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악상프로방스, 생 소베르 성당>

안녕하세요, 떠나볼까의 쁘리띠입니다. :)

떠나볼까 사이트를 지난주 초에 블로그로 옮긴 뒤
접속이 예전 사이트로 종종 되는 현상이 있었는데
오늘부터는 완전히 사라졌네요.

예전 사이트를 아쉬워하시는 분들도 계신데,
이번 주에 기존 정보, Q&A게시판들과 데이타를 이곳에 다 옮기기 이전
예전 페이지에 접속할 수 있게 하는 작업을 할 예정입니다.
주말에 하려고 했는데, 호스팅업체 업무시간에 맞추다보니 주중으로 밀렸습니다.

우선은 블로그 오른쪽의 떠나볼까 링크 쪽을 임시로 이용한 뒤
상단 바 부분에 잘 보일 수 있게 할게요. ^^

--------------

위의 사진은 악상프로방스의 생 소베르 성당입니다.

세잔의 아뜰리에를 보러가던 중이었는데,
오래된 성당이 보여 우연히 들리게 된 곳이죠.

나중에 찾아보니 5세기에 만들어져 17세기까지 보완 증축된 성당이었습니다.
이곳에서는 5~17세기 사이의 성당 건축양식을 보고 싶어하는
관광객들을 위해 도네이션 형태의 투어를 진행하고 있었는데
이를 기다리는 문 옆의 작은 방에서 조용히 무언가에 열중하는
한 할머니를 볼 수 있었습니다.

오로지 창문으로 들어오는 일광에 의지한 모습이
너무 아름다워 사진을 찍게 되었는데요,

한국에 돌아와서 이 사진을 볼 때마다
제 마음은 조용히 평온을 되찾습니다.

사이트의 해킹문제도 골치가 아팠지만,
2개월이나 질질 끌고 있던 한 쇼핑몰의 환불껀이나..
2년이 지나서야 알게된 한 업체의 미환불 문제를 해결하느라
심장은 두근두근 뛰고 화는 머리 끝까지 올랐던
그런 한 주를 보냈습니다.

돈을 내야지 물건을 보내거나 서비스를 제공해주면서,
왜 돌려받을 때는 내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이렇게나 사람을 힘들고 불편하게 만드는지...
높아져만가는 목소리에, 콩당콩당 뛰는 심장 때문에
뱃속의 아기가 걱정될 정도였습니다. -_-

그렇게 걱정한 것과는 달리,
지난 주 토요일 다녀왔던 산부인과에서는
아직 형체는 외계인같지만,
나름 튼실한 척추뼈에 허벅지 살도 토실히 올라
다리도 쭈욱~ 뻗고, 자전거 타기 연습을 하는
아기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

저는 벌써 18주를 앞두고 있는 중기 임산부가 되었답니다. ^^

태어날 아기가 사는 세상에서는
고슴도치처럼 잔뜩 가시털을 세우고 주변을 경계하지 않으면
바보처럼 상처받고 손해보는 세상이 아닌 
좀 더 편한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에휴.

오늘 가장 추운 날이라는데... 볼 일이 있어 나가려다 말았네요.
편안한 한 주 보내세요~ :)

ps : 저 전화번호를 아시는 분들은 이름이랑 문자 좀 보내주세요. --;
휴대폰이 지난주 토욜날 죽었는데, 복구는 했지만 데이타가 다 날아가 버렸어요. 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