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로테르담, OK 호스텔>


이걸 다 먹었냐고?

당근. :) 

여행자는 자고로 아침을 든든하게,
골고루 음식을 먹을 수 있을 때 먹어야해. 

이 호스텔의 식사는 부페식이었는데
저 위에 나온 건 맛보려고 모두 한 가지씩 가져온 것.

 빵맛을 보려고 흰빵 하나, 호밀빵 하나.
치즈와 햄 두 조각씩.
(햄은 위에 사진 같은 거 말고 밝은 단색 고기가 맛난다.)

버터, 블루베리잼, 꿀.
(이 중 꿀과 버터를 섞은 걸 좋아해.)

후레이크와 넛류.
건포도를 넣지않기 위해 항상 심혈을 기울인다능. =_=
(건포도가 너무 달아서 싫어.)

이 중 우유는 여행지에서 혼자 다니면 잘 안먹게 되기에
(보통 1L라 사기 부담스럽다)
아침에 먹을 수 있을 때 먹어두는 편이다.

 그리고, 커피 한 잔, 쥬스 한 잔.
쥬스가 너무 달면 안마시지. 

마지막으로 후식, 사과.
배가 부르면 그냥 한 입 먹고 들고 나오기도 한다.

 아, 그리운 호스텔의 아침식사. ㅠ_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자이너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럽은 어딜가나 아침식사가 다 비슷하네요:-D 유럽의 유제품은 강력(!)해서 먹지 말라는 이야기를 듣고 가서 한번도 못먹어봤다는;;

    2010.04.08 17:40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유제품 종류는.. fat에 따라 세종류가 있던데...
      (보통, 빨강/녹색/파랑이었던가...)
      심심한 우유부터 진한 우유까지 다양해서
      선택의 폭이 넓더라구요~

      심심한거 드셨으면 괜찮으셨을텐데...
      담에 가시면..드셔보세요~
      아님 호스텔이나 호텔에 나온거 조금 테스트를 해보시면 될 것 같아요~

      전 치즈가 너무 먹고 싶네요. ㅠㅠ

      2010.04.08 19:19 신고
  2. Soo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여행만 가면 평소엔 겁나서 못먹던 버터를
    비행기 타면서 부터 먹기 시작해.. 거의 매일 아침마다 행복해하며 발라먹곤 한답니다
    빵,커피,버터,쥬스..아침에 이것만 있으면 남부러울게 없더라구요 ^^

    2010.04.08 17:43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우앙~ 저도 몰캉몰캉한 버터...ㅠㅠ

      집에 사다놓은 버터는 왜이리 금방 단단해지는지..
      꽉 닫히는 통에 넣었는데도... 빵먹을 때
      이제 못먹겠더라구요~ 빵 만들때나 써야지..ㅠㅠ

      빵, 커피, 버터, 쥬스...
      아유.. 그리워. 역시 이런 음식은 여행가서 먹어야 제맛!

      2010.04.08 19:20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