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아그라 사진찍기

소소한 일상/쁘리띠의 수다 2011.05.21 20:15 Posted by 쁘리띠님

이번에 나온 파리 셀프 가이드북을 쓰는데...
푸아그라 사진을 넣으려고 보니 없더라구요. =_=

아참! 제 책 나왔습니다! +.+ 그저께 집에 도착했다는데.. 보고 싶어 죽겠네요.
누구 파리나 스페인 여행하시는 분... 오실 때 좀 부탁을...-,.-;;; (책 한 권 드릴게요~)



위에 그림을 클릭하시면 책 판매하는 곳으로 갑니다~! (yes24)
 
여튼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가만보니 디카 쓰기 전에 먹어서 사진이...-_-;;

그래서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먹어본 사람이 없고, 또는 사진이 없고..
이번에 파리오면 푸아그라 사진 찍어야겠다고 생각하고 벼르고 있었는데
어제 저녁먹으러 들린 식당에서 푸아그라가 있어서 시켜봤네요.


이걸보고... 본식 시킨 걸 후회했어요. -_-;;

느끼한 푸아그라가 밥처럼 많이 나오다니...ㅠㅠ


전채랑 본식이랑 26유로 짜리였는데... 푸아그라 먹으니.. 본식도 너무 느끼해서...ㅠㅠ
여튼... 푸아그라 사진 찍긴 찍었네요. ㅠㅠ

우리나라가 코딱지만큼 나오긴 하지만... 푸아그라는 조금 먹어야지 나은 것 같아요.

어제는 체리를 샀습니다. 까르푸에서 특가로 1키로에 5.9유로 쯤? 한국의 반값이죠. -.-


씻어서 은수양이랑 실컷 먹었네요. :)


ps : 아기 이유식이랑 등등 덧글로 문의주신 분들이 계신데... 내일 정리해서 올려드릴게요!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소소한 일상 > 쁘리띠의 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로나 입니다.  (5) 2011.06.01
피게레스와 베살루  (5) 2011.05.31
몬세랏에 다녀왔어요~  (9) 2011.05.28
바로셀로나입니다~!  (12) 2011.05.27
산티아고입니다.  (4) 2011.05.25
푸아그라 사진찍기  (8) 2011.05.21
아침부터 꺄늘레와 슈께트  (4) 2011.05.20
파리에서의 첫 아침입니다. :)  (16) 2011.05.19
열혈 여행 준비 중!  (7) 2011.05.12
집으로 가는 중입니다~  (5) 2011.04.27
제주도 가격대비 최강음식!  (0) 2011.04.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nie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시어머님이 23일날 이스탄불로 떠나시는데
    이스탄불에서 파리로 휙 던지시라고 하면 안 될까요? ㅋ

    2011.05.21 22:16 신고
  2. 사랑한다 늘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쁘실텐데 이것저것 물어봐서 번거롭게 해 드린건 아닌지...
    싱싱한 과일이 싸서 좋군요.

    2011.05.22 00:01 신고
  3. 김혜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추천한 커버로 결정되었네요.ㅋㅋ

    2011.05.23 11:48 신고
  4. 엄마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은아 엄마야 애기데리고 잘 다니는구나. 은수는 출세 바가지다 , 엄마를 잘 만나서.
    넌 늘 내가 못가게 했는데,아무튼 무사히 잘 다녀와 넌 대단한 엄마야.
    나중에 은수는 세계가 아니라 달나라 갈것같다.

    2011.05.24 12:57 신고
    • 이랑  수정/삭제

      어머님도 멋지신것 같아요. 은수 달나라에 빵~ 터졌어요^^~

      2011.05.24 15:08 신고
  5. Myeong Ji Jackson  수정/삭제  댓글쓰기

    I LOVE your mommy's comments. Specially, the trip to the moon part. Sounds just like my mom...

    *ps: Too much cherry will make you have diarrhea. Be carefull!

    2011.05.24 14:55 신고
  6. 이랑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푸아그라 물어봤는지 궁금했는데 ㅋㅋ 은수가 적응 잘 하나봐요. 저도 예진이와 여행하고 싶어지네요.
    체리가 넘 먹음직 스러워서 사먹어야겠어요. 정말 탐스럽네요. 침 질질....

    2011.05.24 15:10 신고
  7. 시운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수양은 얌전한가봐요.
    울 시운이는 제가 밥먹게 그냥 두질 않는데요.
    남자아이라 그런건지, 한번도 맘 편히 식사를 못했어요.
    결국은 포장해와서 호텔에서 먹는게 그나마 편하게 먹는 축에 드는 거였어요.ㅎㅎ

    2011.05.28 22:00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