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글은 2011년 1월 12~18일 하코네+도쿄 여행기입니다.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

[일주일의 일본]-(6) 에도도쿄건축박물관과 아까짱혼포에서 이어집니다.
.
.
.
아까짱혼포에서 아기용품을 사고 지하철역으로 향했습니다.

무사시코가네이역에서 미타카역까지는 딱 3정거장.
3정거장이라서 가는데 10분이면 될 줄 알았는데...
이런, 지하철 기다리는 시간을 생각하지 못했네요. =_=

3시 30분까지 미타카역에서 함께 여행간 언니&오빠, 그리고 신랑을 만나기로 했는데 늦겠습니다.
먼저 가 있으라고 문자보내려고 했더니 전화기는 호텔에 두고왔군요. 제길슨. -_-;
은수양은 유모차에서 바둥대며 안아달라고 하고, 은수양을 안고 유모차를 밀며 뛰어가는데 땀은 삐질삐질.
도착하니 15분 늦었네요. =_= 일행들은 혹시나해서 일찍 도착해서 한시간을 기다렸다네요. 헉. =_=

원래 갈 때는 걸어가기로 했는데 걷기엔 촉박해서 버스를 타기로 했어요.
미안해서 지브리 미술관 왕복 버스비 쐈네요. =_=

이런 경우를 대비해서 예약티켓은 따로따로 끊어두는게 좋겠어요.
아니면 그냥 지브리 미술관에서 4시에 만나자고 할 것을.. 쩝..
은수양 안고 유모차밀며 달리는데 죽는 줄 알았다능. -_-

*  지브리 미술관 : http://www.ghibli-museum.jp/
워낙 방문자가 많아 100% 예약제로 운영됩니다. 티켓 예약 시 10시, 12시, 2시, 4시로 입장을 선택해야합니다.
가는 방법 : 미타카역에서 마을버스(편도 200엔, 왕복할인 300엔)를 타면 됩니다.
운영 : 10:00~18:00 (카페는 19:00까지 운영) 휴관 : 매주 화요일
입장료 : 19세 이상 1,000엔, 13~18세 700엔, 7~12세 400엔, 4~6세 100엔
티켓은 미술관에서
직접 구입할 수 없고 우리나라는 대한여행사가 판매대행합니다.
대한여행사 http://www.ktbtour.co.kr/main/index.asp
여행사에서 판매하는 티켓요금은 15,000원, 우편으로 받을 경우 우편비 별도.


지브리 미술관은 이번 여행에서 꼭 가려고 했던 곳 중에 하나입니다.
사실 지브리 미술관이 있다는 것을 알았을 때부터 도쿄에 가면 꼭 가기로 결심했었죠.

때는 벌써 몇십년(? -,.-) 전인 제가 고등학생이었을 때로 돌아갑니다.
제가 고등학생이었을 때만해도 일본 애니는 불법 CD로 몰래몰래 돌려보던 때 였어요.
일본에서 살다 온 친구가 빌려준 '천공의 성 라퓨타((天空の城ラピュタ, 1986년작)를 보고
음악과 아름다운 영상에 그만 반해버렸었죠. 그러고보니 우리나라에는 2004년에서야 개봉했네요.

천공의 성 라퓨타


안보신 분들은 강추! 내용설명은 생략합니다.

물론 이 만화에서 하늘을 날아다니는 성은
영국소설가인 조나단 스위프트(Jonathan Swift, 1667~1745)의 '걸리버 여행기(The Gulliver's Travles, 1726년)'에서
모티브를 따온 것이지만 이 애니 덕분에 걸리버 여행기 어린이 판에서 벗어나 성인용 두꺼운 책도 읽어보고
(걸리버 여행기는 어린이 버전 동화로 많이 나와있지만, 원판은 성인용으로 풍자소설입니다)
일본어 읽기는 물론이거니와 쓸 줄도 못하는데 주제곡이 너무 좋아 들리는대로 외워 불렀던 기억이 납니다.

여러분들도 한번 들어보세요~ :)



하늘을 날아다니는 성이 얼마나 신기했던지...
그 상상력에 감동했던 기억이 납니다.

