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라이트, 아메리카!'와 더불어 왜 '미국의 추천 음식들'이 아니라
'아메리카 대륙의 추천음식들'인지는 '
하이라이트, 아메리카!' 글의 앞부분을 읽어주세요. :)

 

이번엔 떠나볼까 식구들이 가장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음식입니다! :)
역시나 한가지씩 뽑느라고 고생했지만....-_- (땀 삐질..) 맛나게 읽어주세요. :)

[ 미 국 ] 노아의 베이글(Noah's Bagels)
미국에 맛난게 얼마나 많은데 고작 베이글이야? 하시겠지만....-.-
여행 7개월이 지난 지금 생각해보니 이게 제일 기억에 남는데 어쩌겠습니까? ㅠ_ㅠ


[위의 그림] 떠나볼까 회원님이신 김소형님이 사주셨던 베이글. :)

 

원하는대로 만들 수 있는 베이글인데(이거 넣어주고, 저거 빼주고...뭐 이런거 있죠? ^^)...
사실 저야 주는 대로 아무거나 잘 먹는데.... 이것저것 물어봐서 놀랐다죠? -.-

게다가 마지막엔 이름을 묻는데 깜짝~! 놀랬습니다. '이 오빠가 내 이름은 왜 묻는 거지? -_-+' 하고 말이죠.
나중에 다 만들어지면 부르려고 그러는 거란 김소형님의 설명에
이런 친절한 시스템이라니...하고 기분이 신나졌던 기억이 납니다...^^

맛도 최고~! 베이글은 미국이 맛난다더니 정말이더라구요. :)
아침으로 커피와 함께 둘이 나눠먹었던 베이글 가격은 $4.

추천 물망에 올랐던 패밀리 레스토랑인 로드 하우스의 스트로베리 레모네이드(초강추! ㅠ_ㅠ)와
역시 패밀리 레스토랑인 치즈케잌 팩토리의 치즈케잌!!도 역시 강력 추천.
베이글이 조금 더 밥 같아서 베이글을 메인으로 올립니다.(사실, 사진이 없어서 못올려요. 흙)

[ 멕 시 코 ]
따코(Taco)와 감자튀김(Papas)

[위의 사진] 첫 번째, 두 번째는 따코, 마지막 사진은 감자칩


따코는 '또르띠야'라는 전병에(원래 옥수수가루로 손으로 빚어야 제 맛!) 야채와 고기, 치즈를 얹은 후
다양한 살사(소스, 3-4가지 나옴)를 쳐서 먹는 음식이지요~

멕시코는 중남미 최고의 치즈가 나는 곳, 그 중에서도 와하까의 치즈를 최고로 치는데요,
바로 저 치즈를 얹어야 진짜 맛나는 따코가 완성된답니다. :)

그리고 스넥으로는 나초(Nacho, 보통 밥나오기 전에 간식으로 많이 줌)와 파파스(Papas, 감자튀김)이 최고!
쁘리띠는 감자를 별로 안좋아하는데요, 멕시코의 곧바로 튀겨나오는 파파스는 진짜 맛나요!!
그리고, 갓 튀겨낸 나초도 멕시코가 최고지요! 그리고, 츄로스(Churros)~!! :)

따코는 한국돈으로 4~5000원, 가득 담은 감자칩 5페소(1페소=100원), 가득 담은 츄로스 10페소.

[ 꾸 바 ] 커피(Cafe)와 빠스뗄(Pastel)

[위의 사진]은 왼쪽은 꾸바커피를 먹는 쁘리띠(커피만 찍은 사진이 없어서...-,.- 저 등장)와 오른쪽은 빠스뗄
사진은 꾸바의 떠나볼까 회원인 향란 or 미란 친구가. (같이다녀 기억이...^^;)


저는 한국에서 원래 커피를 안먹었다지요~ -.-
작년 떠나볼까 책 만들면서부터 그냥 보통 아메리카노 커피를 조금씩 좋아하게 되었는데
그래도 제가 에스프레소를 좋아할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었어요. -_-

