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도 제목도 너무나 맛있어보이는 책. :)

스페인을 여행할 때 먹었던 음식은 10유로 미만의 가난한 여행자 식단.
주로 샌드위치나 저렴한 식당, 슈퍼마켓에서 사서 숙소에서 직접 조리해먹었었다.

아참, 딱 한번 50유로대의 빠에야가 유명하다는 식당에서
전식-본식-후식으로 먹어봤구나. =_=

그나마 식당이라고할만한 곳이라면 순례자의 길을 걸을 때
하루에 한번정도 점심이나 저녁때 식당을 이용했는데,
이 책에 나온 식당과는 꽤나 거리감이 있는 그런 정말 소박한 식당들이다.

여행하기 전에는 '이번 여행에서는 100유로짜리 식당에도 꼭 한번은 가봐야지~' 생각하지만,
막상 여행 중에는 '100유로면 내가 며칠을 살 수 있는데...ㅠ_ㅠ'하면서
포기하기 일쑤다.

우리나라에서라면 좀 다르겠다.

내가 사는 곳이고, 특별한 날 멋진 식당에서의 식사를 계획을 해볼 수 있을테니..

여행중에는 왜 그리도 서바이벌 마인드가 되는지...
그래도 멋진 식당에서의 한끼보다 5일 더 여행하는게
아직까지는 더 좋은걸 어떡하나. -_-;;

책에는 바로셀로나에서 살면서 요리공부를 했던
그녀의 요리에 대한 애정이 듬뿍 묻어나온다.

아쉬운 점이라면...
나의 호주머니 사정과는 거리가 먼 식당에서오는 이질감..=_=
우리나라에서 구하기 힘든 식재료를 사용한 요리 레시피를 볼 때면
여행책이라기 보다는 요리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음에 스페인에 가면 꼭 경험해봐야할 식당과 음식 몇가지를 메모해뒀고,
까사 구르메에서 숙박하며 저녁식사도 한끼 먹어봐야겠다고 결심했다. :)

까사 구르메가 건승하시길!

* 까사 구르메 : http://www.casagourmet.kr
숙박(2인기준, 조식포함) 70유로
저녁식사 1인 30유로


[스페인은 맛있다] 책 사러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혜경(백설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좋은 정보네요. 저두 한번 가보고 싶은 생각이 드는 곳. 개인적으로 스페인만 다시 집중적으로 가보고 싶어요. ^^

    2010.07.14 20:39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맞아요, 스페인은 너무 매력적이 좋아요! >.<
      다음에 가면 정말 근사하고 맛있는 식당에서 먹어봐야겠어요.

      2010.07.15 17:59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