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순례자의 길을 걸은 후 3년 뒤의 이야기입니다.
3년 전의 첫 번째 글은
까미노 데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이니
처음 읽으시는 분은 위에 글을 먼저 읽어주세요~ :)

[위의 사진] 작은 달팽이처럼 그렇게 느릿느릿 길을 걷다보면
어느새 우리는 목적지에 도착하게 됩니다.
산티아고 뿐만 아니라 우리의 삶도 그렇습니다.
 

피레네로 출발
어제 분명히 6시에 시계를 맞추어 놓았는데...-_-;;;
잘못 맞췄는지 시계소리는 듣지 못하고
한국분들이 숙소 밖에서 말하는 소리에 잠에서 깼습니다.

제가 묵었던 숙소에는 다섯 분의 한국인이 머물고 있었는데
저와 다른 2층에 계셔서 전날 인사만 나눴더랬죠.

모국어 덕분에 일어날 수 있었지만...
문 밖에서 이야기를 하면 건물내에 안들릴 줄 알았나봐요.

제 방에는 순례자 3명이 잠을 곤하게 자고 있었던터라
평상어로 이야기를 나누면 새벽에는 큰 목소리니 조용히 해달라고 부탁을 했는데 
크게 신경 안쓰시더라구요~ =_=

잠시 뒤에 더 큰 목소리를 내며 일행에게 다가가시는 남자 분이 나오시길래
다시 한번 다른 사람이 자고 있으니 조용히 해달라고 말했는데
도리어 제게 이 시간이면 다 일어나야 할 시간이라고 말해 그만 할 말이 없어졌습니다.

잠시 뒤, 주인 아주머니가 나와서 조용히 하라고 장난아니게 뭐라뭐라 그러셨죠. -_-;
그러게 진작 제 말 좀 들으시지...-_-

순례자 분들은 다른 분들을 생각해서 새벽에는 조용히 말씀 나누기를 부탁드릴게요.
아래처럼 아무도 없는 길거리라 하더라도 건물안에는 사람들이 곤하게 자고 있으니까요. 
유럽의 벽은 방음이 잘 안돼서 소리가 아주 잘 들려요.

[위의 사진] 출발 직전.

자, 6시 50분쯤. 저는 출발했습니다. -_-;;;;

이번 여행도 갑자기 걷게된 거라 등산화가 아닌 평범한 운동화네요. -.-
뭐... 그래도 오늘 하루니까 괜찮아요. :)

어제 늦게 도착했기에 아침을 살 시간이 없어
아주머니에게 아침밥과 점심샌드위치를 살 곳을 물었더니 잘 알려주시더라구요.
(이 장소는 다음 편 (3) 정보 편에 말씀해드릴게요~)

가다가 문을 연 샌드위치점에서 아까 만났던 한국분들과 아침식사를 하고(2.5유로)
점심 샌드위치를 산 후 출발했죠.

론세스바예스에서 4시에 픽업 차를 타고 내려와야하기 때문에
지난 번처럼 잘못된 길을 갔다가 돌아오는 일이 없어야해서
조금 긴장을 하며 출발했습니다.

 [위의 사진] 이 표지만 따라가면 됩니다. 오랜만에 봤더니 완전 감격! ㅠㅠ

[위의 사진] 갈림 길

왼쪽 길로 가면 첫 번째 산길, 오른쪽 길로 가면 제가 2006년에 걸었던 길입니다. :)
이번엔 왼쪽 길을 따라갔지요~ -.-

비가 내리고 구름이 많이 낀 날씨라
피레네의 아름답다던 경치는 하나도 보이지 않더군요.

좋은 풍경을 볼 수 있는 것도 운이겠죠? :)
하지만, 너무 쨍쨍한 날씨보다는 약간 흐린(비는 오지않는)
그런 날씨가 걷기에 편하고 좋아요. 그런 점에서는 어쩌면 행운일 수도 있겠네요. :)

비가 옷을 적실만큼 와서 우비를 입었는데
이번 여행에 가져오길 잘했네요.

[위의 사진] 풀을 뜯는 양떼

이 지역은 동물보호(낙농업?)지역이기 때문에
양떼 근처에서 큰 소리를 질러 양을 놀라게 하거나(양은 작은 소리에도 깜짝 놀라고 스트레스를 받아요)
위협을 주어서는 안됩니다. 종종 보게 되는데 완전 소심한 동물입니다.