하지만, 꾸바의 커피는 에스프레소라도 다릅니다!
진해도, 진해도 속이 쓰릴지라도...(안쓰렸지만...-_-) 맛납니다. ㅠ_ㅠ
제가 한국으로 보내놓은 꾸바 커피가 있는데(물론, 제 손 맛은 형편없지만...-_-)
1년 묵은 커피라도 맛보고 싶으신 분은 제가 나중에 공지를 때릴 때 오세요. -.-

그리고, 빠스뗼(Pastel)은 보통 단과자류를 총칭하는 말인데요,
꾸바에는 이런 명언이 있죠.

"무조건 보일 때 사라!!" (from 향란&미란 친구)

빨간색으로 쓴 건...정말 농담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_-
물자가 귀한 꾸바에서는 정말 먹을 것도 없고, 살 것도 없거든요.

다른 곳이랑 비교했다가 있다가 사야지~ 라고 하면.......없습니다. -_-

위의 사진의 빠스뗄은 "과야바(구아바)가 든 건 다 맛있어"(역시 from 향란&미란 친구)라는 명언에 부합하는...
정말 맛나는 빠스뗄이었죠. 이 빠스뗄을 팔러나온 아저씨를 보자마자 흥분해 마구 달려가서
내일이랑 모레 먹을 것까지 샀었다는...ㅠ_ㅠ (사재기 모드,,,훍)

지금 생각하면 중남미 최고의 빠스뗄이었습니다! 젤루 맛나요. 가격은 1개에 1쿠바노.(50원?)

[ 벨리세 ] 없음
따말레스(Tamales, 옥수수가루를 갈아 바나나잎에 싸서 찐 음식, 안에 닭이나 소고기를 넣기도 함)가
맛나기는 했는데, 벨리세만의 음식이 아니라 중남미 전역에서 볼 수 있으므로 통과. -_-

[ 과테말라 ] 또르띠야(Tortilla)
사실, 또르띠야만으로는 밥이 되지 못하지만...(과테말라에선 또르띠야가 한국의 '밥'에 해당되는 음식)
과테말라의 또르띠야가 제일 맛있거든요! ㅠ_ㅠ

멕시코에서 그 수많은 따코와 또르띠야와 함께 먹는 음식을 먹었지만,
다른 건 다 맛있는데 또르띠야만 빼고 먹고 싶을 정도로 그냥 퍽퍽한 밀가루 맛이었어요.
(멕시코는 이제 잘 살아서 또르띠야를 손으로 안만들고 기계로 만들어요~)

과테말라로 들어오자마자 손으로 만든 또르띠야를 계속해서 먹게되는데 어찌나 맛나던지....
시장에서 또르띠야만 사서 먹은 적도 있어요~ -.-  

여튼 밥은 아니지만 최고로 맛난던 음식.
과테말라 커피도 유명하다던데 저는 그냥 미국커피 맛이랑 똑같았어요.


[ 파나마 ] 없음
1박 2일 있어서 추천할 곳이 없어요. -.-

[ 콜롬비아 ] 커피와 메뉴 델 디아(Menu del dia)

[위의 사진]은 커피 체인점, 오마(Oma)

중남미 최고의 커피는(에스프레소를 뺀, 에스프레소가 젤루 맛난 곳은 꾸바니까!)
콜롬비아 커피의 명성대로 정말 콜롬비아입니다! :)

오마커피 집([위의 사진] 첫 번째)에서 살았다지요. ㅎㅎ

그냥 커피도 맛있지만, 응용한 커피들도 정말 맛나는데요, [위의 사진]들이 그겁니다.

