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글은 2011년 1월 12~18일 하코네+도쿄 여행기입니다.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

고라에서 하코네 유모토역으로 내려왔습니다. 35분 소요.
어제는 고라의 료칸에 4시쯤 도착했는데 오늘은 짐가지고 오느라 =_= 5시에 도착했네요.
산동네라 해가 일찍 졌는데... 아래 사진은 다음날 찍은 하코네 유모토 역입니다.


숙소는 사진에 보이는 하코네 유모토역에서 나와(엘레베이터 있음) 3분 거리에 있어요~
역시 아기가 있어 기차역에서 가까운 곳으로 료칸을 구했죠.
제가 사진을 찍은 쪽이 료칸이 있는 곳인데 기차역에서 길건너 걷다 왼쪽 첫번째 골목 안쪽에 보여요~


료칸 이름은 스이메이소우(水明荘). http://www.suimeisou.com/
물이 맑은 숙소라는 뜻이네요~ ^^
료칸 예약에 대한 정보는 [일주일의 일본]-(1) 여행준비(항공권, 료칸, 호텔)편을 클릭하세요~!

정문쪽 사진은 못찍었고.. 다음날 사진에 보이는 다리쪽에서 찍은 료칸 모습


료칸에 갔더니 일본 만화에 등장하는 덩치크고 목소리 큰 쾌활한 아저씨가 얼른 달려옵니다.
일본어밖에 하실 줄 모르지만 체크인하는 동안 앉아있어라, 짐을 자기가 옮겨준다 등등
일본말을 못 알아들어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손짓 발짓으로 즐겁게 해주십니다. :)

료칸 예약할 때 하나는 조금 현대식으로 다른 하나는 전통 료칸을 경험해보고 싶어 선택했는데
고라의 세츠게츠카가 전자라면 이곳은 전통료칸이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체크인을 하자 저희가 료칸에 머무는 동안 시중을 들어주실 '나카이상'이 인사하러 오십니다.
나카이상의 안내를 받아 엘레베이터를 타고 예약된 객실로.

엘레베이터 안의 글자 좀 보세요. >.<


요긴 영어가 있네요. 6층에 목욕탕이 있다는 것만 알아두면 되겠네요. ㅎㅎ


객실층으로 올라오니 아까 로비에서 봤던 덩치큰 아저씨가 저희짐을 들고 서 계십니다.
깜짝이야! 어떻게 올라왔지? 했더니... 계단으로 들고 오셨더라구요~ 아... 우리방 2층이었지. ㅋㅋ

저희가 머물렀던 방


제 이름이 써져 있어요~ +.+


방 잊어버릴 일은 없을 듯. ㅋㅋㅋ

방은 세츠게츠카의 반정도 크기로 완전 다다미방 입니다.

아래 사진은 다음날 찍은 것.


방에 들어오니 나카이상이 차를 준비해주십니다.


은수양은 놀아주시고~ 역시 평평한 곳에 있으니 저도 안심이 되고
알아서 혼자 잘 노네요~ :)


방을 둘러볼게요~ 이 엔틱한 티비와 전화기! +.+


저 전화기는 정말 오랜만에 보는 듯. :)

냉장고와 화장대 있는 곳


어제 세츠세츠카도 그랬는데... 여기도 화장대 거울을 가려놓았네요~
세츠세츠카는 천으로 덮어 두었는데
여기는 창문처럼 열고 닫는 형식이네요.

일본은 거울을 항상 열어두면 뭐가 있나...=_= (혹시 귀신이 나오나...)
여튼 거울을 열어두면 화장대는 이런 모습.


다음날 아침에 화장대 앞에 앉아서 즐기며 화장을 하고 싶었는데
은수양때문에... 또 대충대충.. -_-;;

여기도 욕실과 화장실이 분리되어 있는데 먼저 욕실~


그리고 화장실~


화장실과 욕실은 세츠세츠카를 따라갈 수 없네요.
아하하. 가격차이가 있군요. 하하. 그래도 4천엔 정도 밖에 차이가 안나는데..=_=

이곳 료칸에서는 6시에 저녁식사를 하고 8시에 전세탕을 빌렸어요.
여기는 전세탕이 유료. 50분 이용 1500엔.
7시 55분에 키를 찾아올라간 후 8시 50분에 키를 가져다주면 됩니다.

일단 저녁식사부터 해야죠~

방에 보니 이런 책자가 비치되어 있네요.

료칸 이용법

일본어, 한국어, 중국어, 영어로 설명되어 있어요~
일본 관광청에서 배포한 자료인듯 하네요.

가이세키요리에 대한 설명이 잘 나와 있어요~



설명에 의한다면 아래 사진에는 전채와 구치도리와 이이모시가 있는 것인가...-_-


얘는 전채


얘는 조금씩 음식을 내어놓은 구치도리


꽃 예뻐요. >.<


얘는 생선을 찌거나 찹쌀에 묻혀 구운 이이무시


얘는 고노모노라는 채소절임


사진찍는 동안 상 다 차려졌네요. :)

요기도 온메밀이 들어가는데... 식전에 먹는 스프인 '완모리'라고 부르는 걸
온메밀로 넣나봐요. 여튼 온메밀이 식전 스프군요. 호오~


얘는 쓰쿠리라고 부르는 생선회 모듬


얘는 다키아와세라는 채소인가..-_- 조림이라는데.. 얘는 찹쌀 살짝 묻혀 튀긴 것 같은데
뭐가먼지 헛갈리는군요. -,.-;


얘는스노모노라는 식초를 사용한 요리인가...
위에 거랑 이름이 헛갈리네요.



