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 신전, 야즈드, 이란>


이란이었다.

뜨거운 햇살아래
긴팔 검정색 옷을 입고,
검정색 긴바지에,
또 그 위에 검정치마를 덧입고,
그것도 모자라 헤잡까지 써야했다.
(헤잡 : 머리에 쓰는 모든 종류)

스카프가 자꾸 벗겨져서 저걸 쓰게 되었는데
나의 아름다운~ 긴 머리를
(거짓말! 사실은 10개월동안 여행으로 다 타버린 -_-)
모두 꽁꽁 싸매고 머리에 뒤집어 쓰자

상점 아저씨는 너무 아름답다며 호들갑스럽게 칭찬을 해댔고
호스텔의 일본남자애들 역시 아름답다고, 수녀 같다고 좋아했다.
(지금 생각해보니... 모두 변태인 것 같다. -_-)

야즈드의 조로아스터교의 신전.

조로아스터교는 불을 숭배한다.

그곳에

1,000년 동안
꺼지지 않고 타오르는 불이 있었다.

그리고,
소중히 내 가슴에 담아 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pi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으로 카메라 셔터를 누르신건가요?
    불에 살짝 가린 손이 기도하는 모습처럼 보이는군요 ㅎㅎ

    2010.01.21 19:00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네~ 자세히 보시면 불 가운데에 카메라가 조금 보여요. ^^;
      사진을 찍으려고 보니 제 모습이 그대로 유리에 비쳤는데..
      자세를 잡고보니 꼭 불을 감싸고 있는 모습 같더라구요.

      그래서 저렇게 찍었어요. 좋아하는 사진! :)

      2010.01.21 22:48 신고
  2. 마멜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정말 멋지네요~~

    2010.10.26 18:34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