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기가 있으니 아무래도 밥에 소홀해집니다.
대충 떼운다고나 할까...=_=

그나마 저녁에는 신랑이 집에 오니
그래도 차려먹으려고 하는데
어제는 피곤했더니 만사가 귀찮아지더라구요. =_=

냉장고에 뭐가 있나 봤더니 각종 야채들.
냉동실의 베이컨을 꺼내서 해동시킨 다음에..

베이컨을 후라이팬에 볶다가 키친타월로 기름을 없애주고,
느끼할 수 있는 맛을 잡기 위해 매워서 못먹고 있던 꽈리고추를 작게 잘라 넣고
딱딱한 야채인 당근과 감자를 넣고 볶다가
냉장고에 있던 각종야채(토마토, 길죽이콩, 호박, 양파)와 가래떡을 넣고 볶았어요.

아주 간단한 음식이죠. =_=

하지만, 맛있답니다~ :)

쫄깃한 가래떡도 별미이고, 매콤한 고추때문에 느끼하지도 않는
간단한 한끼식사.

그래도 한정식같은 큰 상이 먹고 싶네요.
매콤한 갈치조림...=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