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네덜란드 가이드북을 쓰면서 음식에 대해 고민할 때,
네덜란드에서 만나는 현지 친구들에게

"너네 나라의 대표음식이 뭐야...?"

라고 물었을 때
친구들은 다들 난감해하기 그지없었죠. =_=

뭐, 잘 아시다시피 영국음식도 맛없기로 유명해서
기껏해야 '피쉬 앤 칩스(생선까스와 감자)?"라고 말할 정도에
실제로 영국에 가면 길거리 피자, 차가운 슈퍼마켓 샌드위치, 베이글,
그리고 인도음식이나 중국음식을 훨씬 더 자주볼 수 있으니까요.

네덜란드도 북유럽권의 음식인 하링(절인 생선을 빵에 끼워먹는 것)도 있고,
유럽의 주 탄수화물 공급원인 감자도 있지만...(뭐, 써보니 정말 별거 없네요..--;;)
식민지였던 인도네시아의 라이스타펠(한국식으로 밥과 다양한 반찬이 나오는 인도네시아풍 정식?)은
네덜란드 음식이 아니고... 여튼 고민에 고민을 했더랬습니다.

그러던 중에 다른 유럽 어느나라에서도 발견할 수 없는 것을 발견했으니..
그것이 바로 FEBO('페이보' 라고 읽어요)입니다.


보통 유럽에서는 인스턴트 음식을 상당히 꺼려하는 편이죠. -.-
맥도날드같은 미국식 체인점은 천대받구요.

여튼 그런데, 네덜란드에 이런 일본풍의 인스턴트 음식이 들어와
여러 체인점을 만들며 정착해있다는 것은
상당히 독특한 일이랍니다.

네덜란드에 60여개의 체인이 있고, 특히 암스테르담에 22곳이나 가게가 있어요. :)

안으로 들어가면 이렇게 생겼어요~


가격은 보통 1유로부터 시작인데...
진열된 음식 반대편에 종업원이 빈칸의 음식들을 만들어 다시 채워놓죠.

따뜻한 온기가 유지되고 있으니,
동전을 넣은 후 원하는 음식을 꺼내 먹으면 돼요.
(꺼내먹는 재미가 나름 쏠쏠해요. =_=)

햄버거도 있고, 포테이토칩, 감자크로켓, 커리크로켓, 치즈스틱 등등
다양한 음식이 있는데... 제가 제일 좋아한 것은 1유로짜리 그냥 크로켓이었나 그래요. (아래사진)


맛은... 전형적인 미원맛이 조금 가미된 인스턴트 음식맛인데...
짭쪼름한게 은근 중독성이 있어 계속 사먹게되지요. ㅠㅠ

페이보 간판이 보이면 나도 모르게 들어가게 된다고나 할까요...? =_=

여튼, 다시 처음 이야기로 돌아가서...

네덜란드만의 독특한 대표음식이 무엇일까..고민하던 차에
저는 이 페이보 가게가 자꾸자꾸 아른거렸지만...
차마 이 가게를 대표음식이라고 말하기엔 네덜란드 사람들에게 미안한
그런 마음이 들었었답니다. -_-;;

그러던 중 어느 날, 제 질문에
네덜란드 젊은 남자 한 명이...고심을 하더니.. 

"페이보...?"

라고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ㅋㅋㅋㅋ

"어쩜, (차마 입밖에 내놓진 못했지만) 나도 그렇게 생각했어!!! +.+"

호들갑을 떨면서 맞짱구를 마구 쳤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

글쎄, 네덜란드 전 국민이 페이보가
네덜란드의 대표적인 음식이라 생각하지는 않겠지만,
네덜란드에서만 볼 수 있는 독특한 음식임에는 분명하네요. :)

네덜란드에 가시면 꼭 드셔보세요. ^^

홈페이지도 있네요~

* FEBO : http://www.febodelekkerste.nl/

[페이보의 메뉴]


왠지 불포화지방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을 것만같은 시커먼 튀김류...-.-;;
맨 마지막의 어린이 메뉴세트에 빵~! 터지네요. :)

건강에는 그리 좋을 것 같지 않지만, 맛있어요.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미누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정말 웃고 갑니다
    페이보~ㅋㅋㅋ

    2010.03.19 16:47 신고
  2. 바람처럼~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에는 그냥 인스턴트 체인점 같은데 ㅋㅋㅋ
    암튼 무지 웃겼습니다
    호주도 참 먹거리가 없던데...
    대표 음식이 맥도널드 빅맥인줄 알았습니다 -_-;;;
    혹은 피쉬앤칩스? ㅋㅋㅋ

    2010.03.19 18:06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호주는 아직 안가봤는데.....

      유학갔던 친구가 고기가 싸다고 스테이크 엄청먹었다던데
      고기랑 감자인가... 서양인들의 주메뉴. =_=
      근데, 거기도 피쉬앤칩스...? +.+

      2010.03.19 19:37 신고
    • 바람처럼~  수정/삭제

      영국 식민지여서 (영국을 안 가봤지만...)
      비슷하다고 합니다
      피쉬앤칩스는 어느 정도냐면 지네들의 음식이라고 자부할 정도입니다

      2010.03.19 20:14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피쉬앤칩스를 자부할 정도로군요! ㅋㅋ
      호주 한번 가봐야겠어요~

      오래 다녀온 사람들은 다들 살고싶어하더라구요~

      2010.03.19 20:46 신고
  3. 후루데 리카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뭐든 맛있겠군요 ㅎㅎ

    2010.03.20 01:55 신고
  4. 패딩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스테르담에서 맛있어 보여서 사먹어보긴 했는데 생각보다 별로였어요..
    오히려 감자튀김이 맛있더라구요.. 마요네즈에 찍어먹는..

