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양 기저귀가 떨어져서 코스트코에 다녀왔어요~ :)

코스트코는 언제가도 사람들이 항상 바글바글...
그나마 평일 저녁밥 먹는 시간에 가면 사람들이 제일 없더라구요.

코스트코 다녀와서 기저귀 꺼낸 박스 안에 들어간 은수양


간만에 보는 시크한 표정이네요. ㅋㅋ

코스트코도 봄을 맞았는지 물건배치가 달라졌어요. 상봉점 코스트코.

그라코 유모차가 있었는데 뻬그뻬레고로 바뀌었네요.
제가 사려던 휴대용 유모차보다 한단계 위의 유모차지만 은수양 앉혀보니 굉장히 편해해요~
좌석이 넓어서 그런가..? 핸들링은 키디가 더 낫더라구요~


가격은 인터넷보다 더 저렴하네요~


카시트는 치코꺼로 들어와있고...


여튼 여름에 유럽에 갈 것 같은데... 그냥 유럽에서 살까 싶기도 하고...-_-;;
그냥 구경만하고 1층에서는 팸퍼스 기저귀 5단계 2박스(박스당 44,990원, 코스트코가 제일 저렴)랑
주방세제 담았네요. 세제나 섬유유연제만 싼 줄 알았더니... 주방세제도 완전 저렴하더라구요.
4.x였나 5kg인가가 6,290원(알로에 주방세제) 

지하층에서는 이것저것 많이 샀어요.
원래 구입하던 것 말고 좀 다른 거 산게 있다면... 오스트리아산 쨈? 3병에 13,490원
 


트뤼플 초콜릿 2박스에 12,990원. 2박스니 시중보다 꽤 저렴하네요. 
초콜릿 좋아하는 신랑 한박스~ 엄마한박스~


그리고 아사히 맥주 350ml*12캔 짜리 27,490원, 덴마크 플레인요구르트 4개*4팩 5,790원 등등 샀어요~
결제할 때 보니... 장난이 아니네요. -_-; 항상 코스트코만 오면 돈을 뭉텅뭉텅 쓰게 됩니다. ㅠㅠ

아참! 카터스에서 편한 원피스가 나와서 샀는데 11,490원. 은수양에게 입혀봤어요~ ㅋㅋ


어머~!


엄마랑 어머니가 항상 '넙순이'라고 하는 표정. -_-


짝짜꿍~


ㅎㅎㅎ 표정..


만세를 시켰더니... 치마를...-_-;;;


이게 뭐니...--;; 배봐...


가만보니 저도 치마입혀놓으면 저러고 놀았던 것 같네요. -.-


오랜만에 은수사진 올렸네요. ㅋㅋ
영유아 검진 받은 것도 올려야하는데... -.-


[은수양은 지금]
몸무게가 12kg으로 1kg이 줄었어요. (만세!! >.<) 얼굴살도 빠지구요~ ㅎㅎ
아침에는 7시 반 정도에 일어나 저녁에는 늦어도 9시 반에는 잡니다~ 응가는 하루에 한번 아침에 하구요~
밥과 우유는 8시 반/12시 반/4시 반 이유식 50~80ml 밥 잘 안먹으면 바나나나 과일도 주구요~ 우유는 120ml
자기전 8시 반에 마지막 우유를 먹는데 240ml 먹고... 새벽 5~6시 무렵에 우유 200ml 먹어요. 밤중수유죠.
아직 못끊었어요~ 새벽에 눈감고 이리저리 구르며 힝힝 거릴 때 주는데... 끊었으면 좋겠구만...-_-;

은수양은 손가락 한개만 잡고 아장아장 잘 걷고... 손 놓고는 전에 한걸음 떼더니.. 그 다음부터는 감감무소식~
잘 기어다니고.. 요즘은 좀 특이한 자세로 기어요. 한 무릎으로 기고 다른 한 다리는 질질 끌며 깁니다.
보이에는 다리가 불편한 사람처럼 기어서 좀 그렇지만... -_-;; 아무래도 속도를 내기 위한 것 같아요~

말은 엄마, 아빠, 어부바~(최근에 엄마가 가르쳤는데 한번에 따라하더라구요.-.-), 발음이 부정확하게는 안녕, 까꿍.
재주...? 는... 고개를 까딱~ 인사합니다. ㅋㅋ 이거 웃겨요. 제가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하면서
고개를 숙였더니 배웠어요. 만세와 짝짜꿍~ 안녕~할 때 손흔들기는 굉장히 잘하고... 곤지곤지와 잼잼 가리킵니다.
이게 난코스인지 어려워하더라구요. 곤지곤지는 한번 혼자한 적이 있어요. 잼잼은 정말 어려운 듯.
그리고 제가 인디언처럼 아바바바바~ 하면.. 자기도 따라합니다. 제가 손을 입에 대어주면 더 잘해요.
얘는 동영상 찍었는데 언제 보여드릴게요.

