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위를 보면 신랑 느낌이, 코 밑을 보면 절 닮았어요~ :)
확실한 것은 눈썹과 이마는 신랑, 입과 귀는 저를 쏙 빼어 닮았다는 것. ^^
눈과 코는 시간이 좀 더 지나봐야 알겠어요.




안녕하세요, 쁘리띠입니다. :)

일주일만에 글을 올리네요~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

여기는 산후조리원입니다.
세상이 참 좋아져서 이제는 돈만 있으면 산후조리원이라는 곳에 들어와
2주 정도 힘든 일없이 몸을 추스릴 수 있는 곳이 생겼습니다.

저희 엄마는 삼남매를 낳으셨는데
병원에서도 하루만에 퇴원하고 미역국을 끓여줄 친정엄마가 없어(돌아가셨어요~)
옆집 아줌마가 끓여주시는 미역국을 먹었다더라구요.

그나마 그 미역국도 엄마집에서 함께 살던 동생들이
친구들을 데리고 와 밥과 함께 먹어치웠을 때의 그 서러움이란...=_=
이루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만큼 서러웠을 거란 생각이 드네요.

조리원에서는 미역국에 백김치, 그리고 반찬 5가지.
아침-과일간식, 점심-우유와 점심간식, 저녁-죽과 두유
이런식으로 쉴새없이 음식이 나오고...
(이 음식을 먹는 동안에도 살은 계속 빠지고 있다는 것이 신기할 뿐!)

일주일에 한번씩 얼굴/복부/다리 마사지에,
한의사가 진맥해 오로와 붓기에 도움이 되는 한약을 제공해주고,
요가나 필라테스, 골반교정, 아기 사진찍기, 모빌만들기,
그리고 집으로 돌아갔을 때 아이들을 돌볼 수 있도록 목욕/안기/마사지/기본 교육 등등.
이런 것들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어제 만든 모빌을 달아보았어요~ >.<

종종 이곳에서 알려준 정보와
양가 어머니들의 아이길렀을 때의 정보가 달라
충돌이 일어나기도 하지만...=_=

여튼, 산후조리원이라고 먹고 잠만자서
심심해 죽을 것 같은 분위기는 아니랍니다.

아가들에게 젖을 물려야 모유도 나오기 때문에 3~4시간에 한번씩 젖먹이라고 전화가 오고
아가들 마지막 수유가 자정쯤 끝나서 새벽 6시 반이면 젖을 물려야하기 때문에
위에 강의들을 소화하며 틈틈히 자고 어쩌고 하면 금새 하루가 지나버립니다.

그러는 동안 아가들은 토실토실 살이 오르기 시작합니다. :)


저는 불행히도 아기를 낳은지 열흘이나 지났는데도
아직도 유즙밖에 나오지 않고, 젖이 돌지않는 관계로
모유에 관한 걱정을 하고 있지요. ㅠㅠ

미역국을 두그릇씩 먹고, 젖 잘나오는 차를 열심히 마셔도 여전합니다. ㅠㅠ

덕분에 아가는 분유를 더 많이 먹고 있고
제 젖을 빨리려 할 때면 '노력해도 성과없는 젖따위' 메세지를 팍팍 던지며
매번 젖소와 비교되어 참패당하는 서러움을 맛보고 있지요. -_-


그제는 시어머니께서 돼지족까지 고아오셨는데
그걸 미역국에 7 숟가락을 타 먹고서는
양쪽 다리에 알러지성 수포가 생겨 오늘은 피부과에도 다녀왔습니다. -_-

결국 약을 먹어야해서 모유수유 중단 사태.

임신 중에도 피부 때문에 고생했는데,
출산 후에도 피부 때문에 고생하는 저주받은 몸땡이..ㅠㅠ

아... 이런 하소연을 하려고 글을 쓰기 시작한 것은 아닌데...-_-;;;;;

여튼,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잘 지내고 있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었고...

오늘 중앙북스 가이드북, 유럽 프렌즈 교정을 위한 지도와
파리 에세이 대지(책으로 나올 모습 그대로 인쇄한 것, 교정용)가 나와
산후조리원에서도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

아.. 이것역시 하소연..ㅠㅠ



그래도 제 아기는 너무너무 사랑스럽습니다. :)


ps : 아가가 100일이 되면
기념으로 어디로 여행갈까 고민 중이에요. 흣흣


-----------------

[이름에 대한 고민]
 
무수한 이름들 중에 예쁜 이름을 찾고 있습니다.
제 '정은' 이름처럼 외국친구들이 발음하기 어려운 이름 말고
(제 이름을 알려주면 '덩은'으로 발음해서 dung. 똥.. 이 된다는..-_-;)
한국에서도 외국에서도 두루두루 쓸 수 있는 이름을 찾고 있죠. :)