    2010.03.20 04:47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저도 몇가지 먹어보고 크로켓만 먹었어요. ㅋㅋ
      감자튀김.. 글을 한번 써야겠네요. :)
      벨기에!! +.+

      2010.03.20 12:21 신고
  5. T.Robin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네덜란드('s-Hertogenbosch)에서 한 개던가 먹어봤습니다. 그런데 저 시스템 자체는 독일에서도 있더군요. 하노버 중앙역 근처에서도 본 것 같습니다. -_-a

    그런데 전 맛이 기억이 잘 안 나더군요. 하나밖에 안 먹어서 그런가. OTL

    2010.03.20 20:15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울나라 롯데리아가 더 맛나요~ ㅋㅋ
      불량식품의 중독성이 있는 음식이어서 소개한 거에요~ ㅋㅋ

      근데, 독일에도 있네요? +.+ 좀 놀라운걸~

      2010.03.20 21:39 신고
  6. 바람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암스테르담 중앙역에도 있는 거 맞죠?
    지난번에 역에서 열차 갈아타기 전에 먹어본 것 같아요.
    어떤 사람이 돈만 내고 가져가지 않은 것도 하나 더 먹은 것 같다는~ ^^;

    2010.04.19 23:11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아~ 중앙역.. 앞쪽에 저도 있었던 기억이 나요~
      페이보 말고도 몇가지가 더 있던데...
      페이보였나 기억이 가물가물. ㅋㅋ

      드셔보셨군요!

      2010.04.21 01:28 신고
  7. 유진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처음 들렀는데, 좋은 정보 보고 가요^^ 저도 네덜란드에 처음으로 가게될 일이 생겨서
    막 흥분해서 알아보고 있는데, 어디에도 전통음식에 대해서는 안 나오더라구요..ㅋㅋ

    저도 네덜란드인 친구가 있지만.. 정말 선뜻 답을 못해 주길래..ㅋㅋㅋ

    암튼 페이보.. 꼭 먹어볼래요^^ 글 잘 읽었어요^^

    2010.04.22 17:17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앗, 네덜란드 친구가 이 얘기를 들으면
      기분나빠할 지도 몰라요~

      그냥 네덜란드에서만 볼 수 있는
      특색있는 음식이라는 의미랍니다. ^^;;

      다음에 네덜란드 음식을 쫙~ 소개시켜 드릴게요. :)

      2010.04.22 18:00 신고
  8. To애긔소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암스테르담 중앙역에서 두세개 먹어봣어요~ 근데 짭쪼름한게 전 예민해서 짜더라구용..제 입맛에만 그런걸까요?
    ㅜ.ㅜ
    이런걸 유명한 음식이라구 하나? 숙제나 빨랑 해야쥥..ㅜㅜㅜㅜㅜㅜㅜㅜ

    2010.04.26 20:19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맞아요, 짠편이죠~
      음... 유명한 음식이라기 보다는...
      네덜란드에서만 볼 수 있는 특이한 음식?
      이라고 하는 편이 맞아요.

      어디가서 대표음식이라고 말하면
      네덜란드 친구들은 기분나빠할 수도..--;;;
      어디까지나 흥미차원에서 쓴 거에요~~

      2010.04.26 22:05 신고
  9. Jessie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즐겨찾기 해두고 눈으로만 열심히 읽고있던 숨은 독자팬(...) 입니다 :)
    얼마 전 그리스 갔을 때 쁘리띠님의 포스팅이 정말 많은 도움이 되었답니다. 히히.
    제겐 더치 남자친구가 있는데요. 남친에게 이걸 보여주니 굉장히 슬퍼하네요.. 페이보는 모두가 싫어하는 브랜드이며(값이 싼 만큼 맛도 질도 너무 떨어져서) 자기도 태어나서 딱 한 번 밖에 안 먹어봤는데 마치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브랜드인양 소개가 되는게 너무 속상하다네요. 윗 댓글에 말씀 하신 것 처럼요 :) 네덜란드엔 더 신선하고 맛있는 길거리 스낵브랜드도 많거든요. 대표적인 브랜드가 BRAM이라고, 즉석에서 감자를 썰어 튀겨주는 곳으로 아주아주아~~주 유명해요. 보다가 문득 다른 분들께 네덜란드의 유명한 먹을거리들을 소개하고 싶어서 제 블로그에 몇자 적어 트랙백 걸어보았어요 :)

    2012.09.03 06:55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아... 정말 슬퍼할 것 같아요. 저라도 그럴 듯..-_-;;

      글에도 썼지만... 유럽에서 페이보 같은 음식을 파는 곳은
      네덜란드밖에 못봐서... 그런 시스템 자체가 특이해서 쓴거고
      정확히 말하자면 네덜란드의 대표음식이라기 보다는
      네덜란드에서만 볼 수 있는 특이한 음식.. 정도 되겠네요.

      글을 읽으시는 분들도 진짜..? 대표음식이라고 생각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정말 반 농담조로 쓴 거에요. =_=

      2012.10.22 23:56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