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바간, 4000개의 파고다 중 한 곳>


점심시간을 막 넘긴 파고다(불탑)의 내부.

숨막히듯 내려쬐는 햇살사이를
신기하게도 통과해버린
시원한 바람이 부는 곳마다
사람들이 삼삼오오 누워 낮잠을 자고 있다.

게다가 이 시원한 타일,
입은 돌아가지 않으려나...? -.-

어쨌거나, 불탑에서의 낮잠이라니!
오리지날 불교국가라는데 불경스러운게 아닐까..?

하지만, 미얀마에서는 파고다에서
저렇게 누워자도 된단다.

생소한 풍경이지만
너무나 평화로운 모습에
행여나 내 숨소리에 잠을 깰까
살금살금~ 걸어다녔었더랬지.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천*KA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미얀마는 또 언제 갔아왔어요? 역시 쁘리띠님.
    나도 양곤의 어느 파고다에서 저렇게 잤던 기억이 었어요. ㅎㅎㅎ

    2010.01.22 04:36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다녀온지 벌써 2년이나 되었는데...
      아직 여행기를 못올렸네요. =_=

      애기 낳기전에 다 써야되는데 언제 써~

      저렇게 자는 모습에 처음에는 좀 신기했는데
      저도 나중에는 눕지는 못하고(입돌아갈까봐..=_=)
      앉아서 쉬다 갔던 기억이 나네요. :)

      2010.01.22 11:48 신고

BLOG main image
쁘리띠의 여행 플래닛, 떠나볼까
여행이 좋아 여행을 다니다보니 여행사이트를 운영하고 여행작가가 되었어요. 맛난 것도 굉.장.히 좋아해요~♥ (원고청탁 및 강연, 인터뷰는 chungeuni@naver.com 로~)
by 쁘리띠님
  • 4,408,479
  • 4216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