그나저나 이 1인용 화로 너무 좋은걸요. >.<


얘는 각 료칸의 창작요리인 메이부쓰인가... -_-;;;


이건 된장국대신 나온 국


마지막으로 후식!


전반적으로 음식맛은 어제 세츠게츠카보다 좋았어요.
그래도 한국 음식이 더 입맛에 맞았지만...-_-;

후식은 세츠게츠카가 더 낫네요~

개인적인 점수는 별 다섯개 중에 3개.

밥을 먹고 조금 휴식 후에 슬슬~ 전세탕에 가보기로 했어요~

대중탕과 노천탕, 그리고 전세탕은 건물 6층 꼭대기에 있어요.

이 료칸은 이번에 노천탕과 전세탕을 새로 만들었어요.
아래 사진에서 왼쪽 안내표지가 있는 곳이 노천탕, 그 뒤에 두개의 문은 전세탕.


저희가 빌려쓴 곳은 여기


요렇게 생겼어요~


밤이라 풍경이 보이지않지만...천정이랑 앞쪽이 트여있는 반 노천 분위기.
시설이 모두 새거라 깔끔해요~ 연인이 오면 분위기 좋을 듯. ㅎㅎ
저 붉고 커다란 샴푸, 린스, 바디샴푸가 조금 깼지만...-,.-

옷 놓아두는 곳


세면대


물은 그저그랬는데... 그래도 운치있었어요~

이런 사진 올려도 되나..-_-;;;
하나도 안야하니 유심히 안보셔도 돼요. -,.-


물은 다음날 간 대중탕이 정말 좋더라구요.
전세탕 물은 온천맞나..? 물이 좋은지는 잘 모르겠던데..-_-;
물에서 나오니 몸이 쫙~ 마르며 건조해지는게 기존 온천물이랑 다르더라구요.

방으로 돌아오니 이불깔아 놓으셨어요~


아까 이불 까는 걸 봤는데... 일본 만화에 등장하는 것 같은 할아버지가 오셔서
천천히... 아주 천천히 이불을 까시는데... 막 도와드리고 싶었다능. -,.-;;
은수양을 안고 있어서 구경만했네요.

여튼 이 날도 완전 피곤해서 일찍 잤습니다.

어제의 현대식 료칸에 이어 전통적인 료칸에 묵어봤네요.
처음에는 전통적인 료칸에서 머물러보는 로망이 있었는데... 실제로 겪어보니
나오키상도 밥차리러 오시고, 물도 채워주시러 들락날락~  할아버지도 이불깔러 오시고 그러니까
방도 난장판으로 못 어지르겠고...-_-;; 막 정돈해놔야하는 그런 스트레스? -_-;;;

그런 점에서는 방안에 아무도 못들어오는(막 어지르게.-_-)
프라이버시가 보장되는 현대식이 더 마음이 편하더군요. -.-

전통료칸은 아는 일본 친구의 시골 어른들 집에 놀러온 그런 느낌이었네요. :)
드디어 내일은 짜잔! 도쿄로 들어갑니다! ^^

------------- ☞ 다음 글 읽기 ☜ -----------
[일주일의 일본]-(5) 도쿄에서의 첫 날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nie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진정 여행기 속으로 쏙! 들어가고 싶네요.

    그나저나 저도 가윤이 데리고 오사카 갔을 때 일부러 다다미방으로 구했어요. 그냥 호텔인데요.
    돈은 조금 더 주었지만 아이가 있으니 침대방 보다는 다다미방이 훨씬 좋더라구요.
    아무리 제가 예민한 엄마는 아니지만, 호텔 카페트를 기어다니고, 거기 누워 있으라 하기는... 쫌... ㅎ
    다다미방이니 아이도 방에 들어가자마자 맘대로 뒹굴고...

    전세탕이라는 것도 너무 신기해요~

    2011.01.24 15:06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맞다, 일본은 다다미방이 돈이 더 비싸더라구.
      호텔이 더 싸더라~ 우리는 똑같던데..

      아기한테는 온돌방이나 다다미방이 좋은 것 같아.
      일단 침대에서 떨어질 걱정이 없으니...

      2011.01.24 16:17 신고
  2. 찌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감하세요..온천욕하는 신을 올리시다니.ㅎㅎ
    일본에 막 가보고 싶네요.
    우리나라도 이런 동양적인 미를 살린 숙박시설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2011.01.24 16:10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상반신 노출은 은수양이... ㅋㅋ
      분위기 보여드리려고 올린건데 사진 지울까 고민중이에요. -_-

      아참, 우리나라에도 전주였나 경주였나...
      진짜 멋있는 곳이 있기는 한데... 완전 럭셔리 가격.
      일본이랑 가격 똑같은 듯. 한옥에... 노천탕도 있더라구요. 온천이 아니라서 아쉽지만...

      거기 가보고 싶었는데... 예약하기 힘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2011.01.24 16:20 신고
  3. 고감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에 살던 옥탑방 입구에 거울 큰거 걸어놨더니 일본친구 유키가 일본에서는 입구쪽에 거울을 걸면 복이 달아난다나 뭐 하여간 그런이유로 항상 거울을 가려놓는다더라구요~그리고 집안에서 신발신고 밖에 나가도 안좋다그러고 ㅎ
    우리나라처럼 그런 자잘한 미신(?)들이 많은듯 ㅎ

    2011.01.24 17:33 신고
  4. 김혜진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미! 깜짝 상반신 노출씬. ㅋㅋ. 아줌마는 용감하다!!!!!

    2011.01.24 19:25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