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첫끼를 3시쯤 먹었더니 저녁 때 밥을 거의 못먹었어요~
그랬더니 11시가 넘으니 배가 막 고파집니다. =_=

뭔가 매콤한게 먹고 싶었는데...
깜장초컬릿이 닭똥집..? 이야기를 하길래
집근처 포장마차에서 오돌뼈를 사다달라고 했어요~ ㅋㅋ

신랑이랑 예전에도 근처 포장마차에서 오돌뼈를 먹었는데
포장마차라 술마시며 담배피는 사람들이 많아
저같은 임산부들에게는 Take out이 좋은 것 같아요.
 
가격은 10,000원

여튼, 감기걸린 신랑이 오돌뼈 사와서 신나게 먹었네요~

찬밥 남은거랑 짭쪼름&매콤한 오돌뼈랑 먹으니까
너무 맛나요!! +.+

포장마차는 우동도 맛있고,
다른 안주들도 맛있는게 많은 것 같아요~

제 입장에서는
담배만 안피면 딱 좋은데....-.-

여튼, 야식 잘 먹었네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ntreal florist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정말 한국에서만 먹을수 잇는 특별한 메뉴군여, 맛잇어보이네여

    2010.03.16 02:19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