두 번째의 커피슬러시도 진짜 맛났고(매일 사먹었음!) 세 번째는 크림이 좀 많긴했지만 커피맛이 진짜 좋아서 통과!
네 번째는 커피빈에 초콜릿을 감싼건데 은은한 커피향이 풍기는 초콜릿이라니...정말 최고의 간식! ㅠ_ㅠ
(한국에 보내려고 했지만, 보내려고 산 것까지 다 먹어 버렸어요. -_-)

커피는 밥이 아니잖아요! 하시는 분들을 위한
[왼쪽 사진] 메뉴 델 디아(Menu del Dia)

메뉴 델 디아...ㅎㅎㅎ
메뉴 델 디아는 음식이름이 아닙니다.

Menu,메뉴
del, of ~의
Dia, day 날, 오늘
즉, 오늘의 요리라는 뜻이지요. :)

콜롬비아는 '메뉴 델 디아'가 중요합니다. -.-
전체 중에서 1개(샐러드나 스프), 본 음식 중에서 1개(닭, 고기),
후식 중에서 1개(없기도 함), 음료수는 고정.

이런 식인데, 정말 저렴하고(3,500~6,000원) 맛나거든요. 
그래서, 음식이름은 기억안나고 메뉴 델 디아만 기억납니다. -_-; 

[ 에콰도르 ] 츄라스코(Churasco)

에콰도르는 달러를 쓰는 나라인데,
제가 묵던 숙소근처 밥집의 모든 메뉴가 $1. -_-

콜롬비아처럼 메뉴 델 디아는 맛이 없고,
제발 $2 낼테니 맛난 것 좀 먹자..ㅠ_ㅠ ...고
속으로 외치며 에콰도르의 음식편을 찾아봤더니
츄라스코라는 음식이 나오더라구요.

[왼쪽 사진]처럼 밥, 스테이크, 계란, 야채, 감자칩,
아보카도가 나옵니다. 이 중에 제가 좋아하는 건
계란!! 아보카도!! 고기!!
맛나서 맨날 얘만 먹었죠. $2.5 :)


[ 페루 ] 단연코, 세비체(Ceviche)

세비체는 많은 분들이 아시겠지만, 페루의 회요리입니다.
[위의 사진]처럼 생겼는데, 우리나라처럼 아예 날 것으로 나오지 않고 뜨거운 물을 살짝 끼얹어 데쳐서 나옵니다.
그 위에 레몬즙을 실컷~ 뿌리고, 옥수수와 고구마 삶은 거랑 같이 먹는거죠. :)

그리고, 중남미 최고 맛의 탄산음료 잉카콜라와 함께라면... 아하하
신선놀음이 따로 없습니다. :)

쁘리띠는 한국에서 콜라를 잘 안먹습니다만, 잉카콜라는 맛나요. 좀 달긴하지만...
병이 너무 예뻐서 진짜 병을 들고오고 싶었다니까요! :)
위에 먹은 세비체는 15솔(4500원), 잉카콜라는 2솔(600원).

[ 볼리비아 ] 살테냐(Saltena)와 후고(Jugo,쥬스)

[위의 사진] 살테냐와 쥬스가게

위에 살테냐 'na'의 'n' 위에 '~'가 붙습니다. 그래서 냐~ 발음이 나는거죠~ :)

살테냐는 보통 아침식사로 많이 먹는데, 저렇게 접시 위에 숟가락으로 잘라서 먹어야 합니다. :)
안에 계란이랑 각종 야채랑 고기나 닭이 들어가는데 국물이 좀 흐르거든요~
제가 먹었던 가장 맛난 살테냐는 라파즈의 한 집이었는데 아아...지금도 그 달콤한 맛이 생각나요..ㅠ_ㅠ

약간 불고기 국물맛과 비슷한데(간장 들어간 단 맛) 여튼 맛나요! 강추!
저렴한 건 1볼리비아노(130원), 맛난 비싼 건 3볼리비아노.

그리고, 라파즈의 시장 뒤쪽으로 가면 위의 쥬스가게들이 좌라락~있는데,
원하는 과일, 한종류건 두종류건 섞어서 모두 1.5볼리비아노에 먹을 수 있습니다.
아침에 쥬스먹으러 졸린 눈을 비비며 1키로 정도를 걸었다죠. -_-

너무 맛나는 쥬스를 500CC컵에~ 다 먹으면 더 부어줘요~ 초강추!!