1차 선발된 이름은 다음과 같아요~ :)

1. 김루나(luna, 스페인어로 '달'이라는 뜻)
2. 김은수(정은의 '은'과 수영의 '수'자를 따서 지은 이름, 중성적인 느낌이라 좋아요.
영어이름은 '수'로. '수'는 터키어로 '물'이라는 뜻)
3. 새봄(봄에 태어난 아이라)
4. 김세아(이건 받침이 없는 예쁜 이름이라)
5. 김세은(이것도 그냥 예쁜 이름)

한달안에 출생신고를 해야하는데
저희 아가 얼굴에 어울리는 이쁜 이름은 무엇일까요? +.+

'소소한 일상 > 은수는 지금!' 카테고리의 다른 글

[68days] 뒤집기, 절반 성공! +.+  (5) 2010.07.17
[67days] 손가락을 맛있게 쪽쪽빠는 은수  (8) 2010.07.15
임신에서 출산까지 얼마나 들까?  (11) 2010.07.06
[50days] 은수의 50일 사진  (10) 2010.06.28
은수의 일상  (4) 2010.06.25
오늘 아침의 은수  (11) 2010.06.22
아이패드 VS 딸 2  (4) 2010.05.31
아이패드 VS 딸 1  (7) 2010.05.20
쁘리띠와 깜장초컬릿의 딸  (30) 2010.05.18
엄마가 되었어요. :)  (58) 2010.05.11
아기를 맞을 준비~!  (0) 2010.04.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찌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효~ 귀여워요~
    누굴 닮았어요?
    간혹 쁘리띠님 사진을 보긴 했는데...눈은 쁘리띠님 닮은거 같아요.^^

    전 세은이란 이름이 맘에 드네요.ㅎㅎ
    좋은 뜻이 있음 좋겠어요.

    2010.05.18 16:41
  2. caminobonito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너무 예쁜 아기네요 저도 모르게 입가에 웃음이... ^^!!!!
    저는 새봄이!! bom~ 외국에선 spring 이라고 해도 괜찮을듯 ^^ 여름이-summer 요렇게 많이들 쓰니깐..
    아 너무 예뻐요.. !!

    2010.05.18 17:22
    • 쁘리띠님  수정/삭제

      하루는 남자가 되었다가
      하루는 여자가 되었다가
      정말 얼굴이 왔다갔다하는 것 같아요. ㅋㅋ

      신생아실 선생님들은 새봄이가 이뿌다고
      좋아하시네요~ :)

      2010.05.18 20:57 신고
  3. 김혜진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 너무 예쁩니다.코도 오똑 눈도 길쭉하고...

    2010.05.18 17:43
  4. ^ ^*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이지가 열리는 순간 저도 모르게 '시' 정도의 높은 음정으로 "어머나~~~!!! ★ ▽ ★" 했네요!!
    정말 엄마 아빠를 쏙 빼닮았어요!!
    똘망똘망 지혜롭고 선해 보이는 총명한 눈망울이 정말 예쁘네요~♡
    4번째 사진은 뭔가 개성도 팍! 팍!!
    어떤 아이로 성장해갈지 기대도 팍! 팍!!

    모유수유 얘기에서는 빵! 터졌습니다. 하하~ ^ ^;

    저는 '은수'라는 이름이 좋은데요!!
    이름 안에 엄마와 아빠가 함께 하고 있고, 성의 한계에 갇히지 않은 이름 같아서도 좋고,
    '지혜'의 상징이기도 한 '물'의 의미도 있다 하니 아이 얼굴에서 읽히는 '지혜'가 이름 안에 담겨 있는 것도 좋고!!

    2010.05.18 18:15
  5. 이오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누야 애기가 넘 이뻐요.^^
    아우 넘 부러워요..

    저도 얼른 제 아이를 보고픈 맘이 벌써 있네요..ㅋ

    이름은 이쁜이름은 김세은..
    특이한 이름은 김루나..

    이쁜 이름으로 선택 잘하시고
    몸조리 잘하세요..

