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서 마라도에 다녀왔습니다.
제주에서 마라도행 배편은 자주 있는데 왕복 요금이 15,500원

멀미 때문에 속이 울렁거렸지만... 그래도 자장면을 안먹고 갈 수는 없어 시켰어요~
신랑은 먹기를 포기.


요렇게 나옵니다. 위에 글처럼 해물이 듬뿍이지는 않고... 톳은 듬뿍 들었어요.
가격은 5,000원.


좀 더 자세히 볼까요?


톳이 많이 보이죠? +.+

맛은... 자극적이거나 기름지지 않은 담백한 맛입니다.
완전 최고인데..? 이런 맛은 아니고.. 그냥 안느끼하고 담백한 자장면.

다른 곳에서도 먹어봤으면 비교가 가능했을텐데...
담에 가면 다른 곳도 먹어볼게요.

그런데... 배는 꼭 큰 걸로 타세요. 돌아올 때는 괜찮았는데... 갈 때는 멀미가 장난 아니었어요. -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