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습니다.

 

저도 아직 부족한 게 많지만, 열심히 공부해서 책을 쓰면서

하나하나 알아가는 입장이지요. -.-

 

여행지에 가서 오래된 성당이나 유적들을 보고 느끼려면 사전 지식이 필요하고

그 시대로 돌아가 그 당시의 모습을 눈으로 보려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런 과정을 거치면 쉽게 지나치기 쉬운 폐허가
장대한 역사와 이야기를 지닌 잊지못할 건축물로 보이니까요.

 

저는 요즘 이스탄불에 대한 책을 쓰고 있는데요,

열심히 돌아가서 그 시대의 눈으로 보려고 노력중입니다.

 

비잔틴제국의 콘스탄티노플, 현재의 이스탄불

 

이스탄불에 다녀오셨던 분들이라면...

블루모스크가 있던 자리는 원래 궁전 자리였고...궁전은 꽤 넓은 범위로

현재의 아라스타 시장까지 자리잡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아라스타 시장은 대궁전의 정원자리였지요. 색색깔의 작은 돌로 아름답게 모자이크 되어 있었는데

때문에 아라스타 시장 안에는 모자익 박물관이 있답니다.

 

그리고 히포드롬은 지금처럼 광장이 아니라 외벽으로 둘러싸여 있지요~

과거에는 경기장으로 사용됐던 곳입니다.

 

아야소피아는 미나렛(첨탑)이 없는 성당이구요.

 

좀 더 자세히 평면으로 보시면 이래요~

 

 

아야소피아 앞 분수공원은 이런 모습이었다네요.

 

 

유스티니아누스 1세(Justinianos, 527~565)는 세번째 아야소피아를 만들었던 황제죠.

(아야소피아는 세번에 걸쳐 지어졌어요. 첫번째와 두번째 모두 폭동이나 반란 때 화재로 소실)

 

그러던 1453년 5월 29일, 오스만 제국의 술탄 메흐메드 2세(Mehmed II) 가

콘스탄티노플을 정복하고... 아야소피아를 모스크로 만듭니다.

 

잘 아시다시피 성화에 회칠을 하고, 십자가와 성상을 없애버리고 모스크로 만들어버리죠.

 

아야소피아 모스크 모습

 

글쓰다가... 문득 세계사나 역사를 너무 지루하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중

여행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이번에는 이스탄불을 보여드렸지만...

이런 과거의 모습들을 현재 여행할 때 환영(?)으로 오버랩되어 보신다면

세계사나 역사를 좋아하시게 될 거에요. :)

 

역사는 재밌습니다.

책을 쓰면서 느낀 건... 겨우 한 줄에 소개된 사건도

들여다보면 구구절절 책 한 권을 써야하는 이야기들이랍니다.

 

우리 한 사람 한 사람도 언제 태어나 어떻게 하다 무슨 직업을 가지고 몇 년에 죽었다.

이렇게 소개할 수도 있지만... 자세히 그 사람의 인생을 들여다보면

그리 단순하지 않습니다. 슬픔과 고통, 기쁨이 담긴수백가지 스토리들이 생겨나니까 말이죠.

 

하물며 수천년의 역사는 어떻겠습니까.

 

공부하는 건 너무 재밌는데...

애를 낳았더니... 머리가 못따라가네요. =_=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린데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스탄불에 대한 책이라니~!! 완전 기대됩니다.
    말씀하신대로 보여주신 사진들을 제가 다녀와 머릿속에 남은 여행지와 비교해보니 재밌네요. ^^

    2012.12.11 01:58
  2. 김치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젠간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인데 ㅠㅠ..
    먼저 책으로 보겠네~ ㅋ

    2012.12.11 17:34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