이 곳까지 오르는데도 벌써 우비 안은 땀으로 흠뻑합니다.
숨이 턱까지 차고, 이제 시작이니 페이스를 잘 조절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먼저 출발한 독일언니는 가방을 내려놓고 비를 홀딱 맞으며 수심이 가득한 표정으로 쉬고 있습니다.
이미 경험해본 바 있는 저는 그 순례자의 마음이 어떤지 잘 알고 있습니다.
아마도 오늘 내에 목적지까지 도착할 수 있을까 걱정하고 있을테지요. ㅠ_ㅠ

[위의 사진] 전망대, 전망이 좋은 곳이니 이런 걸 세웠겠죠? -.-

그림과 풍경을 비교해 봐야하는 전망대인데
보다시피 안개와 구름으로 앞이 하나도 안보이네요. -_-

큰 카메라를 가져왔지만, 가방의 짐이 그닥 많지않은터라
10~20kg의 짐을 걷는 순례자들보다 훨씬 덜 힘듭니다.

제 가방은 먹을 것과 물을 포함해 3~4kg쯤 되었을 것 같아요.

[위의 사진] 오리손의 바 겸 알베르게

2시간 20분만에 도착한 오리손입니다.
생쟁에서 8km 정도 떨어져 있는 알베르게&바인데
걷는 초반 구간이기 때문에 이곳까지 오는데 꽤 힘들어요.

해발 770m이니 고도상으로는 피레네의 정상인 1410m의 반 정도 되는 곳이거든요.
첫날이 총 26km이니 거리상으로는 1/3정도 되는 지점입니다.

저는 잠깐 쉴겸 커피를 마실겸 들렀지요~ :)

[위의 사진] 에스프레소

예~ 오랜만에 까미노에서 마시는 에스프레소~!
완전 꿀물 같았어요~ :)

주인 아주머니가 안쓰러운 표정으로 "힘들죠?"하는데...
오르는 초반에는 좀 힘들긴 했지만
정말 오랜만에 걸어서 너무 즐거운 나머지 마음이 상쾌해
별로 안힘들더라구요~ :)

피레네에 대한 걱정 때문에
이곳에서 1박을 하고 가시는 분들이 계신데
제 생각에는 3~4시간 정도면 도착할 곳이라 그냥 한번에 올라가시는게 더 나을 것 같아요~
뭐, 연세가 있으시다거나 정말 체력이 없다면 나눠 걸으시는게 낫구요.

건물 앞에는 식수대가 있어 물을 채울 수 있으니
이곳까지 너무 많은 물을 가방에 넣고 오지 않아도 괜찮아요.

[위의 사진] 십자가부터는 거친 흙길이 이어집니다.

생 쟁에서 처음 출발한 순례자들은 아직 다른 순례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데
 조금은 낯설어하는 걸 느낄 수 있었어요.

첫날인 순례자들이 궁금해 만날 때마다 잠깐잠깐 말을 거는데
에콰도르에서 온 부자도 있었고, 프랑스 중년 부부도 있었고,
아빠가 추천했다면서 걷게된 미국 청년도 있습니다.

모두 각기 다르지만 이 길에서 다양한 경험을 하고
많은 친구들을 사귀게 되겠지요. :)

[위의 사진] 이런 길을 걷게 됩니다. 비가 많이 오면 아무래도 미끄러지기 쉬울 듯.
오른쪽 바위의 순례자의 길 표지가 보이시나요? :)

[위의 사진] 표지

표지를 찾는 것은 별로 어렵지 않았어요.
3년 전의 첫날, 그렇게 고생했던 것은 표지를 찾는 법에
익숙하지 않았기 때문이었죠.

목적지인 론세바예스에서 만났던 한국인 부부는
세 번이나 길을 잘못들어 예전의 저처럼 이틀이 걸렸다고 하더라구요.


중간중간 헛갈리는 부분이 있는데
조금만 긴장하고 주의를 기울여 걸으시면 돼요.

잠시 뒤, 어디선가 차 소리가 나더니 스페인어가 들립니다. :)
국경을 물었더니 근처 조금 위부터 스페인이라고 하네요.

밝은 표정에 에너지가 느껴지는 사람들,
아주 가까운 곳인데도 프랑스와 확연히 다른 느낌입니다.

아아, 전 얼마나 스페인 사람들을 그리워했던가요! ㅠ_ㅠ

이 사람들은 비 때문에 손상된 표지와 말뚝 등을
체크하고 있었는데 친절하게 제게 인사를 하며 사라집니다.


