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호스텔1을 처음 접했을 때(아르헨티나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동시상영 극장에서..-,.-) 흥미로왔던 점은
첫번째가 여행자들의 정다운 집인 '호스텔'을 소재로 공포영화를 만들었다는 것이고,
그 두번째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라는 것 때문이었죠.

영화는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을 그 시작으로 합니다.

유부남을 포함한 남자 여행자들이
암스테르담의 홍등가에서 환락을 즐기고
출입시간 제한이 있는 호스텔에서 문을 열어주지 않자
우연히 한 남자의 집에서 하룻밤을 머물게 되는데
그가 사진과 동영상을 보여주죠.

완전 쭉쭉빵빵한 미녀들과 잠자리를 할 수 있다는 것!
원하는 여자와 원하는 만큼 말이죠. -.-

남자들은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미.친.듯.이 동유럽의 한 도시로 향합니다.

영화에서는 그곳이 슬로바키아라고 나오는데
실제 촬영은 체코에서 이루어졌다고 하네요.


여행자들에게 익숙한 이런 정다운~ 호스텔에서
남자들은 쭉쭉빵빵 미녀들이, 여자들은 그냥 납치해서
어딘가로 끌고 가... 살인을 하고 싶어하는 전 세계의 사람들을 위해
공급한다는 내용입니다.

원하는 방식으로, 원하는 도구를 이용해서,
죽을때까지 마음껏.. 말입니다. =_=

미국인이 제일 비싸다는(즉, 가장 죽이고 싶어한다는) 데에
역시 미국인들을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구나...-.- 하면 공감을 했었다죠.

호스텔2도 마찬가지 입니다.

호스텔1에서 겨우 탈출을 했던 남자가 죽임을 당하고(비밀방지를 목적으로),
또다른 여성들이 여행을 위해 슬로바키아로 향합니다.

이번에 조금 다른 시각이 있다면,
'고객'의 입장이 나옵니다. 바로 살인을 하려하는 사람들.


사람을 은밀히 죽이는 만큼, 정말 부유한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휴대폰을 통해 연락을 받고 살인을 하러 슬로바키아로 간다는거죠.

슬로바키아는 서유럽에서 굉장히 멀 것 같지만
오르트리아 바로 옆에 있어요~ <지도는 네이버에서...>


영화관에서 보지않고 케이블로 봐서
잔인한 장면들은 모두 알아서 뿌연처리~

케이블은 이런게 좋더라구요~
전 잔인한 실제 장면은 보고 싶지 않아서...=_=

저는 이 영화 1/2편을 보면서
많은 여행자들이 슬로바키아 여행을 꺼려할까 걱정입니다.

영화에서처럼 그런 곳이 실제로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다녀온 슬로바키아는 비록 수도인 브라티슬라바 밖에 가보지 않았지만
저렴한 물가에 예쁜 도시, 온천으로 제게 휴식을 선사했던 곳이거든요.

<브라티슬라바의 전경>

<브라티슬라바의 성>

아무래도 미국인들에게는 '슬로바키아'라는 나라가 생소하고,
왠지 동유럽 어딘가의 침침한 작은 나라의 느낌을 주기 위해 슬로바키아를 선택한 것 같은데...

차라리 아예 가상의 나라 이름을 짓지, 진짜 있는 나라를 언급해
아마 그 나라의 국민들은 정말 화가 많이 났을 것 같네요.

미국은 영화 '테이큰'에서도 그렇고
여행을 갔다가 동유럽 무슨 조직을 통해 납치를 당하는...
그런 '여행에 대한 공포'를 조장하는 루머가 있나봐요.

저는 94년부터 여행하면서 스위스 인터라켄의 호수에서 익사한 사고라던가
기차철로에 떨어져 사망한 사고 등은 들은 적이 있는데
우리나라 여행객들이 유럽에서 납치된 이야기는 들은적이 없네요.

그러니 안심하시고 여행가시길 바랍니다. :)


 
ps : 어머나, 이런 포스터도 있었네요. =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에요....ㅠ 정말 좋은것만 보고 사셔서 그런듯하네요...

    정말 싱글여행은 위험한거에요.

    꽤된 일이지만, 몽골가서 가방을 통째로 도둑맞아(저보다 어린 미성년자한테말이죠!)대사관까지 간적이 있었습니다.

    당연히 아무것도 못 건졌죠. (눈앞에서 도난당한걸 못잡는 현실.)

    몽골도 이런데...동유럽이야 어지간하겠습니까.

    물론 정말 안전한 루트(여행사)로 여행한다면야.. 전세계 어디든 괜찮죠. 하물며 아마존 까지도요.

    하지만 영화의 배경은 배낭여행이고, 저 역시 지인이 몽골에서 교회 선교 사역을 하셔서 혼자 다녀왔는데...

    정말....이영화와 테이큰 보고 실제로도 있을수는 있겠구나 싶네요.

    정말....정해진,확실한,안전한 것 이외에는 되도록 하지 않는게 좋다는 생각을 굳히게 해준 영화였습니다.

    아...너무 제 얘기만 했군요,

    글쓴님의 글은 묵살하고 제 이야기만 말한건 아닌가..죄송하단 말씀은 드릴게요 ㅎㅎ

    정말 너무 충격적인 일이라 몇년지난 지금까지도 잊지못하는데..(사실 누구도 이런일은 잊지 못할거라 생각합니다.)

    보니깐 여행사나...아시아나, 대한항공 등 포스팅하시면서 여행팁도 아시는..여행을 좋아하시는분 같네요.

    하지만 절대로..정말 배낭여행은 많은 지인들과 가는것을 권하구요.

    되도록이면 여행사에서 주는 밥에, 가이드가 정말 최곱니다...

    아..자꾸 제 의견으로만 흘려서 죄송하구요... 좋은것만 보시며 여행하세요 ㅠ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0.08.16 01:10 신고
  2. ^^  수정/삭제  댓글쓰기

    NO님/ 하하 그렇게 따지면 대한민국 서울 한복판도 똑같습니다^^ 서울이라고 도난사고가 없는 것은 아니며 같은 내국인도 납치, 살해 당하는데 세계 어느곳을 간들 안심이 되겠습니까. 비행기가 떨어져서 목숨을 잃던 동유럽의 호스텔에서 목숨을 잃던 뭐 누군가는 죽겠죠 분명히. 하지만 결코 일반적인 이야기는 아닙니다. 수년간 수차례 혼자 여기저기 여행다니며 1유로짜리 하나 도난당한적 없는 놈이라 이런말을 하는지는 몰라도 너무 불안해하지않고 여행 즐기셨으면 합니다. 다만 긴장은 늦추지 말아야겠죠. 지갑, 배낭만 신경쓰고 위험할만한 곳은(특히 밤에) 애초에 안가고 이런 기본적인것들만 유념해두면 사소한 사고도 나지 않습니다 하물며 납치나 살인은 더더욱요^^

    2010.11.12 05:24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