    2010.05.18 18:49
    • 쁘리띠님  수정/삭제

      너네 아가는 출산예정일이 언제야? +.+

      애기 낳을 때 안서럽게 하려면
      임신했을 때 잘해야한당..ㅠㅠ
      되게 아프거등..ㅠㅠ

      2010.05.18 21:04 신고
  6. 그린데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쁘리띠의 떠나볼까부터 종종 들렀는데... 이렇게 예쁜 아기를 낳으셨군요.
    조리원에 있으면 모유에 집착하게 되는데... (정말 젖소가 된 기분이 들죠 ^^;) 지나보면 분유먹고 자란 아가들이 더 토실하니 예쁜 것 같아요. 조리 잘 하시고~ 종종 아가사진도 올려주세요~

    2010.05.19 00:03
    • 쁘리띠님  수정/삭제

      어제부터 100% 분유수유했는데...
      하루만에 애가 볼살이 완전 토실해졌다능. =_=

      오늘은 젖을 못빨아 아기가 계속
      우유라도 더 먹으려고 난리였어요. 불쌍. ㅠㅠ

      2010.05.19 00:16 신고
  7. 우양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주일 된 아기들 중에서 가장 이쁜 미모를 자랑하지 않나요? 제가 본 애들 중에서는 분명 Miss Baby 인걸요.ㅋㅋ 이름에 '은'자가 들어가면 외국인들은 어떤 상황이든 힘들어 할 거예요. 그런 의미에서 받침 없고 발음상 왠지 착할 것 같은 이름 '세아' 추천해요~

    2010.05.19 01:23
    • 쁘리띠님  수정/삭제

      아가들이 다 비슷비슷하게 생겨서...ㅋㅋ
      까만머리 때문에 제 아가 찾기가 쉬워요~ :)

      세아.. 참고할게요! :)

      2010.05.19 22:38 신고
  8. 천사네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옥~ 너무 귀엽네요~

    보고만 있어도 너무 행복하시겠어요^^

    저도 이런 이쁜 딸 하나 있었으면 싶네요~

    너무너무 축하드립니다!! 몸조리 잘하셔서 앞으로도

    좋은 여행정보 많이 부탁드릴게요^^

    아~이름은 '세아'라는 이름이 이쁜 것 같아요^^ 예쁘면서도 기억하기도 쉬운 것 같네요

    눈 말똥말똥한 거 귀여워요~

    2010.05.19 06:11
  9. 프림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유 이쁘다! ^^
    내가 보기에도 눈이 언니를 약간 닮은듯한데?
    이름은 새봄이라는 이름이 참 이쁘다.
    너무 이쁘다~~~ ^-^

    2010.05.19 13:17
    • 쁘리띠님  수정/삭제

      난 눈이 그렇게 안커서...
      둘 다 속 쌍꺼풀이라 누구 닮은지
      확실히 모르겠더라구. ㅋㅋ

      2010.05.20 16:19 신고
  10. 손모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이뻐요~ 눈이 매력적일 것 같은데요? 머리 숱도 많고~
    축하 드려요! 후배는 김루나/ 저는 김은수에 한표 던집니다~
    그럼 곧 뵈요!

    2010.05.19 17:33
  1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5.19 22:45
  12. 딸기쨈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예쁘네요~ 저도 젖이 잘 안 나와서 엄청 고생했어요.. 돼지족은 기본이고 우족, 두유, 우유... 안 먹어본 게 없답니다..
    원래 젖양이 없는 사람이라.. 고생만 하다가 포기해야 했던 슬픈 전설.. 흑흑
    아기 빠는 힘이 무지 좋아서 분만실에서부터 칭찬받았었는데 젖이 안 나와서 못 먹이니까 속상하더라구요.
    저처럼 원래 양이 적은 사람이 아니라면 좀 늦게 돌 수도 있다고 하니까 조금 더 힘내세요!

    2010.05.20 12:20
    • 쁘리띠님  수정/삭제

      넹! 빨랑 피부가 좀 괜찮아져서
      다시 젖을 물려봤으면 좋겠어요. ㅠㅠ

      일주일만에 젖 빠는 걸 잊는 건 아닐지 걱정돼요.

      2010.05.20 16:21 신고
  13. nallza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자의 말로는-
    산후조리원에서 이거저거하고 하고보면 심심할때가 있어서 엄마들끼리 고스톱도 친다는데-.-

    애기 이뻐요~ 애기들은 또 갓 태어난 직후가 어찌나 이쁘던지- 울 조카도 태어나자보니까 완전 이뻤는데ㅎㅎㅎ
    그나저나 개인적으로 전 받침없은 이름을 이뻐라하는지라 '세아'가 예쁘네요

    참 저도 블로그에 조카사진 올렸어요- 출생후부터 8월된 지금까지 쭈욱- 구경오세요~

    2010.05.22 21:04
  14. 하늘바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두 김은수에 한표~ *^^*

    2010.05.23 00:18
  15. 반댜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아는 사람중에 은수라는 이름을 가진 여자애가 있는데
    처음 알았을때 나도 나중에 은수라는 이름을 지을까 했었어요~

    저도 은수 추천^^

    (사실 제 스페인어이름도 루나인데,
    그래도 좀 더 한국적이도 부르기 편한 은수가 더 이쁜거 같아요+_+)

    2010.05.31 09:13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