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와 관련한 나의 가장 큰 로망은
해외에서 살아보는 것! :)

몇차례 언급하기도 했지만
가장 살아보고 싶은 도시는 파리, 뉴욕, 방콕이다.

예전에는 1년씩 살아보고 싶었지만
지금은 2~3년이면 훨씬 더 좋겠다 싶다.

이 책의 주인공은 호주에서 잘 나가던 사업가였는데
'모든걸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외로와서' 돌연 이탈리아로 떠나게 된다.

그곳에서 하숙생활을 하며
늦은 나이에 사진공부를 시작하고
지금은 포토그래퍼가 되었고 멋진 남자친구를 가진
행복한 그녀가 되었다.

무언가를 시작하기에 늦었다 생각할 수 있는 나이에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는 곳으로 떠나는 용기는
외로움에서 시작된다.

그 외로움을 딛고 용기있는 선택을 했고
지금은 누구보다 행복해하고 있으니
그녀에게 축하의 박수를 보내고 싶다. :)

더불어 나도 나폴리에서 그녀처럼
따뜻한 이탈리아인을 만날 수 있었는데
그때가 생각났다.

사전을 사이에 두고 밤새워 이야기를 나눴던
이탈리아 아저씨와 화가.

로마는 불친절하고 복잡해서 좀 그렇지만
피렌체나 나폴리 등의 다른 도시라면
어디든 좋은 친구들을 만나 행복하게 지낼 수 있을 것 같다. :)

문제는 뭐먹고.............ㅠㅠ

이탈리안 조이(Italian Joy) 

칼라 콜슨 저, 강혜정 역 | 넥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림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책 주문할때 같이 주문해야 겠다~! ^^

    2010.06.01 16:32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