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살] 마음의 색깔

소소한 일상/은수는 지금! 2015.10.20 23:06 Posted by 쁘리띠님

 

요즘 한 참 빠져있는 엄마 그리기 

 

은수가 접은 종이를 내놓으며

 

"엄마 선물이야."

 

종이를 열어보면 여지없이 박정은이라는 제 이름과

예쁜 공주님이 그려져 있어요. ㅎㅎㅎㅎ

 

은수 눈엔 엄마가 이런 모습이구나~

얼마나 고마운지요. =_=

 

제 삼겹살 배를 흔들흔들 하다가도

삼겹살 배가 있어도, 엄마가 뚱뚱해도(이렇게 말한다는 건 이제 엄마가 뚱뚱하다는 걸 알았다는 거죠.

초등학교 가기전에만 살빼면 되는 줄 알았는데 망했.....-_-)

나는 엄마가 세상에서 제일 예뻐. 제일 좋아. 라고 말해주니 얼마나 감사한지요..-_-;;;;;;

 

한참동안 제가 제주도 집 산다고 알아보는 모습을 보더니

자기가 크면 엄마 집을 사주겠다며 얘기해줘서 정말 깜짝 놀랐네요.
효녀 노릇은 몇 살 때까지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할 때 마음껏 즐기려고 합니다.-_-

 

좀전에 은수를 재우던 중에

 

"은수야, 엄마는 은수가 보물이야!"

 

말했더니.. 은수가

 

"엄마는 나의 다이아몬드야."라며 맞받아칩니다.

 

은수는 블링블링 보석이랑 황금이랑 다이아몬드를 좋아하지요. -,.-

 

그리고 마음의 색깔 얘기를 했어요.

 

"엄마, 내 마음에는 색깔이 있는데

기분이 안좋으면 빨강, 기분이 좋으면 노랑,

기분이 조금 안좋으면 초록이야.

그리고 마음이 울렁울렁 할 때는 하양이야." 라네요.

 

은수가 인사이드 아웃 영화를 개봉했을 때

아빠랑 한 번, 엄마랑 아빠랑 또 한 번. 두번을 봤는데..

이 영화를 본 뒤에는 자신의 마음을 표현할 때

 

"지금 내 마음에는 버럭이가 있어."

"지금 내 마음에는 슬픔이가 있어."

 

이런식으로 종종 표현을 하더라구요~

 

 인사이드아웃

 

아직 어린데 이 영화를 이해할까. 싶었는데

자신에게 맞게 이해하고 해석하고 있어

흥미로웠어요.

 

아마도 마음의 색깔 이야기도

응용한 이야기인것 같아요.

 

여튼 출산성 치매로 은수가 한 말을 까먹을까

기록차 포스팅을 합니다. 나는 내일되면 까먹어요. ㅠㅠ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위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은수 표현이 너무 예쁘네요~^^

    2015.10.21 15:29 신고
  2. aquaplanet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리가 엄~청 날씬하고 다리가 매~우 기네요!
    저도 어렸을 때 저렇게 그렸었는데ㅋㅋㅋ
    너무 귀여워요~

    2015.10.23 14:02 신고

BLOG main image
쁘리띠의 여행 플래닛, 떠나볼까
여행이 좋아 여행을 다니다보니 여행사이트를 운영하고 여행작가가 되었어요. 맛난 것도 굉.장.히 좋아해요~♥ (원고청탁 및 강연, 인터뷰는 chungeuni@naver.com 로~)
by 쁘리띠님
  • 4,168,935
  • 431451

달력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쁘리띠의 여행 플래닛, 떠나..

쁘리띠님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