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떠나볼까의 쁘리띠입니다. :)

와인열풍이 우리나라를 휩쓴 후, 와인이 점차 대중적인 술로 자리잡고 있는 요즘입니다.
덕분에 술을 못하는 저도 프랑스 와인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

이번 유럽여행에는 와인으로 유명한 프랑스의 두 지역을 다녀왔습니다.

그 중에 한 곳은 화이트와인으로 유명한 알자스 지방이었고,
또 다른 한 곳은 저처럼 술을 잘 못하는 사람들도 이름만 들으면 알 수 있는 보르도에 다녀왔습니다. :)

2편에 걸쳐 연재합니다. 재미있게 읽어주세요. ^^

[위의 사진] 스트라스부르의 쁘띠 베네치아 구역

스트라스부르(Strasbourg), 알자스의 주도
스트라스부르는 알자스 주의 주도입니다.
프랑스에서 가장 부유한 주이며, 독일과의 영토분쟁의 한 가운데에 있었던 지역으로
스트라스부르를 방문하면 이곳이 프랑스인지 독일인지 헛갈릴 정도로
독일분위기가 많이 나는 곳이죠. 여기 주민들은 프랑스어와 독일어를 동시에 구사해요~ :)

스트라스부르는 프랑스의 주요 와인 지역인, 알자스 와인가도에 접근하기 좋은 도시로
차량을 렌트하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매우 유용한 거점도시입니다.

숙소는 중심가에 유일한 꽤 규모가 큰 사설 호스텔과(크지만 항상 예약해야 머물 수 있는!!)
버스를 타고 가야하는 근교에 저렴한 공식 유스호스텔이 있고,
기차역 주변에는 2인 이상 머물 경우 저렴한 가격의 호텔이 꽤 많습니다.

한국 여행자들이 아직까지는 드문 도시이지만,
국제 기구가 있고 주로 유럽 단체 관광객이 많기 때문에
저렴하고 시설좋은 숙소는 자리가 없으니 만드시 예약하고 가시는게 좋아요~

[위의 사진] 알자스 와인가도
차로 여행중이신 분이라면 이 지도 한 장으로 와인가도를 죽~ 따라 여행하실 수 있을 듯. :)

스트라스부르에서 가볼 만한 곳도 여러 곳이 있지만,
와인이 주제라 와인과 관련된 곳만 말씀 드릴게요~ :)

스트라스부르에는 와이너리는 없지만,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와인셀러가 있습니다.

병원 안에 있어 꽤나 찾기 힘들지만, 그래도 충분히 방문해볼 만한 가치가 있어요~ :)

[위의 사진] 입구, 눈에 거의 띄지 않아요.
가는 법은 트램에서 내려 병원 정문으로 들어와 직진, 첫 번째 왼쪽에 보이는 굴다리를 지나
오른쪽으로 돌면 바로 보이는데 다들 헤매더라구요.

이 와인 셀러는 전통있고, 다양한 와인을 보유하고 있지만
단점이 시음을 할 수 없다는 거...-_-;;;

시음할 수 있냐고 했더니, 행사 주간에 유료 시음회를 알려주더라구요~

[위의 사진] 와인 판매장

따로 설명은 해주지 않고(단체에게는 설명과 시음을 해주는 듯)
한바퀴 둘러볼 수 있습니다.

[위의 사진] 규모가 꽤 크죠?

가장 끝 쪽에는 이렇게 철망으로 잠겨진 곳이 있어요~

[위의 사진] 한눈에 봐도 낡아보이는 오크통.

아주 오래된 와인 보관통인데...
의자에는 1472년 와인이라고 써 있네요. +.+

 
다시 와인 판매대로 돌아와 사진을 찍었습니다.

알자스 지역에서 가장 유명한 와인은 리즐링이란 화이트 와인으로
주로 식후에 마시는 디저트 와인입니다.

리즐링이라는 이름은... 포도 품종 중 '리즐링'을 이용해 만들기 때문에 그런 이름이 붙은 거죠.
그래서, 각 와인 농장마다 와인 생산 농가는 다르지만

'리즐링'이라고 써 있어요~

[위의 사진] 리즐링 와인. 가격이 잘 보이지 않는데 8~16유로 선입니다.

이곳 직원 분이 추천해주신 와인은 다음과 같아요~
참고하셨다가 구입해보세요. ^^

[위의 사진] Alsace Grand cru 2007(Hospices Strasbourg)

스트라스부르에서 볼 만한 와인과 관련된 장소는 이 정도이고,
이곳에서는 주변의 와이너리에서 생산된 다양한 와인을 사실 수 있습니다.

오베르네(Obernai)
이곳은 스트라스부르에서 기차를 타고 쉽게 다녀올 수 있는 와인 생산 마을로
스트라스부르에서 일반 기차로 30분 정도 걸리는 작은 마을입니다.

[위의 사진] 중심가의 모습

[위의 사진] 독일 느낌이 많이 나는 전통의상

기차역에서 도보 5분이면, 오베르네 중심가에 도착할 수 있고
와인농장까지 걸어서도 방문할 수 있는 곳이죠.

