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는 제 사이트에 들어올 때마다

은수양이 태어난지 오늘은 며칠됐나... 세어봤었는데

숫자가 많아지니 이제 제 뇌의 한계치를 벗어나 점점 관심이 없어지네요. =_=

 

1000일이 지나면 이제는 개월수로 표시해야겠어요. 쉽게..=_=

(가만... 1000일이 얼마 안남았네. 기념으로 왠지 어디를 놀러가야할 것 같은 이 느낌..=_=)

 

어제는 어머니가 감당할 수 없는 어마어마한 음식을 가지고 집에 놀러오셨어요. -.-

저는 출판사에 들렀다 책 일정과 데드라인을 얘기를 나눴는데....

그날 저녁 신랑한테 촉박한 일정을 얘기했더니

신랑이 감.사.하.게.도 은수양을 데리고 어머니집으로 1박 2일 여행(?)을 떠났어요. >.<

 

이때다 싶어 정말 오늘 하루는 밥먹고 약먹고, 화장실 갈 때를 제외하곤
컴터에서 엉덩이를 떼지 못했네요.

 

시간이 될 때 최대한 집중해서 해놔야해서.... ㅠㅠ

 

애기를 키우는 프리랜서 엄마는

회사에 다니는 게 아니어서

집안 일과 이것저것 일을 한 다음 남은 시간 동안 일을 하는데
정말... 집중해서 일할 수 있는 시간이 별로 없어요. ㅠㅠ

 

하루에 3시간 정도...일할 수 있는 시간이 생기는데

그나마도 은수양이 아프거나 제가 병원에 간다거나

강의준비를 하거나 강의를 다녀오거나 하면

하루가 확 날라가 버려서 날려버리는 날도 종종 생기구요...=_=

 

여튼 신랑 덕분에 오늘 일주일 정도 걸릴 일을 한방에 끝내버렸네요. 하하하 (신랑 : 땡스!)

 

대충 일 끝나니 새벽... 이제서야 제 정신이 돌아오니
은수양이 오늘 잘 먹고 잘 잤나... 궁금해지네요. =_=

 

낯선 집에서... 아빠랑 둘이서 꽤나 힘들게 잠들지 않았을까

걱정이 됩니다. =_=

 

밥은 잘 먹었으려나. 요즘 밥을 잘 안먹는데다 감기기도 있어

뜨끈한 고깃국물이 필요한데.... =_=

 

여튼 오늘은 맨날 함께 하던 은수양이 없으니 새벽에 2~3차례 깨지않고

다리 뻗고 푹 잘 수 있으려나.... 궁금해집니다. =_=

정말... 중간에 안깨고 푹 자보고 싶어요. ㅠㅠ

 

늦었지만 자야지... >.<

 

2012년 8월 14일 은수양

 

 

떡 벌어진 어깨에 웃통을 벗고
(뒷모습, 신랑 몸매랑 흡사... 아빠 몸매를 닮아도 되는건지..난감)

가사일을 하는 은수양에게서

삶의 무게가 느껴져서 찍었어요. =_=

 

2012년 11월 9일 은수양


제가 요리를 할 때면 항상 옆에 계단 의자를 들고 와서

자기도 뭔가 하려고 해요.

 

저는 불쓰고 칼 쓰고 하니까 위험해서 안왔으면 좋겠는데

뭐가 그리도 궁금한지...ㅠㅠ

 

은수양이 좋아하는 뽀로로나 은하철도 999를 틀어줘도

쪼로로 달려와 옆에서 살림해요.

 

밥할 때 아빠가 옆에 있어서 제가 온전히 요리에 집중할 수 있었으면 좋겠는데

신랑은 저희 밥 다 먹은 다음에 와서 불가능. =_=

항상 애신경 쓰면서 음식을 하니... 종종 음식을 태우기도 해요. =_=

 

은수양이 좀 더 크면...

파도 다듬어주고, 감자도 깎아주고 그러겠죠. ㅎㅎ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J  수정/삭제  댓글쓰기

    she looks just like you. Cute!

    2012.11.11 15:25
  2. 날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달새 훅 컸네요 ^^ 점점 예뻐지는거 같아요~

    2012.11.12 10:23
    • 쁘리띠님  수정/삭제

      저는 맨날맨날 보니까 크는 줄 모르는데
      뭐 찾으면서 옛날 사진 보면 정말 쑥쑥 크더라구요. :)

      2012.11.12 14:58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