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미양은 고질적인 피부병이 있는데 털이 길면 심해져서
오늘 산책겸 미용실에 다녀왔어요~

미용실에서 두시간쯤 걸린다기에 저도 목욕탕에 갔죠~

원래 다니던 목욕탕에 갔더니
하필 오늘 보일러 교체한다고 문을 닫아서
조금 더 걸어 다른 목욕탕에 갔는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오늘 무슨 '목욕데이'인지
사람들이 바글바글합니다. =_=

때밀이 아주머니에게 예약하러 다가갔더니
오늘 사람이 많다고 1시간이 넘게 기다려야한다고 하시며
임산부라 순서를 좀 바꿔보려 친구분과 막 노력하시더니
(제가 그렇게 해달라고 부탁하지 않았어요. =_=)
결국 안되겠다며....안쓰럽게 바라봅니다.

하긴, 임신한 이후 목부터 가슴까지 여드름같은게 심하게 났는데
여긴 어떻게 미나 싶었는데 그냥 포기하고
때비누를 사서 혼자 밀기로 결심했죠.

임산부는 양수가 데워지면 안된다고 해서
탕에서 다리만 담그고 앉아있는데
절 지긋이 바라보는 한 할머니의 눈길이 느껴집니다.

"산달이 다 됐나봐~?"

전 지금 8개월이지만, 사실 5개월부터 만삭소리를 들어서
이런 말이 제일 부담스러워요. =_=

그래서 지하철이나 길에서 만난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3개월 때부터 +2개월씩 추가해서 말했는데...--;
안그러면 일단 놀란 눈->"근데 배가 왜 이렇게 많이 나왔어요?" "쌍동이에요?" "둘째인가?" 등등
너무 말을 많이 구구절절해야해서 그냥 잘 모르는 사람에게는
그냥 2개월씩 추가했는데 지금은 2개월 추가하면 곧 애기 낳아야해서...--;;
이제 4월에 애 낳는다고 뻥을...ㅠㅠ

"아, 네~"

"배가 참 이뿌네. 아들인가봐~ 아들배야."

"...딸인데요..=_="

그냥 그러고 멀뚱멀뚱 있었는데,
제가 때를 밀 장소를 찾아 두리번 거리자
아까 그 할머니가 누군가 맡아놓은 자리를 가리키며
앉으라고 막 그러시는 거에요. ㅠㅠ

"자리가 있는데요..."

"탕에 왔다갔다 하는데 앉을 시간이 어딨어~
다른데 자리도 없는데 그냥 거기 앉아서 때밀어~"


아... 난감했지만 앉을 수 밖에 없었어요. ㅠ_ㅠ
할머니의 말씀이 너무 완고하시고
제가 앉을 때까지 옆에서 지키며 서 계셨어요. ㅠㅠ

결국 거기 앉아있는데
젊은 아줌마 한 분이 오더니 자기 자리라고 말해서
저는 자리를 옮겨야했죠. =_=

지하철에서도 자리를 비켜주시는 분들은
젊은 남자나 여자들보다 애기를 낳아본
아줌마나 할머니들입니다.

신경 써 주시는 모습에 항상 감사하지만,
이럴땐 난감하기 그지없어요. =_=


ps : 미용이 끝난 미미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오는데
엘레베이터에서 한 할머니를 만났습니다. 

여지없이...

"산달이 다 됐나봐..?"

또 궁금해하십니다. 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쁘리띠님 안녕하세요~^^오랜만에 찾아왔습니다.
    그사이 결혼도 하시고 임신중이시고,강아지도 있고~정말 오랜만에 찾아온 모양입니다~^^;;
    히스토리를 보면 2007년같은데요.
    늦었지만 결혼도 임신도 모두 축하드리구요~ㅎㅎ글들 재밌게 읽었습니다.ㅋㅋ
    어디다 글을 올리나 두리번 거리다가 여기에 올리고 갑니당~ㅎㅎ
    그리고 독일 여행 글을 못 찾겠네요~없나요??

    2010.03.07 16:15
    • 쁘리띠님  수정/삭제

      오랜만에 방문주셨네요. :)

      블로그로 옮기니까 글을 좀 더 쉽게 쓸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독일여행 어떤글 말씀이신가요?

      예전에 직접 쓰셨거나, 다른 분들 여행기라면
      위에 카테고리에 '여행기방'을 클릭하시면 돼요. :)

      아니면 제 글이라면, 아직 사이트 글을
      이쪽으로 다 옮기지 않아서 그런 거니..
      어떤 글인지 알려주시면 업데이트 하도록 할게요. ^^

      2010.03.09 13:10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