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동/우담소] 꽃등심

소소한 일상/음식점&카페 2010.04.28 13:20 Posted by 쁘리띠님
지난주가 신랑 월급날이었어요~ :)
신랑이 맛있는 거를 먹고 싶어하는 것 같길래 어제 저녁으로 뭐먹고 싶냐고 물었더니
고기가 먹고 싶다고 하더라구요~ :) (신랑은 맨날 고기가 먹고 싶대요~ +.+)

그래서 제가 입덧할 때
평상시 먹지도 않던 탕종류가 땡겼던 때가 있었는데
그 때 가봤던 우담소라는 곳으로 가게 되었어요~

우담소는 무슨 약수물로 탕을 끓인다는 탕&고깃집입니다.

제가 고기가 들어간 탕종류를 잘 안먹어서 제대로 비교는 못하겠지만
꼬리곰탕이나 갈비탕, 우족탕 등등 이런 탕종류 먹으러
사람들이 많이 가는 곳이랍니다. 점심때는 사람들로 바글바글해요~
신랑도 맛있다고 칭찬했어요~

그래서 다음에는 고기를 먹어봐야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이번에 먹으러 갔죵.

탕종류는 1층, 고기는 2층.

저희가 시킨 메뉴는...
꽃등심 1인분 33,000원 짜리 2인분. =_=

임산부라고 담배연기가 들어올 수 없는 곳으로 자리를 줘서 좋았어요.

반찬들...


마늘 소스가 들어간 양상치 샐러드는 아삭아삭해서 괜찮았는데,
그래도 예전에 옛날농장에서 먹었던 그 들깨소스 샐러드와는 비교가 안되더라구요. >.<

<옛날농장 보러가기>


반찬종류는 그리 맛난게 없었어요.
다 그냥 그럭저럭.

꽃등심 2인분을 가져다줬는데 꽃등심에 비계인가.. 심인가 있다고
살치살 두 덩어리를 함께 줬어요~

아... 저 조그만게 2인분이라니 너무 억울해요. -_-


한우는 역시 그 풍부한 육즙과 살살 녹는 맛이 특징이더라구요.
사실 전 한우 꽃등심을 먹어본 적이 태어나 몇 번 안되서...=_=;;;;
어떻게 비교를 제대로 못하겠지만...
회사 회식을 많이 해본 신랑의 말에 의하면
맛있다고 하네요.

누가보면 임산부가 꽃등심을 먹고 싶어서 이곳에 왔다 생각하겠지만,
저는 요즘 속에 열이 나는지... 팥빙수, 냉면, 냉메밀, 냉커피.. 이런 것들이 땡겨서
고기가 나오기 전에 냉면을 먼저 시켰네요. ㅋㅋ

시원한 국물이 먹고 싶어서...

안타깝게도 냉면은 그닥그닥. 그리 맛있지는 않았어요.

우담소는 역시 탕종류가 저렴하고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은 곳인 듯.
고기는 괜찮았지만... 반찬들이 다른 곳보다 떨어져서
또 가고 싶지는 않아요~

[우담소]
1층은 탕종류, 2층은 고기를 팔아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동구 천호제2동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레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 사진에 나온 쇠고기가 다예요? 그게 2인분이라고요? 럴수럴수 이럴수가! 저 혼자서도 후딱 다 먹겠네요. 진짜 비싸지만 그만큼 값어치를 했겠지요? 맛있게 잘 드셨을 것 같아요. 얼마 안 있음 출산이시라니 건강하게 잘 지내셨으면 좋겠어요. 오늘은 또 왜 이리 추운가요?

    2010.04.28 14:56
    • 쁘리띠님  수정/삭제

      앞으로 한우는 마트나 시장에서 사서
      집에서 구워먹어야겠어요.
      정말 양이.. 올챙이 눈물만하다능. =_=

      맛은 있었는데... 그래도 비싸서
      앞으로 6개월~1년안에는 먹지 말아야겠어요.

      저도 너무 추워서 지금 바지랑 가디건 입고 있어요.
      완전 쌀쌀하네요. 바람소리가 장난 아니라능..

      2010.04.28 15:03 신고
  2. 제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양재동 하나로 클럽 가서 장보는데 고기 정말 좋다는~
    아직 사먹어보지는 않았는데 마블링이 정말 좋아.
    역시 최상급은 다 서울로 온다는 말이 사실인듯.

    2010.04.28 18:35
    • 쁘리띠님  수정/삭제

      응, 나도 얼마전에 어머니가 주신 농협 상품권으로
      한우고기 사다가 먹었는데... 그것도 진짜 맛나더라.

      전엔 꽃등심이 없었는데... 이번에 가면
      꽃등심 사서 가게꺼랑 비교해봐야겠엉.

      2010.04.28 22:29 신고
  3. 하레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저 고기 한덩이가 66,000원 인거에요? 한국에선 꽃등심 먹어본적이 없었는데 여기 유학생들은 한국에서 못먹는 꽃등심이라고 열심히들 먹더라구요.
    여긴 꽃등심도 500g에 만원정도밖에 안해요. 많이 먹어둬야겠네... ㅋㅋ

    2010.04.28 21:48
    • 쁘리띠님  수정/삭제

      와. 싸다. +.+

      전에 축산유통업? 하셨던 분이 유럽여행할 때
      말씀주셨는데... 유럽 고기 맛나다며...막 칭찬하더라구.

      꽃등심 쌀 때 많이 사다먹어라~~
      만원이면 완전 거져다~

      게다가 여긴 1인분이.. 정말 몇백그램 안할껄.

      2010.04.28 22:30 신고
  4. 텍삼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은 고기값이 너무비싸다는...

    2010.04.30 15:30
  5.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3.09.10 17:15
  6. 호호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담소 주인바뀐지2년정도됐는데,,,지금은갠찬던데,,,푸짐하게먹거왓어요

    2013.09.10 17:49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