요즘 한참 따라하는게 늘었는데... 말하고 배우는게 재미납니다. :)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이드로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수가 벌써 돌이 다되어가는군요?

    하긴 우리 꼬꼬맹도 4개월 후면 두돌이니까~
    아직 걷지는 않구요?

    살이 빠졌다니~ ㅎㅎ
    곧 젖살 빠지고 변신하는거 아니예요? ^^


    아직 아기 같은데 벌써 원피스도 입고..
    아니, 돌이 다되어가는데 입은거니까 좀 늦은거죠!
    우리 꼬꼬맹은 3개월때부터 드레스 입혔던것 같아요..
    은수도 예쁜 옷 많이 입혀주세요!
    치마입힐땐 블루머도 꼭 입혀주시공~

    가격비교 안하고 코스트코가면 그냥 샀는데,
    언니 글 보니 싸게 잘사고 있는거네요~

    언제 제스커플 올라오면 떠나볼까 번개 함 해요!

    2011.03.30 12:18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한손가락 잡고 걸어~ 아직 혼자 걸으려면 돌은 되어야겠다~

      원피스는 집에 많은데 겨울이라 못입히겠더라구.
      이뿌게 하고 다닐 데가 없어서...-_-; 귀찮기도하고..
      블루머도 집에 여러개 있는데 기저귀갈기 귀찮아서..-_-;;;

      번개말로 엠티는 예정되어 있다. 아직 날짜는 미정.

      2011.03.30 23:52 신고
  2. 텍삼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돌이 다되어 가는군요...저희 수지도 몇달있음 두돌이 되는군요...시간이 정말 빠른 것 같네요.
    유럽에 가신다면, 현지에서 구입하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2011.03.30 13:48 신고
  3. 자두씨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은수사진보러오는데 한번도실물로보지않은 은수양인데 왜이리 정감이 가는지 저희딸하고 비슷해서인지ㅋㅋ
    저희딸은 지금 8개월인데 11키로나가요ㅋㅋ은수양 웃는거 참 저희딸이랑 너무 닮앗네요

    2011.03.31 00:56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여기 놀러오시는 애기엄마들이랑 언제 한번
      번개라도 할까봐요~ ㅋㅋ

      은수랑 닮았다니 너무 보고싶네요!
      어디 사진이라도 좀...+.+

      2011.03.31 13:25 신고
  4. 이혜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밤중수유하는구나.
    나도 밤중수유때문에 걱정되어서 이것저것 서핑하던 중이었 거덩.
    울려서 밤중수유를 떼야하나... 완전 고민중이다.
    난 모유수유 중인데
    9시에자면 1시, 4시에 두번이나 밤중수유를 한다는...

    2011.03.31 02:27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1시 4시면 좀 잦기는한데...
      은수도 그 비슷한 적이 있었는데...
      시간이 흐르니 알아서 1시꺼는 넘기더라구~

      전에 새벽에 목말라서 그런가싶어 물도 먹여봤는데
      나중에 물인줄 아니까 탁 쳐버리더라..ㅋㅋ
      막 짜증내서 다시 우유줬어. -_-;

      2011.03.31 13:27 신고
  5. 꿈탱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우리 꼬꼬마가 ^^ 탄생한지 오늘로 딱 한달이 되었네요. 조리원에서 나온 이후 제 딸램과 전 노숙모녀의 몰골을 벗어나지 못했지만, 고맙게도 딸래미는 어리버리한 이 초보엄마의 손길에도 무럭 무럭 커주고 있답니다. ^^;; 전 모유 수유 중인데 건장한 울 딸램이 먹성을 지금 겨우 맞추고 있어서 조만간 혼합을 해야될꺼 같기도 하네요.. 여튼 또 궁금한거 있으면 여쭈어 볼꼐요~ ^^ 언제 바도 귀여운 은수양~ 날씨 좀 풀리고 우리 꼬꼬마딸램도 좀더 크면 오프모임에 꼭 같이 참석할꼐요~ ^^ 그날은 완전 기다리고 있답니다.. ㅡㅡV

    2011.04.01 18:15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우앙, 제일 힘들 때네요.. ㅠㅠ
      몸도 아직 안풀렸는데 밤에 수유하랴.. 힘드시겠어요.
      조금만 지나면 괜찮아져요. 저는 100일 지나니까
      몸이 그나마 괜찮아지더라구요.

      화이팅!! :)

      2011.04.02 09:59 신고
  6. 크라피카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봐도 이쁜 은수양입니다^^

    2011.04.18 00:56 신고

BLOG main image
쁘리띠의 여행 플래닛, 떠나볼까
여행이 좋아 여행을 다니다보니 여행사이트를 운영하고 여행작가가 되었어요. 맛난 것도 굉.장.히 좋아해요~♥ (원고청탁 및 강연, 인터뷰는 chungeuni@naver.com 로~)
by 쁘리띠님
  • 4,407,737
  • 179514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