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 
신선한 공기를 방안으로 들이기 위해
호텔 창문을 열면 낮의 아크로폴리스가 보였다. 

" 안녕, 아크로폴리스~ :) "


그리고, 어둠이 내리면... 
노트북의 음악을 켜고 다시 창문을 활짝 연다.

" 또, 안녕, 아크로폴리스~ :) "


빛나는 아크로폴리스의 모습.

아테네에 머무는 동안
이렇게 매일 볼 수 있어 너무 좋았는데
아테네 시민들에게 아크로폴리스는 어떨까 문득 궁금해졌다.

아무런 감정을 느끼지 않을 정도로 일상이 되어버렸을까?

아니면, 우리 여행자들처럼 한 눈 가득, 가슴에
그리고 또 마음에 담고 싶은 것처럼 매일 감동할까...?

서울에 살면서
경복궁을 매일 볼 수 있다면
정말 좋을텐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텍삼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학기 수업시간에 열심히 그리스 철학을 공부했더니, 아테네가 꼭 고향느낌인데..-.-;; 현실은 안그럴것같아요...

    2010.02.24 19:31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다들 아테네를 그닥그닥 생각하던데
      저는 정말 아테네가 너무 좋았어요~ :)

      옛날에는 정말 신이 살았을 법한 그런 느낌이랄까요? +.+

      2010.02.25 00:39 신고
  2. 제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아침에 남산타워 봐도 한강을 봐도 아무런 느낌이 없음. 일상이 되어버리면 그런것 같아.
    그래서 의식적으로라도 자꾸 이쁘다 좋다 해줘야 소소한 재미가 느껴지는것 같아. 안 그럼 있는둥 마는둥. -_-;;

    2010.02.25 13:59 신고

BLOG main image
쁘리띠의 여행 플래닛, 떠나볼까
여행이 좋아 여행을 다니다보니 여행사이트를 운영하고 여행작가가 되었어요. 맛난 것도 굉.장.히 좋아해요~♥ (원고청탁 및 강연, 인터뷰는 chungeuni@naver.com 로~)
by 쁘리띠님
  • 4,406,446
  • 215251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