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입니다! :)

올해는 웬일인지 송편이 너무 만들고 싶어 어머니에게 송편을 만들자고 했지요.
어머니가 "그러자꾸나~"하시고선, 제가 가기 전에 혼자 후다닥 만들어 놓으셨더라구요. =_=

난 빈말이 아니라 진짜 송편이 만들고 싶었던 건데
어머니는 제가 송편을 먹고 싶어하는 줄 알고 만들어놓으신 것 같습니다.
 괜히 일만 더 늘려드렸네요. =_=

전 어찌됐건 아쉬움이 가득한 채 집으로 돌아와서...
집에 놀러온 엄마에게 역시 송편을 만들자고 했는데
힘들다며 안만든다고 하더라구요. -_-;;

엄마도 돌아가고... 애기보면서 티비를 보는데...
아무래도 송편을 만들고싶은 간절한 열망을 참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냉동실에서 멥쌀 빻아놓은 것을 꺼냈습니다.
제가 임신했을 때 떡강좌를 들은 적이 있는데... 그 때 냉동시켜 놓은 게 있었거든요.

여튼 애기 돌보다 조금 만들고, 또 애기 보다 조금 만들고, 우유먹이고 재우고 완성했네요. ㅋㅋ

흰색 송편 

뒤적뒤적해보니 백년초 가루가 있어 넣었는데... 너무 조금 넣었더니 색깔이 티가 안나네요. -_-;

백년초 송편

흰색 송편이랑 비교하면 차이가 나요~


다합쳐서 이렇게 2번 쪄 냈으니 40개쯤 쪘네요.

먹어보니 맛도 괜찮고... 10개쯤 먹었는데 송편의 칼로리가 높다는 말이 갑자기 생각나 멈췄습니다. -_-;

내일 하레가 한국에 와서 점심 때 번개가 있는데 가져가서 나눠먹어야겠어요~ :)

[송편만들기 쉬워요]

1. 멥쌀가루에 뜨거운 물을 부어 반죽한다. 너무 안질게.
엄마가 말하길 기름을 한방울 넣어 반죽하면 나중에 찔 때 붙지 않는다.

2. 볶은 깨를 적당히 빻고 갈색 설탕을 1:1로 넣어 소를 준비한다.

3. 송편을 예쁘게 만든다.

4. 20~30분 찜기로 쪄낸다. 밑에는 위에 사진처럼 면보를 까는 게 좋다.

5. 찬물로 한번 헹군 후 참기름을 발라 겉이 마르지 않게 한다.

그리고 송편은 갓 만들었을 때보다 식은 뒤가 더 맛난다는 사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nie  수정/삭제  댓글쓰기

    5줄의 레시피...
    그러나 나에겐 넘사벽.

    그래도 저도 시댁 가서 송편 빚고 왔어요.
    친정에서는 안 하던거^^;;;

    송편 모양내는거 어렵던데, 언니 진짜 예쁘게 잘 만드시네요~

    2010.09.23 10:00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진짜 예쁘게 만드시는 분은 완전 조그맣게 만들던데
      난 아무리 노력해도 그렇게는 안되더라. =_=

      너도 빻은 쌀 종이컵으로 5컵만 가지고 만들면
      손쉽게 송편 만들 수 있을거야. ㅋㅋ
      그걸로 만들면 송편 한 30~40개쯤?

      2010.09.23 22:11 신고
  2. 태양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었어요 언니 ㅋㅋㅋ 저도 송편 좋아해요. 다른 음식만드는 건 그만하라고 해도 송편은 꼭 직접 만들어먹는게 좋아요.

    2010.09.25 11:28 신고
  3. 찌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편 정말 이쁘게 빚으셨네요.
    그래서 은수가 이쁜가봐요.ㅎㅎ
    그럼 송편을 크게 빚어서 은수가 큰가?? ^^

    2010.09.28 09:41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