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나 위대한 탄생을 보면
일반인들이 가수가 되기 위해 얼마나 치열한 노력을 하고 경쟁을 벌이는지 보는 내 가슴이 덜덜 떨린다. 
서바이벌 경쟁에서 이기면 이기는대로, 지면 지는대로 한편의 드라마가 따로없다.
그렇기에 사람들이 이런 프로그램을 좋아하고 또 감동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가운데 '나는 가수다'가 시작했다.
다들 가수가 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서 많은 인기를 가진 사람들로
'탈락'이라는 룰에 자존심이 상할까 참가한다는 것도 조심스러웠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진짜 굉장한 가수들이 벌이는 서바이벌은... 어떨까?
매번 가수들이 일반인들에게 독한 혹평을 하고 그들의 등락을 결정하는 사람이었는데
(물론, 이 방송 출연인들은 말고 다른 가수들이 그랬지만...=_=)
이번에는 가수들이 일반인인 우리들에게 평가를 받게 된다면...어떨까?
이런 매력때문에 나는 가수다가 사람들의 많은 관심을 받게 됐다.

흥미진진하던 첫번째 경연에서 탈락자 발표!

그런데 경연 첫날 김건모가 탈락을 했음에도 재도전의 기회를 받았다.
서바이벌을 기다렸던 사람들에게는 맥빠지는 일이었고,
'재도전'이라는 기회가 원래 구성에 있었다지만...(그것도 이상.-_-) 그럼 청중평가단 500명은 뭔지...
평가는 대중에게 맡겨두고 대중을 믿을 수 없으니 안전장치를 해두겠단 말인가...? 하면서 어이없어졌다.

그 다음날 인터넷에는 난리가 났고... 사람들은 김건모와 제작진에게 호통을 쳤다.
나역시 진정한 대인배라면... 청중평가단의 결정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빠지는게 맞았다고 생각했다.

멋진 퍼포먼스로 윤도현이 1등을 했다면,
사람들에게 경연을 가벼게 생각하고 있다는 인상을 심어준 김건모의 퍼포먼스가 꼴찌가 맞으니까 말이다.

다른 가수들이 자신의 콘서트 몇시간을 치룬 에너지로 한 곡을 끝냈는데...
별 힘안들이고 평상시와 다름없이 노래를 부른 김건모를 보고 탈락을 결정한 사람들의 눈은
얼마나 날카로운지... 내가 일어서서 가수가 아닌 청중평가단에게 박수를 치고 싶은 심정이었다.

후배들이 선배님~ 하면서 남으라고 말할 때는 선배니까 예우차... 하는 거라고 생각했다.
이소라역시 방송못한다고. 자기가 제일 좋아하는 가수가 빠지면 안된다고 했을 때... 떼쓰는 것 같았지만 넘어갔다.
하지만 논리적이라고 생각했던 김제동이 재도전의 기회를 줘야한다고 말할 때 얼마나 어이가 없었는지.... -_-
김제동이 이번 일로 힘들어한다던가... 김건모가 힘들어한다던가... 당연히 그럴 것이다. 혼났으니까.

여튼... 이번회를 마지막으로 한달 방송을 쉰다던데... 하는 마음으로 나는 가수다를 봤다.

이번회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김건모의 달라진 모습.

노래를 부르며 손을 부들부들 떠는데... 난 내가 잘못 본 건가 싶어서 신랑에게 손을 떤다고 말했다.
잠시 뒤에 자막으로 나오고, 후배 가수들이 그 이야기를 나누는데... 정말 떤게 맞았다.

김건모가... 최선을 다했다.

그동안 가수생활 20년의 노련함과 여유로 진지함이 다른 가수들과 비교되어 보였던 김건모가
얼마나 다른 가수의 노래에서 최선을 다해 노래를 부르는지,
또 대중들의 호된 꾸지람을 어떻게 받아드렸는지 그의 노래를 통해 느낄 수 있었다.
 
나도모르게 그동안의 '화'가 스르르 녹아버렸다.

재도전의 기회를 주지 않았다면 이런 모습을 볼 수 없었을 거라 생각했다.
그냥 냉정하게 땡! 하고 떨어뜨렸다면... 그의 참회(라고 하기엔 좀...그렇지만...-_-)와 반성의 모습을
볼 수 없었을거라고 생각하니... 김건모가 재도전의 기회를 받아드린 이유를 알 수 있었다.

PD도 김건모도 그만 두겠다고 했다는데...
그냥 '대인배'(윤도현이 김건모에게 썼던 말)답게 원래 하던대로 그대로 촬영했으면 좋겠다.

요즘 음악방송은 거의 안듣는 편인데 이번 방송을 통해 알게된 것이 있다면...
김범수의 노래에 완전 감탄! 하고야 말았고, 모든 음악을 락으로 바꾸는 윤도현의 카리스마에 놀랬다.
앞으로도 별들의 서바이벌이 기대가 되는데 한달 뒤라니 너무 아쉽다. ㅠㅠ

김범수의 1등에 한표를~!! 짝짝짝! :)


* 나는 가수다 : http://www.imbc.com/broad/tv/ent/sundaynight/singer/index.html

ps : 어제 박정현은... 노래를 라틴풍으로 바꾸면 라틴춤을 좀 추지... 하는 실망. -_-
옷은 스페인 느낌에 춤은 그냥 막춤이어서 아쉽. 역시... 살사를 배우셔야..그럼 더 멋있었을 텐데..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혜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예능 보면서 소름돋긴 처음이었던거 같아요. 정말 죽을 듯이 혼신을 다해서 부르고 힘이 빠져 다리가 후덜거린 가수들... 남들이 다들 노래잘한다고 하는 그런 가수들이 저리도 처절하게 부르니 가슴이 찡하면서 아름다웠어요. 점점 TV에서 노래 부를 자리가 없어져가니 참 마음이 아프네요. 제발 한달 쉬다 폐지되는 일이 없길...

    2011.03.28 21:49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전 아마추어 경연보다 감동이 덜할 줄 알았는데...
      또 다른 감동이 있더라구요~ 너무 좋았어요~ :)

      인기는 너무 좋으니 폐지는 안될거에요. ㅎㅎ 암요~

      2011.03.29 22:18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