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퀘벡시티의 구시가지를 돌아보았으니 오늘은 퀘벡시티 근교를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오늘 돌아볼 장소는 다음과 같아요.


저희가 묵었던 호텔에서 퀘벡시티의 구시가지까지 5km 정도였으니
나머지 장소들의 거리는 대략 짐작하실 수 있겠지요?

먼저 세인트 로렌스(Saint Lawrence) 강 건너 편의 오흘레앙 섬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오흘레앙 섬(Île d'Orléans)

오흘레앙 섬은 1535년 자끄 까르디에가 처음 퀘벡 땅에 도착한 후
초기 이민자들이 정착한 곳 중 한 곳으로 '퀘벡의 정원'이라 불리며
딸기, 사과, 감자, 와인, 메이플시럽 등을 생산하는 곳입니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퀘벡시티의 구시가지가 아름답다고 해서 가보기로 했어요~

섬으로 들어가려면 다리를 건너 가야합니다.


차에서 이동하면서 찍어서 흔들렸는데... 다리가 겨우 2차선이랍니다~

다리 폭이 좁아서 다리를 지날 때 무섭기도하고 좀 신기해요~

일단 전망이 좋다는 곳으로 갔는데... 날씨가 흐려서 그런가
그닥 전망은 좋지 않네요. -.-;


길이 섬을 한바퀴 도는 형식으로 만들어져있기 때문에 그 길을 따라 한바퀴 돌아보시면 됩니다.

섬 안에는 다양한 농산물을 판매되고 있었는데 그 중 호박을 빼놓을 수 없죠!


센스있게 장식해놓았어요~ :)


호박이 밭에 막 굴러다녀요~ ㅎㅎ


와이너리도 있었는데... 지금은 벌써 수확이 끝났죠.
가을도 나름 운치있네요. :)


집이 동화속에 나오는 것 같아 찍었어요.


섬을 빠져나와 이번에는 몽보란시 폭포로 향했습니다.

오흘레앙 섬과 연결된 다리 근처에 있어요~

몽보란시 폭포(Parc de la Chute-Montmorency)
주소 :‎ 2490, avenue Royale, Beauport, QC G1C 1S1, Canada
전화 : (418) 663-3330

요금(2011년) : 입장은 무료인데 차 주차비 CAD8.56+세금(CAD10정도 예상하시면 돼요~)
케이블카 성인 편도 CAD7.99 왕복 CAD9.99, 청소년 6~17세 편도 CAD3.73 왕복 CAD4.61 + 택스

자세한 요금은 여기를 클릭하세요~

구시가지에서 12km 정도 떨어져 있는데 자전거를 타고 구경하러 오기도 한다네요~

며칠 전에 나이아가라폭포를 보고 왔더니...-.-;;
폭포에 대한 감동은 그냥저냥~


폭포의 폭은 46m, 높이는 84m로 나이아가라폭포보다 30m가 더 높습니다.
폭포규모는 아래 폭포 오른쪽에 오렌지색의 옷을 입은 사람과 비교해보세요!


폭포부분만 자세히 보여드릴게요~


이 폭포의 독특한 점이라면 아마도 다리가 아닐까요?
폭포가 떨어지는 바로 그 지점에 보행자 다리가 있어요!
한번 보세요. 폭포가 떨어지는 바로 위에서 아슬아슬~


저희는 은수양이 폭포소리에 놀랄까봐 다리는 커녕.. 가까이에 못가봤지만..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아요~

공짜로 올라가시려면 폭포 오른쪽에 계단이 있는데 계단으로 올라가시면 돼요~

저 다리 위에서 바라보는 폭포가 정말 굉장할 것 같네요.


공원입구가 저희가 들어간 아래쪽도 있지만...
위쪽에도 입구가 있습니다.

가장 저렴하고 좋은 루트는 위쪽 입구로 들어가서 다리를 걸어 폭포를 가로지른 후
계단을 따라 내려오는 게 가장 좋겠네요.

아.. 그럴경우 다시 돌아가는 방법이....-_-;; 좀 걱정되네요....
결국 케이블카를 이용해야 하나요..-,.-;

폭포로 가까이가기 전에 기념품가게와 화장실, 곤돌라 타는 건물이 있는데
거기에 좀 무서워보이는 눈사람(?)이 서 있네요~ -.-


바실리카 생 앤 도프레(Basilica Sainte-Anne-de-Beaupré)
 
http://www.shrinesaintanne.org/

주소 : 10018 Avenue Royale, Sainte-Anne-de-Beaupré, Québec
운영 : 08:00~22:00


저는 가톨릭은 아니지만 가톨릭 성지를 둘러보는 것을 좋아합니다.
예전에 유럽의 가볼만한 성지(聖地)라는 글도 썼는데 시간이 되실 때 한번 읽어보세요~ :)

퀘벡시티 근처에도 그런 성지가 있다고 해서 가보았어요.


이 성당의 이름인 생 앤(Saint-Anne)은 성모 마리아의 엄마입니다.
즉, 예수의 할머니가 되는거죠.

성당 앞에는 흔히 성당에서 볼 수 있는 마리아가 예수를 안고 있는 동상이 아닌
생 앤이 마리아를 안고 있는 동상이 세워져 있습니다.

여기 이야기가 있습니다.


요아킴(Joachim)과 앤(Anne)은 결혼한 후 20년이 지났는데도 아이가 없었습니다.
요아킴이 사막에 갔을 때 천사가 나타나 (동시에 앤에게도..)
아이가 생길거라고 말을 남기고 사라집니다.

이들은 예루살렘의 황금문에서 만나게 되는데 이 때 성모 마리아가 생겼다고 하네요~ +.+

아래 사진은 성당 안의 천장에 그려진 그림이에요~


성당으로 들어가는 문


내부는 웅장하고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습니다.


특히, 천장에 그려진 이야기 벽화가 아름답습니다.


이 성당이 '기적의 성당'이라고 불리우는 이야기는 다음과 같습니다.

루이스(Louis Guimont)라는 사람이 평소 허리통증으로 고생하고 있었대요~
1658년 어느 날 성당 건립을 도와주러 왔다 허리가 낫는 기적을 경험했다고 하네요.
이것이 첫번째 기적입니다. 그 이후로 이곳을 방문한 많은 사람들에게도 기적이 일어나
지금도 몸이 불편한 환자들이 이 성당을 많이 찾는다고 합니다.
 
아마도 이곳을 보면 얼마나 많은 기적이 일어났는지 아실듯~


매년 7월 26일 생 앤의 대축일이 되면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모인다네요.
여름에 여행을 계획중이라면 꼭 방문해 보시길~

지하 예배당의 모습

여행 비수기어서 그런지 성당은 매우 조용했고 방문객들도 거의 없었네요.
전반적으로 여름 이외의 계절은 이런 분위기인가봐요~

덕분에 돌아다니기에는 편한데...
다른 여행자들이 많이 보이지 않으니 외로왔어요. ㅠ_ㅠ

-----------

오늘 돌아본 곳은 이 세 곳입니다.

확실히 다른 도시보다 퀘벡시티가 좀 더 많은 볼거리가 있기는 하네요.
내일은 마지막 여행지인 몬트리올로 떠납니다.
이제 캐나다 여행기도 슬슬~ 마무리가 되어가는군요. ㅎㅎ

------------- ☞ 다음 글 읽기 ☜ -----------
[캐나다/미국여행]-(20) 몬트리올에서의 두 숙소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