[위의 사진] 첫번째 거리를 나타낸 표지,
이곳에서 많은 순례자들이 기념촬영을 합니다. :)

765Km, 이 표지를 보니
생쟁에서 산티아고까지 780km가 되겠구나 싶네요.
이 표지에서 생쟁까지가 17~18km 정도 되거든요~


 [위의 사진] 잠시 뒤 나타난 마지막 식수대

저는 사실, 이때 쯤이 한 반쯤 온 줄 알고..-_-;;; (겨우 8km쯤 남은 상태였는데..-_-;;)
쉴 겸 점심도 먹을 겸(마지막 식수대니...) 점심 샌드위치를 꺼냈습니다.

 [위의 사진] 점심 샌드위치

4유로 주고 샀는데...-_-;; 정말 맛이 없었어요.
억지로 꾸역꾸역 먹었다능.

식수대 앞에 있으니 제가 지나치며 만났던 모든 사람들을
이곳에서 다시 만날 수 있었어요. :)

다들 저의 초미니 가방을 부러워해서 사연을 설명해주느라 입이 아팠지만...-_-;;;
내가 이 길을 계속 걸었으면 종종 볼 친구들이었는데...
아쉬운 마음이 들더라구요.

 
나바라주...흑..... 그리웠던 스페인 땅입니다!! ㅠ_ㅠ
스페인이 너무 좋아요. 좋아요! 좋아요!!

 [위의 사진] 표지는 다양한 방향을 가리킵니다. 우리는 선택한 표지를 따라가면 되는 것이죠. :)

론세스바예스 8km, 2시간 15분!? +.+
이런...-_-;;; 중간에 헤매거나 4시까지 론세스바예스에 도착하지 못할까봐
일부러 좀 빨리 걸었는데 생각보다 너무 빨리 와 버렸어요. ㅠ_ㅠ

2시간 15분 걸린다는 표지를 보고 속도를 줄이기로 했습니다.
일찍 도착하면 시간을 보낼 곳도 없기도 하지만,
그래도 오늘은 가능한 시간 내에서 충분히 길을 즐기려고 했는데...ㅠ_ㅠ

스페인 땅에 도착하니 길도 풍경도 더 아름다워 집니다.
물론, 날이 흐려서 프랑스쪽을 잘 보지는 못했지만...
아무래도 저의 편견일까요...? -_-;;;

안개 자욱한 산 길이 이어집니다. :)



 
아름답죠? :) 공기는 또 얼마나 맑은지 몰라요.

표지는 더욱 선명해지고 앞으로는 길을 잃을 확율도 낮아 집니다.

 [위의 사진] 표지가 네 개 씩이나~! +.+

 [위의 사진] 길이 아닌 곳은 저렇게 X표시가 보이니 덜 헤맬 수 있어요.

 [위의 사진] 자주자주 보이는 선명한 표지

저도 모르게 정상을 지나쳤는지 계속에서 내리막 길이 시작됩니다. :)

 
이 표지에서 길이 두 곳으로 나뉘는데 론세스바예스까지 목적지는 같습니다.
저는 시간이 남아 일부러 더 걸으려고 먼 길을 선택해 걷기 시작했죠. --;

 
길이 너무 아름답고, 공기도 너무 맑아 맘껏 들이 마셨어요. :)

그리고, 잠시 뒤 익숙한 십자가를 보게 됩니다.

 
ㅋㅋㅋ 이곳은 바로, 제가 3년 전에도 보았던 곳!
두 갈래 길이 모아지는 지점이었군요. :)

성당 앞에는 두명의 서양인이 있었는데
제가 근처로 다가가지 한명이 다른 한명에서 뭐라 그러더니
후다닥 옷을 추스리는 모습이 아마도 화장실을...=_= (안개 때문에 잘 안보였어요~)

자전거 순례자에게 성당이 열렸냐고 물었더니
아래에 보이는 곳으로 열리긴 했다고 대답해 주었어요.

 
ㅋㅋ, 열리긴 했죠. :)

스테인드 글라스 색이 너무 아름답죠? :)

 
매직아이같은 집을 지나...표지를 따라...


 산길을 걸으면...

 
마침내 종착지가 나타납니다. :)

 
익숙한 론세스바예스의 건물과 성당의 모습이 보입니다.

론세스바예스(Roncesvalles), 26km
생 쟁 출발 6시 45분, 론세스바예스 2시 40분 도착
7시간 55분 소요. 생각보다 너무 일찍 도착. =_=


이곳은 순례자들을 위한 축복 미사가 열리는 성당입니다.

 

산티아고의 모습도 보이지요. :)

그리고, 조금 더 걸어가면 론세스바예스의 순례자 사무실이 나타납니다.

 
자세한 안내들이 적혀있어요~ ^^

론세스바예스에는 두 개의 숙소가 있는데
하나는 공식 알베르게와 다른 하나는 유스호스텔입니다.
저는 3년 전에 유스호스텔에 묵었었죠.

