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고스입니다. :)

소소한 일상/쁘리띠의 수다 2011.06.28 09:07 Posted by 쁘리띠님


5년 전 순례자의 길을 걸을 때 들렀던 부르고스입니다.

그 때는 대도시는 오래 머물고 싶지 않아 얼른 얼른 지나쳤었는데...
이번엔 관광객으로 와서 보니 며칠 더 머물고 싶을 정도로 매력적인 도시로 느껴집니다.

제가 1박을 하고 있는 호텔은 기차역에서 가까워서 선택한 게 첫번째고..
두번째로는 부르고스의 성당 뷰라고 해서 골랐는데...

분명히 지도상에는 기차역에 가까웠는데... 기차역에 내려서 보니..랜드마크인 성당도 안보이고 너무 휑~
물어보니 2년 반 전에 새로 생긴 기차역이라고..-_-;;
즉.. 지도상에 보였던 기차역은.. 2년 반 전에 이용하던 기차역이었던 게지요.. 제길슨.

중심가와 17km떨어져 있다고 해서 버스타고 중심가로 와서...
갈아탈 버스가 너무 오래 기다려야해서 호텔까지 택시 8유로 내고 왔네요. =_=

그래도 호텔은 성당 뷰와 구시가지도 멀지않고 마음에 듭니다~

예전 캐나다여행 할 때 나이아가라 폭포 뷰라고 해서 선택했더니... 카지노 호텔 뷰라 완전 사기당한 느낌이었는데...
여기 호텔은 정말 호텔 소개에 본 사진 그대로 너무 정직해서 의심했던 제가 무안할 정도입니다. -.-

저녁 8시쯤의 중심가는 구경만으로도 너무 재미있었습니다.

친구와 왔다면 시끌벅적한 바에 자리를 차지하고
다양한 타파스(술안주, 스넥, 밥대용도 가능)를 즐기며 한껏 분위기에 취했을 것 같네요.


부르고스 중심가의 분위기도 너무 활기찼구요. 
여기는 풍선장수들이 마드리드보다 더 많았어요. -.-


은수양 역시 풍선에 정신이 팔려... 손을 놓기만 하면 풍선에게 달려가서... 한번은 꽝 넘어졌네요.
위에 사진에 오른쪽 보시면.. 쌍둥이처럼 옷 입은 아이들 보이시죠?

유럽애들이 저렇게 입고 다녀요. =_= 머리에 공단 리본 보이시나요? -.-
특히 주말이나... 축제기간... 어찌나 옷을 이쁘게..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코디해서 입고다니는지...
은수양 옷을 막 지르고 싶은 충동이 용솟음칩니다. -_-; (오늘은 티셔츠에 바지입혔더니... 다 니뇨-남자아이라고..-_-;)

은수양 자면 식당에서 밥 사먹으려고 했는데... 잠은 안자고 풍선에 정신이 팔린데다...
요즘 계단만보면 올라가려고... 정신을 못차립니다. 정말 먹이를 앞에 둔 동물같아요. -_-

울고불고 하는 은수양을 억지로 앉혀 숙소로 돌아와 숙소 카페테리아에서 3.5유로짜리 샌드위치를 사는 동안...
이번엔 배가고프고 졸려서 엉엉~ 우는데... 저도 콘트롤을 못하겠어서 그냥 뒀어요.
애 우는 소리 그만 듣고 싶으면 샌드위치 빨랑 만들라고...-_-;;

그리고 방에와서 샌드위치 뚜껑을 여는 순간...-_-
이건 샌드위치가 아니라... 한국에서 3끼 열량을 한방에 섭취하는.. 완전 고칼로리 식단... 하하하.
요즘은 체력이 딸려서 악착같이 먹는데... 예전에 은수양 돌보느라 하루에 한끼먹고 그랬던 적이 있는데...
그 때도.. 그 한 끼가 한국에서 먹던 3끼보다 더 많은 칼로리를 한방에 섭취하는 것이었다능. -.-

오늘 점심 때(은수양이 좋은 타이밍에 낮잠) 먹은 전식이 까르보나라 스파게티였어요. ㅋㅋㅋ
본식은 무슨 생선 튀김이랑 가지전. 후식은 푸딩과 생크림.. 이렇게만 말해도 칼로리 예측이 가능할 듯.

