튤립이 너무 예쁘죠? :)

네덜란드 하면, 떠오르는 튤립! 풍차! 나막신!

네덜란드에 가면 가장 쉽게 볼 수 있는 게 바로 나막신이고,
조금 근교로 가면 만날 수 있는 것이 풍차죠~
하지만, 튤립을 실제로 보는 것은 그렇게 쉽지않답니다~ >.<

튤립의 개화시기 때문이죠~ ^^ 그렇습니다.
요즘이 바로 그 시즌입니다. :)

바야흐로 튤립의 계절이 다가온 곳입니다! >.<

물론, 이 시기 꽃시장에 가면 튤립을 쉽게 만나실 수 있지만...
그렇게 풍성한 분량은 아니지요~

네덜란드에서 튤립을 질리게 보실 수 있는 곳을 한 곳 소개합니다! :)

바로, 큐켄호프(keukenhof)입니다.

큐켄호프는 15세기에 사냥구역이었던 곳으로 성의 주방에서 사용하던 허브를 모아두었는데,
거기에서 큐켄(keuken, 주방)호프(keuken, 안마당 또는 정원)라는 이름이 생겼다고 하네요~

이후 부유한 상인의 손에 들어가 영국 정원 스타일로 꾸며지게 되었는데
1945년 꽃 박람회가 열리기 시작하면서 세계적인 관광지가 되었답니다.

특히, 요맘 때 꽃을 좋아하는 일본 할머니 관광객들의 방문이 많아요!
제가 비행기를 타고 갔을 때에도 꽉꽉! 차 있었답니다. +.+ 
  
꽃박람회는 꽃의 개화시기에 맞추는데,
올해는 3월 18일(오늘!! +.+)~5월 16일 까지 열립니다.

- 오픈 시간 : 3월 20일~5월 18일 08:00~19:30 (매표소는 18:00시에 문닫음)
- 요금 : 성인 14유로, 4~11세 7유로
- 홈페이지 :
www.keukenhof.nl

가는 방법은 암스테르담 중앙역에서 기차를 타고 레이덴(Leiden)까지 일단 갑니다.
30~40분 정도 걸리는데 편도+편도 끊는 것 보다 왕복요금을 끊는게 저렴해요.
왕복요금은 15.3유로~ ^^

그런 뒤, 버스타는 곳에서 큐켄호프+버스왕복 콤비티켓을 끊습니다.
 성인은 20유로 라고 써 있네요~


그리고, 버스정류장으로 갑니다. 기차역 나가 오른쪽으로 걸어가면 보여요~


큐켄호프로 가는 54번 버스, 시간표가 있으니
참고하시면 돼요~ 올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버스에서 내리셨을 때 돌아오는 버스시간을 확인하세요~
막차 버스는 오후 7시 50분쯤.


20~30분 정도 버스를 타면 큐켄호프에 도착합니다!

정문 모습~


훤칠한 네덜란드 할아버지가 서 계세요~


그리고, 예쁜 언니도...^^


일단, 지도를 보니 규모가 꽤 큽니다.
저는 좀 꼼꼼히 돌아다녔는데 오전에 도착해서 오후까지
4~5시간 정도는 머물렀던 것 같아요~


일단 맑은 공기에, 숲, 예쁜 꽃까지...
마음이 저절로 느슨~해지는 그런 느낌이 들어
너무 좋았어요~

요즘 황사때문에 문을 못여는데 신선한 공기가 그립네요. ㅠㅠ


대부분 예쁜 꽃 사진 찍느라 바빠요~ :)


부잣집 인도 모녀가 사진을 찍네요~ +.+
간만에 본 세련된 인도 가족들~


제가 갔을 때는 5월이어서 꽃대가 잘린 튤립도 많았답니다~
그러니, 가장 좋은 여행시기는 3월부터 4월 말까지가 최고라고 하더라구요~ :)


튤립 접사~ +.+


노란색 튤립도 있어요~ :)


튤립 말고 다른 꽃도 있구요~ :)


꽃과 난같은 식물을 곳곳에서 판매하는데 전 세계로 택배로 보내줍니다.


나막신을 보니 역시 네덜란드 같죠? :)


백조가 노니는 호수도 있는데
여기 사람들이 물 위를 걸어다니는 것 같은데...
자세히 보면 징검다리가 있어요~ :)


귀여운 아이가 무서워서 못건너고 있었다능..>.<


이렇게 풍차와 함께 꽃도 함께 볼 수 있어요~ :)
딱, 네덜란드 같죠? ^^


풍차에서 보면 저렇게 보트관광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저편에 연두색 밭이 보이죠? +.+

사실 3~4월에 오면 형형색색의 튤립밭이 끝없이 펼쳐진 모습을 보실 수 있는데...
안타깝게도 제가 갔을 때는 수확이 다 끝나서...=_=
그냥 녹색밭만 보았답니다.

제대로 봤으면 정말 환상적이었을 듯!!! +.+


제가 임신해서 그런가, 아니면 겨울이 이제 빨리 갔으면 하는지...
신선한 공기와 자연을 만나고 싶어 몸이 근질근질 합니다.

네덜란드에서 튤립을 지겹도록 보고싶은 분들,
큐켄호프를 잊지마세요! :)


2010. 3. 18 pretty chun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nie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진짜 우리가 상상하던 네덜란드는 이런거였죠.
    담락광장은 상상도 못햇어요.

    2010.03.18 20:29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튤립이 은근 보기 힘들어~ 그치? ㅋㅋ
      나도 유럽에 여러번 갔었는데... 첨으로 성공한 것임. ㅎ

      2010.03.18 22:03 신고

BLOG main image
쁘리띠의 여행 플래닛, 떠나볼까
여행이 좋아 여행을 다니다보니 여행사이트를 운영하고 여행작가가 되었어요. 맛난 것도 굉.장.히 좋아해요~♥ (원고청탁 및 강연, 인터뷰는 chungeuni@naver.com 로~)
by 쁘리띠님
  • 4,408,479
  • 4216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