[위의 사진] 공식 알베르게의 모습

길을 계속 걸었다면 아마도 이번에는 이곳에서 묵었을 테지만,
 아쉽게도 오늘은 생쟁으로 돌아가야합니다.

시간이 많이 남아 젖은 몸도 말릴 겸
스페인 음식도 먹을 겸 주변의 식당 중 한 곳에 들어갑니다.

오늘의 메뉴, 전식으로는 믹스드 샐러드, 본식으로는 스테이크,
후식으로는 좋아하는 플랑을.. 선택!  >.<

 
프랑스와 차원이 다른 상차림..-_-;; 보이시죠? 와인이 병째로 나온 거.
제가 제일 좋아하는 아스파라거스가 들어가는 믹스드 샐러드~ +.+

본식, 아.. 감자는 싫은데... 유럽은 감자가 메인이에요. ㅠ_ㅠ

 
그리고, 후식. 계란 푸딩인데 생크림과 함께 나왔네요.
에스프레소랑 먹으면 맛나요. :)

커피를 추가로 시켜서 원래 돈을 더 내야하는데
주인 아저씨가 인심 서비스~ >.< 모두 해서 총 14유로 냈어요~
(이 가격은 전체 순례 길에서 보면 비싼 것이지만 프랑스에 비해선 가격대비 질로 보면 월등~!)

이런 스페인을 떠나 다시 프랑스령으로 돌아가려니
발이 안떨어지더군요. ㅠ_ㅠ

천천히 밥을 먹었는데도 시간이 남아
공식 알베르게에 들어가 구경도 하고,
오전에 만났던 한국 분들과 길에서 만났던 외국 친구들과
또, 발렌티어로 이곳에서 일하고 있던 네덜란드인 3명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 

 [위의 사진] 공식 알베르게 내부의 모습

6시까지 알베르게에서 비를 피했는데
발렌티어 하시는 분들도 순례자의 길을 3차례나 다녀오신 분들이더라구요.
그 중의 한분은 김남희씨와 함께 길을 걷기도 했구요..

 계속 길을 걸었다면 순례자들과 함께 생활하고,
발렌티어 분들과도 이야기도 더 나눌 수 있었을텐데...
또, 기다리는 동안 안에 들어가 함께 이야기를 하자는 순례자들과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을텐데...

아쉽게도 저는 론세스바예스에서 기념품으로 구입한 크레덴시알과 함께
6시 좀 넘어 도착한 차를 타고 생쟁으로 돌아왔습니다.

[위의 사진] 픽업 버스를 탔던 라 포사다(La Posada), 호텔겸 바.
예약한 순례자들을 위해 저녁식사를 준비해줍니다. 이곳에서 생쟁에서 올려보낸 짐을 찾기도 하죠.


돌아오는 차 안에는 레옹에서 온 미국인 모녀가
생쟁에서 출발할 기대를 가득안고 타고 있었죠.

함께 가는 동안 오늘의 걸었던 이야기를 해주는데
창 밖으로는 제가 땀을 뻘뻘 흘렸던 걸었던 길들이
순간순간 지나갑니다.

저 길의 옆에는 이렇게 차들이 쌩쌩~ 달릴 수 있는 도로가 연결되어 있는데
조금 떨어진 순례자의 길은 문명과는 떨어진 또 다른 세상입니다.

차로 생쟁까지 도착하는 데 걸린 시간은 겨우 20분.

저는 그 20분짜리 길을 오늘 하루종일 걸었지만, 
8시간 동안의 길은 그동안 제 마음 한 구석에 자리잡고 있던 짐을 덜어내고
앞으로 계속 가슴 속에 살아 숨쉬겠지요. :)

2009. 8. 17(2010.4.26 업데이트) pretty chung :)


[순례자의 길. 3년 후] (3) 정보 - (완결) 편 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천령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운 밤 되세요. 잘 보고 갑니다.

    2010.04.26 23:26 신고
  2. 조미경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6월말에가려계획중인데요
    언어도 배낭여행도 처음이라 두렵군요.
    대체로 비행기티켓은어찌해야하는지, 다른곳을둘러서오려면,
    날짜를오픈해야하는지, 돈은 어떤식으로관리해야할지,
    카드는 어떤것으로해야할지..
    작년에는 막연히준비하다 막상가려하니 답답하네요
    여행사도 잘모르던데요.
    준비과정좀도와주실수있나요.

    참고로 전40후반의아줌마에요.

    2011.05.12 10:15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