[ 칠 레 ] 깔디요(Caldillo)

 
칠레를 오래 여행하지는 않았지만, 산티아고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공간이 바로 [위의 사진] 오른쪽의 어시장.
시장안에서 신선한 각종 해산물 요리를 파는데, 제가 먹었던 음식이 바로 깔디요예요.

깔디요는 신선한 생선을 넣고, 그 위에 뜨거운 국물을 부어 생선을 익히구요...
그 위에 감자와 향채(한국인들이 대부분 싫어하는...-.-)를 올려주지요.

국물 위에 레몬을 잔뜩 뿌리고 먹는게 이 동네 먹는 습관인데...
국에 안그래도 신맛이 나는 터에 더 뿌릴 수가 없어서 전 그냥 먹었다지요.

다 먹으면 보양식 먹은 기분 듭니다. 커허..-.-

깔디요를 추천음식으로 올렸는데, 사실은 아주 맛나지는 않았고....
이거 말고 다른 해산물 메뉴들이 많은데 여기가서 꼭 드시라고 올렸어요~ 분위기 활기차고 좋아요!
가격은 제가 먹은 곳이 좀 비싼 곳이었는데(다른 곳은 2/3가격) 3,800페소(8,000원 정도)

[ 아르헨티나 ] 까르네(Carne)

'아르헨티나'하면, 아르헨티나를 여행한
모든 여행자들이 고기 얘기를
꺼내기 시작합니다. (채식주의자들 빼고요. -.-)

신이 내린 소고기의 땅...! 아르헨티나..

[왼쪽 사진]에 고기가 덜익어
무서워하시는 분들도 계실텐데 -,.-
소고기 스테이크는 저래야 맛나요. ㅠ_ㅠ

단지, 소금치고 그냥 구웠습니다.
그런데 입에서 살살 녹는 답니다. ㅎㅎ

커다랗고 질 좋은 스테이크가 4~5,000원

다들 아르헨티나에서 스테이크 먹느라
생각보다 돈을 많이 쓰게 된다죠. -_-

질 좋은 고기로 살도 토실토실 오르구요. :)
아아, 그리운 아르헨티나 고기...ㅠ_ㅠ

 

[ 브라질 ] 수코(Suco)


브라질에선 포르투기(포루투갈어)를 씁니다.
그래서, 위에서 한번 언급한 스페인어의 쥬스(Jugo, 후고)가 아니라 수코(Suco)를 쓰죠.

볼리비아의 쥬스보다 좀 더 본격적인!! 쥬스가게가 있습니다.

브라질은 물가가 비싸기 때문에 이런 쥬스샵에서 쥬스와 함께 간단한 샌드위치를 많이 먹어요.
(간단해도 [위의 사진]의 샌드위치 빵 사이엔 조금 얇고 부드러운 스테이크가 껴 있다는..-.-)


쥬스는 [위의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파란색 플라스틱 통에 나오는데 딱 2잔 분량.

양이 많아 너무 좋다지요. :) 가격은 쥬스는 1~3헤알(1헤알=470원 정도), 샌드위치는 2~3..

밥 종류로는 딱히 메뉴라기 보다 브라질에서만 본(다른 나라에서는 브라질 식당을 표방한)
g단위로 달아먹는 식당 스타일이라(안에 음식은 남미 전역에서 보던 것들) 특별할 게 없어서 통과.
좋은 식당만 찾으면 맛납니다. :)


위의 음식들과 더 많은 음식들에 대한 자세한 정보들은 세계일주 프로젝트 게시판에 몽땅~ 올려져 있습니다. :)
물론, 음식만 따로 모아 놓지는 않고 각 도시별 추천 음식 속에서 조금 조금씩 나와 있지요. ^^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순목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숙제에 도움 됫씁니다..^^

    2013.12.05 21:59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