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째인지, 네번째인지 꼬따오에 갔다.

거북이 모양을 닮아 거북이섬이라 이름지어진 꼬(섬) 따오(거북이).
내게 스노클링의 묘미와 수영에 대한 열의를 갖게해 준 곳이다.

우기가 아닌 건기 시즌에 가서 잔뜩 기대를 했는데,
(보통은 동남아의 해변은 건기 시즌이 더 아름답다.)
배를 타자마자 승무원이 비닐봉지를 나눠주는 모습에 순간 긴장했다.

"왜 주는 거야?" 하고 키득키득 웃었지만,
승무원들이 저러는 건 심상치 않은 상황이 있기 때문이다.

우려대로 파도는 무척이나 높았고,
(따오는 우기시즌이 더 아름답고, 파도도 더 잔잔하다. -_-)
한사람 두사람 사색이 된 얼굴로 화장실이 있는 배 밖으로 비닐봉지를 들고 나갔다.

마음을 침착하게 먹고 멀미를 견뎌내려 했지만,
잠시 뒤 속이 울렁거리기 시작했다.

결국 비닐봉지를 들고 배 밖으로 나갔더니
꽤 많은 사람들이 있었고...-_-;

승무원 아저씨는 익숙한 몸짓으로 다가와
내 어깨를 안심시키려는 듯 잡고
저 쪽 먼 곳을 보라고 했다.

대학교 1학년 때 이후로 토한 기억이 없는 내가
꾸역거리며 토했다.

빠르게 달리는 배 뒷편으로 흩날리던 바닷물은
몸을 배 밖으로 내밀고 토한 덕분에
순식간에 머리카락과 몸을 적셨고
안경에 뿌려진 바닷물로 앞도 제대로 보이지 않았다.

한손은 배의 난간을,
다른 한손으로는 토봉지를 들고
나의 추해진 모습에 서러워하고 있는데
아까의 그 승무원 아저씨가 다시 친절히 다가왔다.

토 봉지를 달라고 손을 내민다.
토했더니 눈물이 핑 돈다.

난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내 토봉지는 내가 버릴래요.)

"괜찮아요, 내게 줘요."

 상냥한 아저씨의 말에 다시 눈물이 핑 돌았다.
어린아이가 된 것 같다.

토봉지를 건네니
아저씨가 휴지를 내게 건넨다.
그리고, 비닐봉지 한장을 다시 준다.

'뭐지? 난 다 토한것 같은데...-_-;;'

속이 편해져서 곧 들어가려고 했었는데,
역시 아저씨가 비닐봉지를 다시 준건 이유가 있었다.

잠시 뒤 다시 토하기 시작했다.
한 다섯번은 토한 것 같다.

그렇게 꼬 따오에 갔다.
 

따오는 첫번째 갔을 때 보다, 두번째 갔을 때 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갔을 때 보다
점점 더 덜 아름다워지고 있었다.

나보다 이곳에 먼저 왔다는 미국의 한 아저씨는
십년 전에는 훨씬 더 아름다웠다며 안타까워했다.

여행자들이 숨겨놓은 보석같은 여행지들이 있다.

그런 여행지들은 입소문을 타고 점점 알려져
많은 여행자들이 찾고
그래서 상업화되고 아름다움은 점점 빛을 잃어간다.

그 아름다움을 지켜낼 순 없는걸까?


조금은 다른 얘기지만

시간이 가도, 그렇게 세월이 흘러
주름살이 생기고 늙어가더라도
내면의 빛이 점점 사라져가는 외적인 아름다움을
조금은 다른 색깔로 채워주지 않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