조나단 스위프트가 기발한 상상력으로 글을 썼다면
미야자키 하야오는 만화적 상상력으로 아름답게 구현해냈다고나 할까요?


정말 멋지죠? :)


여튼, 미야자키 하야오의 지브리 미술관에는 그가 만든 모든 작품들을 '현실'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상상만해도 두근두근 떨렸지만, 아기를 안고 달렸더니 이미 체력은 바닥. -_-;;;

지브리 미술관으로 가는 마을버스는 미타카역 개찰구에서 나와 왼쪽 남쪽출구로 나오면
왼쪽편으로 아래와 같은 정류장이 보입니다.


돌아올 때 찍은거라 썰렁~하지만... 예약된 시간 무렵이 되면 바글바글 사람들이 긴~ 줄을 섭니다.
줄을 서면서 자판기에 있는 왕복 할인티켓을 끊으시면 되는데... 편도는 200엔, 왕복은 300엔.
5분? 정도 걸렸나? 10분은 안걸렸던 것 같아요.

일반 버스가 아니라 마을버스라서 유모차 그대로는 안들어갑니다. 게다가 사람이 미어터져요. =_=
유모차 접고 꽉 찬 버스 안으로 들어가느라 함께 간 남자 두 사람이 고생했네요.

여튼 버스에서 내리면 안내하는 분들이 저~쪽으로 가서 줄 서라고 합니다.

내리자마자 보이는 지브리 미술관의 모습


줄을 섭니다. 시계는 어언 4시.


앗, 4시 좀 넘었네. =_=
 

 4시 예약한 사람들로 긴 줄 좀 보세요. 장난아니죠?


예약 바우처를 티켓으로 바꾼 후 들어가는데... 줄이 워낙 길어 시간이 걸립니다.
그동안 주변 사진 찍어요~ 문과 창이 독특. 정말 만화같은 분위기.


영어나 한국어 안내는 전혀없고, 포스터를 보니 영화상영 안내인듯.


줄은 생각보다 금방금방 줄었어요~

입구의 안내 표지에는 담배, 휴대폰, 음식, 사진기 모두 안된다고 써 있습니다.
내부는 사진촬영 안된다고 얘기 들었던 터라... 열심히 밖 사진이라도 찍었네요. ㅠㅠ


유모차는 보관해주는데... 입구에서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은 들고 내려가야해서 불편했네요.
(들어갈 때 엘레베이터 없음 -_- 하지만, 나올 때는 다른문으로 엘레베이터 타고 올라왔어요.)

입장권을 주는데 너무 예쁘네요! >.<


이 티켓에는 지하의 작은 영화관에서 20분짜리 짧은 애니를 볼 수 있습니다.
지금 제작 중이라는 따끈한 작품을 예고편으로 볼 수 있었네요. :)

영화는 1회만 볼 수 있고... 문을 닫는 5시 30분이 마지막 상영입니다.

들어갈 때 한국어로된 안내팜플렛도 줍니다.

그리고 미술관에 들어가는 시간은 정해져있지만 나오는 시간은 자유니
좀 일찍가서 여유있게 돌아보는 것이 좋겠어요.

저희는 4시에 갔는데.. 2시간 뒤에 문 닫으니 빨리 돌아다녀야했어요~
최소 3시간은 잡아야 제대로 보고... 카페 이용도 할 수 있겠어요.

내부의 구조는 이래요~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어요.


1층에는 영화상영관과 지브리 스튜디오의 애니를 구현한 방이 있는데... 정말 뭐라 설명할 수 없이 감동이었네요.
어떻게 애니가 입체적으로 보이는지 종이로, 또 영사기로, 또 정교한 기계로 3D로 눈 앞에서 구현되는데...
정말... 시간만 되었다면 쪼그려 앉아 감상했을 거에요. =_=

2층에는 애니메이션 작업하는 방을 꾸며 놓은 곳이 있어요.
방대한 자료와 주인공이나 등장인물들의 모티브가 된 사진, 스케치, 배경을 그린 작품 등등.
작업하면서 마신 차 세트까지.. 정교하게 잘 만들어져 있습니다.