오베르네 중심가에 가시면 일단 지도를 받으시고,
근처의 와인농장 위치를 물은 후 방문하면 됩니다.

당연히 단체방문시 더 자세한 설명을 해주고, 개별 방문을 했을 경우에는
혼자서 와인 저장소를 둘러보고 시음을 하기 힘들 수도 있습니다.

다음은 제가 방문한 와이너리입니다. 중심가에서 도보 10분 정도 걸리는 곳.

[위의 사진] 입구는 이렇게 생겼어요~

들어가보면 이런 모습이죠~

[위의 사진] 오른쪽 차가 세워진 곳에 건물로 들어가는 계단이 있어요~

원래 혼자오면 혼자 둘러보라고 하는데
취재차 왔다고 했더니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셨어요.

[위의 사진] 독일어로 써 있네요.
Familie Blanck(블랑크 가족), Oberehnheim(오베르넨하임, 오베르네의 독일 이름)
중간에 1732년이라고 써 있는데...
즉, '1732년부터 오베르네에서 블랑크 가족이 이 와인농장 사업을 시작했다'란 뜻입니다.

[위의 사진] 와인 저장소의 모습은 이렇구요~

설명을 다 듣자 와인시음 장소로 와 시음을 하게 해줍니다.

[위의 사진] 단체를 맞이하는 그런 곳 같죠? +.+

이 와이너리에서 생산하는 와인들.

화이트와인과 로제와인, 그리고 과일주들의 모습입니다.
가격은 모두 10유로 미만이에요~


가격표를 자세히 보여드릴게요~ :)

 

제가 제일 맛있다고 느꼈던
드라이하면서 매우 달콤 가벼운 느낌의 리즐링~ +.+

 

가격도 6.8유로에 제 입맛에는 딱~! 이었어요~
너무 맛있어서 잔에 주신 걸 다 마셨더니 얼굴 빨개지고
헤롱헤롱해져서 사진을 잘 못찍겠더라구요. =_=

이곳에서 일하시는 아주머니가 추천해주신 다양한 와인들~ :)

[위의 사진] 왼쪽부터 Riesling, Pinot Gris, Gewurztramine

전 리즐링이 최고최고~! +.+

꼴마(Colmar)
이번에는 꼴마로 가보기로 하겠습니다. 위에 와인루트 지도를 참고하세요~ :)
저는 스트라스부르->오베르네->꼴마->스트라스부르 루트로 다녔는데
아침 일찍 오베르네로 출발하고 일정만 잘 세운다면 하루 만에 두 곳을 다녀올 수도 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꼴마도 꽤나 아름다운 곳이기 때문에
여유있게 여행하신다면 스트라스에 머물면서 하루는 오베르네, 하루는 꼴마..
이렇게 다니셔도 좋을 것 같네요~

[위의 사진] 쁘띠 베네치아. 도대체 '작은 베네치아'라는 이름을 가진 곳은 유럽에서 몇 개인지..-.-
나중에 꼭 정리해보고 싶어요. =_= 물론, 여기도 예뻐요~


아름다운 곳이지만, 역시 와인에 대한 글이므로
와이너리 소개만 할게요~

이곳은 관광안내소에서 추천해서 방문하게 된 곳인데
시내에 있어서 접근하기 편리해요.

[위의 사진] Masion Martin JUND

사무실 겸 시음장소 겸 와인을 판매하는 곳으로 들어가보면
이곳 와이너리에서 생산한 다양한 와인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제가 시음한 와인은 두가지 화이트 와인이었구요,

[위의 사진] 왼쪽부터 Pinot Blanc, Riesling

아래는 이곳 주인 아주머니의 사진. :)


그리고, 와인의 가격입니다. ^^


지금까지 알자스 와인가도에서 스트라스부르, 오베르네, 꼴마의 와인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도움이 되셨는지 모르겠네요. :)
화이트 와인으로 유명한 곳이니 꼭 방문해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

다음은 프랑스 와인 맛보기(2) 보르도 편을 소개해 드릴게요. :)

[위의 사진] 와인을 시음하고 싶다면 저를 따라 오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디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르도 편도 기대가 되는군요! 전 가을쯤 먹고 마시러 휴가 일주일 내고 프랑스로 뛰쳐갈까 생각중입니다 흐흐

    2010.05.04 02:07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보르도는 와인관련한 투어가 정말 체계가 잘 잡혀있어
      여행자 입장에서는 편리했어요~ :)

      보르도 편이 올려져 있으니 읽어보세요~

      2010.05.04 04:48 신고
  2. dfdf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과제때문에 그러는데 이 사진좀 스크랩할수있을까요?
    부탁드려요..ㅠㅠ
    qweasd709@naver.com
    여기로좀 부탁드립니다..ㅠㅠ

    2010.06.09 22:19 신고

BLOG main image
쁘리띠의 여행 플래닛, 떠나볼까
여행이 좋아 여행을 다니다보니 여행사이트를 운영하고 여행작가가 되었어요. 맛난 것도 굉.장.히 좋아해요~♥ (원고청탁 및 강연, 인터뷰는 chungeuni@naver.com 로~)
by 쁘리띠님
  • 4,371,632
  • 227328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