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 도우미 이모님께서 오늘까지만 오시는데...
담주부터는 힘든 시간이 시작될 것 같아
이모님께 아기를 맡기고 점심밥 먹으러 얼른~ 이태원에 다녀왔어요~ :)

저희가 갔던 곳은 제스양이 후식이 맛나다고 추천했던 르 생텍스~!


임신하고 나서 매번 해외여행 꿈만 진탕 꿨었는데
이태원에서 외국사람들을 잔뜩 보니까 여행나온 것 같아 기분이 실컷 들뜨더라구요~
인도 커리냄새, 태국 음식냄새, 케밥과 고기냄새 등등...
 

가운데에 오늘의 메뉴판이 있고,
테이블에 후식이 셋팅되어 있습니당. :)


이것저것 조금씩 커피와 함께 먹는 카페 구르망도 시키고 싶었지만,
식사비용만도 만만치않아서 아쉽게도 다음에..ㅠㅠ

그리고, 앞쪽에 있는 애들이 후식인데
가운데의 플루팅 아일랜드는 인기가 많아 예약할 정도랍니다. =_=
일단 얼른 예약.

저희가 시킨 메뉴는 신랑은 안심 스테이크 37,000원,
저는 브런치 코스. (브런치 플랫도 있어요~)

브런치 코스는 야채스프 또는 야채 당근샐러드 택 1
본음식, 위에 전시된 후식 중에서 택 1 해서 19,000원
(브런치 플랫은 한 접시에 나오는 브런치 + 커피 12,000원)

일단, 식전빵.. 바게트인데 버터와 함께 나와요~


브런치 코스에서 제가 선택한 야채 스프.
샐러드도 별로 특별한 것 같지 않아 빈속이라 속 편하게 해주는 스프 시켰는데
해외에서 야채스프 시키면 나오는 맛... (저는 브로컬리나 양송이.. 이런게 좋은뎅..)


여기 가게가 참 외국스타일인게...
스프를 다 먹었나 종업원이 확인하고 본음식을 준비해주는 센스!
그리고, 본 음식을 먹던 중간에 음식이 괜찮냐고 물어봐주기도 하고...
그런 점들이 한국같지 않더라구요~ :)

더 좋은 점이라면 메뉴시킬 때 웨이트리스 분이 커다란 오늘의 메뉴판을 들고 와서 빠르게 설명해주는데...
 초보자들(?)의 음식 시킬 때의 고민을 덜어줍니다. :)

신랑이 시킨 안심스테이크...


고기가 저렇게 잘라 나올 줄은 몰랐는데...
왼쪽에 네모는 얆게 감자를 층층히 썰어 쪄낸(?) 것.

고기는 부드러웠는데 전 덩어리진 스테이크가 더 좋아서...
이태원에 그 스위스 퐁듀파는 집의 스테이크가 더 맛나더라구요~

그리고, 제가 먹은 본 음식.


부드러운 매쉬드포테이토(이건 한국말이...뭐지..=_=)에 갈은 고기가 들어간 스튜요리.
감자는 별로 안좋아하지만 스튜 맛이 더 강해 상관없었어요.

그리고, 제 후식으로 나온 플루팅 아일랜드. :)
이거 불어로 무슨 이름이 있었는데 까먹었다능..--;;


사실 이것 때문에 생텍스에 간 것인데...
바닐라 크림 위에 머랭을 얹은 후 캬라멜을 뿌린 음식.

이거 먹으면 뾰루찌 올라오는데... 그래도 너무 맛나요! :)

가만보니 브런치 플랫은.. 한 접시에
샐러드랑 과일, 빵, 베이컨 등등 골고루 잘 나오던데
이 12,000원짜리 메뉴에 플루팅 아일랜드 7.000원을 시키고
플랫 메뉴에 포함된 아메리카노랑 먹는게 브런치 코스보다 나은 것 같아요.

먹고나서 후회. =_= 다른 테이블 좀 보고 선택할 것을...ㅠㅠ
언제 또 갈지 모르는데...

여튼, 오랜만에 토요일 브런치 나들이.
정말 밥만먹고 얼른 집으로 돌아왔지만,
오랜만에 너무 좋았네요. :)

모두,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
.

제가 쓴 '파리는 나를 사랑해'와 플루팅 아일랜드. :)



 
파리는 나를 사랑해 : 파리지앵보다 친절한 감성여행
YES24인터파크알라딘 | 교보문고 | 반디앤루니스


* 르 생텍스 : http://www.lesaintex.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제1동 | 르셍텍스(주)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감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한 4년 전쯤인가 르생텍스 간적 있는데 그때랑 조금 달라진듯~ 전 그때 오믈렛이랑 뭐 그런거 먹었었는데 후식테이블은 따로 없었어요~ 맛은 그럭저럭 ㅎ 그나저나 메쉬드 포테이토 ...으깬 감자? ㅋ

    2010.06.05 23:20
  2. wonnie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헤, 저도 저 플로팅 아일랜드 먹으러 가 봤던 곳이네요.
    이태원은 정말 독특한 곳이죠.

    2010.06.06 17:57
  3. 제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에는 컵켁집 가는 길에 라보카 가세요~
    이탈리언 디저트 스윗 제대로 맛볼 수 있음. 이태원인거 감안하면 저렴한듯. 카푸치노도 맛나고.
    이태원 메인 길 말고 한남동 유엔빌리지 쪽으로 이쁘고 맛난 디저트 가게 많은데... 담에 올땐 전화하기!

    2010.06.07 13:48
    • 쁘리띠님  수정/삭제

      라 보까에서는 커피만 먹어본 것 같당.
      아.. 디저트도 뭔가 먹었던 것 같은데.. 기억이 안나네.

      담엔 꼭 연락할께. 산후도우미 이모님이 기다리셔서
      후다닥 다녀오느라 연락못했어. =_=

      2010.06.07 17:59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