밖으로 나가면 카페가 있어요~ 외부라 사진촬영 가능! =_=


여기는 미술관 끝나고 1시간 후까지 운영하는데...들어가려면 긴 줄을 서야합니다. =_=
언니부부는 이곳에서 저녁을 먹었어요. 저희는 아기 때문에 패스.

여기서 음식을 먹으면... 이런 예쁜 접시에 내어준다네요! >.<

<담쟁이&바람터 부부가 찍은 사진>

이렇게 이뿐데 줄 줄 알았으면... 그냥 기다려볼 껄 그랬나..-_-;;
일찍 갔으면 케잌이랑 커피랑 먹어봤을텐데 아쉽네요. 식사외에는 줄 안서도 된대요.

3층에는 동화책 등을 파는 서점과 지브리스튜디오의 캐릭터로 만든 다양한 기념품을 팝니다.
가격이 그나마 저렴한 뺏지부터 비싼 도자기까지..=_= 저는 토토로 컵이랑 접시가 정말 예뻣는데.. 비싸서..ㅠㅠ
DVD도 물론 팔구요. 기념품점이야말로 사람들 때문에 정말 움직이기도 힘들었네요.

기념품점 말고도 한쪽에는 토토로에서 나온 고양이 버스가 거대한 인형으로 놓여져 있습니다.

이 고양이 버스요!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들만 들어가서 놀 수 있는데... 은수양도 넣고 싶었지만.. 걷지를 못해서 위험. ㅠㅠ
사실은 제가 들어가서 놀고 싶었어요. 진짜 너무 잘 만들놔서 사진찍고 싶었는데...ㅠㅠ

3층에서도 외부로 나갈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역시 외부라 사진촬영 가능. =_=

요렇게 노려보는 고양이도 있고...


이런 분위기에요~


정 반대편인 고양이버스쪽에서 밖으로 나가면 이런 분위기.


문도 너무 예뻐요. ㅠㅠ


2층의 작업실에서 스케치를 봤는데... 이렇게 진짜 만들어놨네요. 물마시는 곳.


이건 벤치.. 이렇게 만든 걸 보면 다재다능했던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막 생각나네요. =_=


이곳에서 옥상정원으로 연결되는데... 여기도 줄서서 올라가고 줄서서 내려와야해요. 하하하하.

옥상정원에는 천공의 성 라퓨타에서 나왔던 거신병이 있습니다.


이렇게 등장했던 거신병이...


이렇게 세워져 있습니다. 높이는 5m


사람과 비교하면 이정도의 크기.


이 거신병과 사진찍으려면 이렇게 줄 서야해요. =_=


은수양을 거신병 아래에 앉혀놓고 찍고 싶었는데...
사진찍게 혼자 앉혔다가 돌바닥에 이마 박을까봐..-_-;;; 그냥 포기.
아장아장 걸을 때 다시 와야겠네요. ㅠㅠ

정말 세밀하게 잘 만들었습니다. 역시 일본인답군요!


디테일이 장난아니죠?


뒷모습.


뒤쪽으로는 작은 오솔길로 정원이 이어집니다.


정원끝까지가면 요런게 있어요~
천공의 성 라퓨타에 나온 것 같은데... 돌에 새긴 언어.


분명히 미야자키 하야오가 의도하에 세웠을텐데...
내용이 정말 궁금하네요. =_=


내용을 공개해 놓지않은 것도 궁금증을 자아냅니다.
지구 멸망의 날.. 같은 예언서 아냐...? -,.-;;

아쉽게도 2시간이 훌쩍~!
좀 더 일찍 갔으면 미타카역 주변도 구경하고(쇼핑몰 등 뭔가 많아보였어요.)
지브리 미술관을 좀 더 즐길 수 있었을텐데 아쉬웠네요.

돌아오는 지하철에 르느와르의 그림이 미소짓고 있습니다.


지브리 미술관을 다녀온 저도 이런 마음이었습니다. :)

------------- ☞ 다음 글 읽기 ☜ -----------
[일주일의 일본]-(8) 일요일에는 메이지신궁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멜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 도쿄여행을 계획하고 있는데
    꼭 가보고 싶네요^^

    2011.01.29 09:23 신고
  2. 의연민단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뎌 다음주에 저희도 갑니다, ^^

    2017.01.31 18:12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