽이 나왔습니다.


왼쪽부터 적채샐러드, 해파리냉채, 칼칼한 열무김치.


해파리냉채랑 열무김치 맛나요! >.<

점점 음식이 많아집니다.
쑥떡갈비, 참치타다키, 숭어물회, 배김치가 들어왔어요.


쑥떡갈비


지글지글~ 금밭의 특허메뉴! 맛나요.
그런데 예전에 테이크아웃 때는 좀 식어서 별루였어요.
후라이팬에 좀 구워먹으면 맛났을 듯.

가까이에서 한 컷.


참치타다키. 맛있어요. :)


신선한 야채랑 잘 어우러져 금방 먹었어요. :)

숭어물회는 그닥그닥. 면이 붙었더라구요~


배김치.


제 입맛에는 별루.. 절여진 배가 정말 맛없었어요. =_=

잠깐 애는 잘 있나보니 부모를 위해 효도하고 있더군요. ㅎㅎ


계속해서 음식이 나옵니다.

흑대구우거지찜.


메뉴에는 흑대구라고 써 있는데... 흑대구가 아니라 다른 생선이었는데 까먹었어요. =_=
우거지를 워낙 좋아해서 맛날 줄 알았는데 생선이 좀 기름진 것 같아요.
약간 느끼.

해물누룽지탕.


맛은 온모밀 국물에 해물과 누룽지 맛.
저는 기름져서 그닥그닥~

사실 누룽지탕이 나오길래 코스 끝났구나... 싶었는데...
식사가 나온다고 하더라구요. =_=

칠향사골영양찰밥과 6가지 반찬


밥은 영양가가 많은 것 같았고... 6가지 반찬맛은 맛있지않아서
추가는 하나도 안하고 열무물김치만 더 달라고 했어요~


후식이 뭐가 나올까 궁금했는데...
과일이나 냉매실이나 냉식혜가 아닐까 싶었는데...
환호성을 터트리는 후식이 나왔습니다!

바로, 말캉한 쑥떡이 들어간 빙수!


완전 좋았다능...:)

잠실이나 성내동 사시는 분들, 점심때 한번 가보시길.
음식이 깔끔해서 좋았어요. 반찬이 좀 더 맛났다면 완전 반했을텐데 조금 아쉽.

* 금밭 : http://www.keumbat.com/



ps : 회원인 태양이 집근처에 온김에 저녁 때 놀러왔어요.
케잌과 양산선물을 사들고 왔는데 양산은 올 여름 애기돌보느라 제대로 쓸 수나 있을지...=_=

월드컵시즌이라 케잌에도 축구공이 있네요. :)
 

은수양은 30분 전에 이런 표정으로 있다가 지금은 대자로 뻗어 주무시는 중.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동구 성내제3동 | 금밭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6.17 10:45
    • 쁘리띠님  수정/삭제

      어머, 너가 그렇게 가까운 곳에 있는지 몰랐네. :)
      우린 1시쯤 거기에 도착했었는데...
      가게되면 꼭 연락할게. ㅎㅎ

      2010.06.17 10:55 신고
  2. 초코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일 축하해~
    후후 그래도 신랑이 있으니 저런 맛난 점심을 얻어 먹는구나..^^

    2010.06.17 11:30
  3. caminobonito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은수가 이마도 오똑하고 얼굴도 작고 너무너무 예쁘네요 :^D
    역시.. 아가들은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거 같아요 ^ㅇ^
    저번에 사진 봤을 때와 또 다르네요~ㅎㅎ 신기신기

    2010.06.18 02:02
    • 쁘리띠님  수정/삭제

      하루에도 얼굴형이 동그란형->사각형->오각형..
      이쁜이에서 못난이로... 마구마구 바뀌더라구요.ㅋㅋ
      사진은 이쁜 것만 올린건데...
      완전 못생긴사진도 많아요. ㅋㅋ

      2010.06.18 16:07 신고
  4. 텍삼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구 귀여워라....근데...어른들 말씀이 맞더라구요...
    애들은 뱃속에 있을때가 제일 편하다고..-.-;;
    워낙 activate한 우리 수지...-.-;;;;
    일초를 가만히 안있어요...

    2010.06.21 21:32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