은수양 씻기고 우유먹여 재우고 양치질하는데... 쿵쿵~ 소리가 나길래
은수양이 침대에서 떨어졌나 깜짝놀라 나와보니... 불꽃놀이입니다! +.+ 오예~

톨레도에서 축제 하루 전에 머물러서 완전 아쉬웠는데... 부르고스는.. 타이밍을 잘 맞췄네요.
진작 불꽃놀이 사진 찍을 줄 알았으면 신랑한테 불꽃놀이 사진 찍는 법 좀 알아두는 건데..아쉽..-_-;; 대충 찍었네요.


숙소에서 바라보는 전경이 이런데... 사람들이 구시가지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모습이 다 보여요~
불꽃놀이가 끝났을 때가 거의 자정이었는데... 애들이랑 같이 삼삼오오 모여 집으로 돌아오는 모습을 보니
재밌었네요. 나이가 들면... 순례자의 길 길목에서(화살표가 어딘지 헛갈리는 길목이면 더 좋음) 고생하는 사람들 보며
길 가르쳐주면서 노년을 보내면 참 좋겠다...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여기 호텔 뷰가 정말 마음에 드네요. ㅋㅋㅋ

이 글을 쓰는 시간이 새벽 2시가 다됐는데도 지금도 사람들이 걸어 오는 걸 보니...
정말 스페인 사람들은 야행성이란 생각이 듭니다. (결혼 전 제 생활 패턴과 완전 일치...너무 좋은데.ㅠㅠ)

스페인여행하실 때... 12시까지 아침이 돼요~ ㅋㅋ
12시 넘어서도 되기도해요... 하하하하

아침메뉴라면... 카페 콘 레체(밀크커피)에 토스타다(바게트 구운 거)에
토마토 퓨레에 올리브유를 듬뿍 뿌려먹거나 버터와 잼 발라 먹습니다.

점심은... 당연히 늦죠. 2시부터 4시까지.
2시 반쯤~3시가 사람들이 제일 많고 한국처럼 12시에 가면 밥 시간이 아니라서 밥 안줘요. -.-
1시에 가면 첫번째에서 5등 안에 들겠고...

저녁은 정말... 아무런 에누리없이 8시부터입니다!
칼같은 8시 이후 저녁시간 때문에 한동안 저녁을 못먹었다능..-_-;

내일은 부르고스를 더 구경하고... 빌바오로 갑니다.
근교에 다녀오기는 합니다만 스페인에서 머무는 마지막 도시입니다.

7월 1일에는 바로셀로나를 경유해 파리로 가요.
아참..! 스페인은 세일 시작했습니다. 25일쯤부터,
20~50% 할인율이네요.

가기 전에 스페인 브랜드 쇼핑을 좀 했으면 하는데...-_-;;
소프트한 가죽 가방이랑 신발 사고 싶어요.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소소한 일상 > 쁘리띠의 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에 잘 도착했어요! :)  (5) 2011.07.10
코펜하겐 입니다.  (6) 2011.07.06
파리, 몽마르트 입니다.  (7) 2011.07.03
게르니카에 다녀왔습니다.  (5) 2011.07.01
빌바오입니다.  (5) 2011.06.30
부르고스입니다. :)  (4) 2011.06.28
바야돌리드입니다.  (3) 2011.06.27
미키마우스는 풍선을 남기고...  (4) 2011.06.26
마드리드입니다.  (5) 2011.06.24
트루히요입니다.  (6) 2011.06.21
메리다입니다.  (14) 2011.06.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운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근데, 은수양이 안보여서 허전해요.
    계속 쭉 즐거운 여행하시길^^

    2011.06.29 01:39 신고
  2. 동동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너무 부럽습니다 ㅠㅠ

    2011.06.29 12:59 신고
  3. Finasteride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축제입니다! ^_^ :)

    2011.09.04 05:10 신고
  4. free iPhone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유익한 블로그! ^ ^

    2011.10.10 04:45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