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의 외출과 면회

쁘리띠의 월요편지 2010.01.18 15:54 Posted by 쁘리띠님
<수영금지...^^;>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산정호수입니다. :)

산정호수는 '산에 있는 우물'이라는 뜻으로
오리배를 타는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 가족들이 나들이 오는 곳이라는데
요즘은 호수가 꽁꽁얼어 사람들이 호수 위를 걸어다니네요~ ^^


눈썰매와 썰매를 대여하는데 1시간에 5천원.
저는 임산부라 빙판에 올라가지도 못했어요. ^^;

사실 이날은 산정호수에 가려고 했다기 보다
떠나볼까의 운영진이었던 리플레이군이 군대에 입대해
첫 면회를 가는 날이었습니다. :)

11시까지 가는 게 좋다길래 아침 9시에 같은 운영진이었던
감자, 태양, 퐁네프와 함께 이른 아침식사를 하고
깜장초컬릿이 자가용을 몰고 포천으로 고고씽~! 했죠. :)

전화통화할 때 목이 쉬어 있었던 리플레이군은
살이 쏙 빠지지 않았을까 싶었는데
토실한 몸매 그대로, 하지만 낯선 짧은 머리로 면회소에 들어왔습니다. :)

예전엔 군대에 간 사람이나 다녀온 사람이면 '아저씨'라고 불렀었는데
언제부터인가 얼굴에 솜털 뽀송한 (가련한) 어린 남자로만 보입니다. -.-
제가 그만큼 나이가 든 것이겠죠. ^^;

돌아다닐 수 있는 범위도 정해져 있어
밥을 먹고도 산책으로 고작 피엑스 밖에 못다녀왔는데
오랜동안 군부대안에 있으면 정말 답답하겠다 싶은 생각이 드네요.

팔이 빠져서 보호대를 하고 있었는데,
(덕분에 일하는 거에 빠지고 있다고...-.-)
건강하게 군생활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

부대 근처에서 정말 실망한 것이 있다면,
면회소까지 배달되는 음식들의 퀄러티가 매우 낮았다는 것. -_-;;

뼈밖에 없는 네네치킨과, 볼품없는 피자에땅.
순두부 찌개인지 빨간물인지 알 수없던 정체불명의 순두부 찌개와 맛없는 김밥 등등

군대에 간 군인들을 위해 음식에 좀 신경을 써주지,
뜨내기 손님 취급하며 허술한 음식 만드는 주변 업체에
정말이지 화가났습니다. 가련한 군인들. 이런 형편없는 음식을 먹다니.. -_-

어찌됐건, 콧구멍에 찬바람을 실컷 쐬었더니
밤새 기침 때문에 힘들었어요.

<태양, 퐁네프, 감자양>
리플군의 사진을 찍고 싶었지만, 면회소 안은 군사기밀이라나...-_- 사진 찍으면 안된다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쁘리띠의 여행 플래닛, 떠나볼까
여행이 좋아 여행을 다니다보니 여행사이트를 운영하고 여행작가가 되었어요. 맛난 것도 굉.장.히 좋아해요~♥ (원고청탁 및 강연, 인터뷰는 chungeuni@naver.com 로~)
by 쁘리띠님
  • 4,407,294
  • 250285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