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이스탄불에서의 마지막 날입니다.

그동안 진짜 사진 미친듯이 찍으러 다녔네요. =_=

 

뭐 빠진 거 없나 체크하면서 탁심으로 숙소를 옮겼습니다.

탁심은 호텔보다 아파트 형태의 숙소가 더 괜찮은 편이라 아파트에서 머무는데

주방, 화장실 2개, 거실겸 방 1개, 침실까지 완전 좋아요. :)
문제는 중심가로 이어지는 길을 경찰이 막아놔서 급경사의 길을 빙 돌아가게 된다는 거? -_-
덕분에 탁심으로 이사하는 날 열받아서(애기랑 할머니랑 큰 짐을 가지고 급경사를 돌아가라는 말이냐! 하면서)
경찰이랑 한바탕 싸웠네요. 뭐.. 막아놓은 난간 위로 유모차랑 짐을 넘기는데 도와주긴 했지만...

오늘 밥도 어머니가 지어주셔서
저보다 은수가 오랜만에 한국밥 비슷한 걸 먹어
환호성을 질렀네요. 흑.

남은 쌀을 두고 가겠다니까
어머니가 얼른 다시 밥을 지어 누룽지를 만들어내는 마법까지..ㅋㅋㅋ
와... 이때까지 여행하면서 두번째로 만난 누룽지.가 되었어요.
첫번째는 이집트를 여행할 때 만난 한국 여자아이가 해준 누룽지 였지요. :)

여튼... 이스탄불로 향할 때 가장 그리운 게 있었다면,
아마도 고등어 케밥...? ㅋ

 

갈라타 다리 근처의 선착장 배에서 팝니다.


노릇노릇 익어가는 고등어



고등어 케밥을 만들면서 가운데 가시를 쏙 빼서 줘요

 

요런 장면을 구경하는 것도 별미죠!


작은 의자에 옹기종기 앉아 먹어요~


사실 저희가 먹은 날은 바람이 꽤 많이 불어 머리가 헝클어지고 뭐 먹기도 힘들었는데...
어머니랑 쪼그리고 앉아 고등어 케밥을 먹다보니 막 웃음이 나왔어요,
막 전쟁통에 먹을 게 없어서 대충 떼우는 불쌍한 피난민같은 느낌이랄까...ㅋㅋ

저희는 그랬지만... 잔뜩 신이난 대가족의 모습도 있었지요. :)


짜잔~ 고등어 케밥입니다. 5리라, 3500원정도.

 

제가 이스탄불을 처음 여행했을 때는 1997년이었는데..
그때 고등어케밥을 먹으며.. 빵 대신 밥이랑 먹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했던 기억이 납니다. :)

지금은 외국에서 먹는 음식 그대로가 좋아서 안그렇지만요..

은수는 잘 지냅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하도 볼을 만져대니...
이제는 손사래를 치며 "하지마~~~" 하며 소리치는게 버릇이 될 정도가 되었어요. -_-
터키 사람들은 사진은 찍어도 되냐고 물어보면서
애 볼 만지는 건... 안물어봐요, 그냥 자동으로 손이 숙~ 숙~ 날아와요.
만지는 것도 허락받았으면 좋겠네요. 은수양이 너무 싫어해요. --;

뭐.. 내일이면 프라하로 가니까...
거기서도 인기만점일지 알려드릴게요.

오늘 탁심 공원에서 공연하던 학생들(?)과 함께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소소한 일상 > 쁘리띠의 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에 도착했어요!  (14) 2012.10.04
체스키크룸로프에요~  (4) 2012.09.27
프라하랍니다.  (4) 2012.09.24
프라하성과 카를교  (2) 2012.09.21
사비하 공항 라운지에요~  (1) 2012.09.18
이스탄불에서의 마지막 날  (2) 2012.09.17
또 다른 호텔~  (1) 2012.09.14
오랜만~  (3) 2012.09.12
이스탄불은 넓어요~:)  (3) 2012.09.09
다녀올게요~  (9) 2012.09.03
그간 근황  (12) 2012.08.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감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저 2002년에 갔을때 백만리라 내고 먹었는데 그당시 환율로 천원정도였는데 많이 올랐네요~은수 볼따구는 소중하니까ㅎ

    2012.09.17 10:31
  2. 은영  수정/삭제  댓글쓰기

    쁘리띠님 글 눈팅 많이 했어요. 요즘도 계속 ~~
    글 읽을 때마다 가슴이 벅차 오르네요.
    은수 볼때마다 3살 우리 딸아이 데리고
    요즘엔 이스탄불로 여행가 있다며 스스로 최면을~
    행복합니다.^^

    2012.09.17 18:56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2)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1)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