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준비

쁘리띠의 월요편지 2010.07.12 16:16 Posted by 쁘리띠님
<은수는 벽걸이 천을 너무 좋아해요~>
라오스에 여행갔을 때 루앙프라방에서 산 핸드메이드 조각천.
라오스 전래동화를 다룬 천인데 이렇게 애기가 좋아할 줄은 몰랐네요..:)
어느날부터인가 뚫어지게 보면서 좋아서 오오오~ 소리를 내더라구요~
여러분도 라오스가시면 한개씩~! $3X쯤 했어요~



안녕하세요, 쁘리띠입니다. :)

장마기간이지만 비는 안오고(서울은요~) 날씨는 선선해서
시원하게 보낸 주말이었습니다.

여름이 되니 몸이 자동으로 근질근질,
원래 요맘때쯤엔 저도 피서겸 물가 저렴한 어딘가로 한참이나 떠나는데...
애기때문에 장기여행은 글렀고...=_= 가을 마카오 여행을 가기 전에
어디를 갈까 열심히 찾아보게되었습니다.

아무래도 100일안된 아기가 있는지라 멀리는 못가겠고,
좋은 숙소에 머무르기는 해야겠고 해서
제주도행 티켓을 예약했다가 2박 3일에 항공+숙소+렌터카=기본 130만원이라는 요금에
화들짝 놀라 부랴부랴 취소해버렸네요. =_=

숙소요금이 어찌나 비싸신지 백번 고민한 끝에
제주도는 비수기 때 가가로 하고,
이번 여름은 간단히 보내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간단히 보내기로 결심해놓고 보니 또 복잡해지더군요.
글쎄 이쁜 펜션도 한두곳이어야 말이죠. =_=

가는김에 아가랑 월풀욕조를 수영장 삼아 놀고싶어
예쁜 욕조가 있고, 사진찍기 좋은 펜션을 찾았는데
예쁜 곳이 너무나 많습니다!

그러나 이곳도 좀 괜찮은 곳은 이미 대부분 예약완료,
고민하다가 평소 신랑의 로망이었던 W호텔 여름패키지 1박을 질렀는데
(그나마 세금+봉사료 포함하니 꽤 비싸서 겨우 1박만..=_=)
엄마가 집 바로 코 앞에 뭐하러 돈주고 자러가냐며
집에 티비가 없냐, 에어컨이 없냐 돈아깝다고 뭐라그러시네요...=_=

그래도 꿋꿋하게...
여긴 취소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

해외로 떠나는 분들이 부러울따름.
모두 여행준비는 슬슬~ 하고 계신가요? :)


* 떠나볼까 : http://www.prettynim.com

'쁘리띠의 월요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 2011.02.03
추석인사와 국내여행  (1) 2010.09.20
초복과 삼계탕  (0) 2010.07.20
여름휴가준비  (6) 2010.07.12
월요일의 전리품~! :)  (0) 2010.03.29
봄은 언제 오려나....=_=  (0) 2010.03.22
물의 소중함  (2) 2010.03.09
3.1절 유감, 유관순의 태극기  (5) 2010.03.02
[바벨] 태초에 인간의 언어는 하나였으나...  (0) 2010.02.22
3박 5일의 발리여행  (0) 2010.02.16
무기력했던 한 주  (0) 2010.02.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spirin도마뱀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번 이벤트로 받은 책은 너무너무 잘 받았습니다~
    책을 읽고 있으니 엉덩이가 들썩들썩 지난해 까지 파리를 두번이나 갔다왔는데
    아직도 가야할곳이 많더군요 ~ㅎ 언제 또한번 가야할듯..
    ^^ 이번 여름은 행동이 꿈뜨는 바람에 비행기표가 ...ㅠ,.ㅜ 없어서
    이번 휴가땐 국내여행을 하려는데 뭘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하네요 ㅎㅎ

    2010.07.12 18:53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재밌게 읽으셨나요? :)
      인터넷서점에 서평도 써주시면 더욱 좋아요~ ^^;

      비행기티켓을 못구하셨다면,
      저처럼 여름호텔패키지로 전환하세요. ㅋㅋ

      2010.07.12 22:40 신고
  2. wonnie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W는 good choice~
    저는 못 가 봤는데, 여기가 어린이풀도 유명하고, 무엇보다 실내수영장이잖아요.
    은수도 슬쩍 몸 담궈보기 좋을거예요.
    저희도 항상 점 찍어두고 지켜보고 있는 곳이랍니다.

    저는 신랑이 2주간 인도로 출장 가서 자유부인이 되었어요. ㅋㅋㅋ

    그나저나 언니 슬링 포즈 진짜 굿~ 저는 슬링 결국에는 포기했잖아요. 이상하게 너무 어렵더라구요.
    슬링이 애들한테는 진짜 편하다던데...

    2010.07.12 21:16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우앙~~ 난 인도 출장이 더 부러운데...? +.+

      요즘 50일 좀 넘으니까 애가 낯도 가리고,
      잠오면 칭얼거리면서 안아달라고 하는데...
      슬링없었으면 팔이랑 손목 나갈뻔했다. =_=

      원래 슬링은 이럴려고 산게아니라...
      밖에 가까운데 나갈 용도로 산건데...
      두루두루 돈 안아깝다~ :)

      2010.07.12 22:44 신고
  3. 지케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수님 안녕하셨어요 ㅎㅎ
    오랜만에 인사 올려요, 들으셨겠지만 아프리카 4개월 자전거 여행 마치고 잠시 귀국해있답니다.
    다행히 사고없이 잘 돌아왔구요.. 유럽을 가려고 하는데.. 셍겐 조약 때문에 고민이 많아요.
    애기 얘기는 들었어요 ㅠㅠ 뒤늦게 축하드려요..

    2010.07.14 02:38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안그래도 소식 들었어요! :)
      아무런 사고가 없었다고 해서 다행이다 싶었어요! :)

      신랑이 기사로 소개된 것도 보여줘서 봤구요,
      티비에도 출연하신다고 하던데...
      아직 방영전인가요? +.+

      쉥겐조약은 제 글에도 써 있는데...
      한번 읽어보세요. 비자부분~
      http://prettynim.com/89

      2010.07.14 18:36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