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에서 많이 파는 미국산 레몬은 농약때문에 못샀는데

제주에서 레몬이 생산한다는 알게되었어요.

레몬이 나오면 레몬청을 담궈야지~~하고 있었는데 판매하고 있는 레몬을 발견!

 

5kg 한박스 주문했어요.

 

맨날 육지에서 산간도서 추가 배송료 때문에 벌벌 떨었는데

제주도에서는 무료 배송. 감동. ㅠㅠ

 

5키로 5만원! 대박저렴. >.<

 

센스있게 레몬잎까지. >.< 너무 예쁘네요.

 

요렇게 안내 종이도 함께 들어있어요~

 

저는 레몬이 이렇게 큰지 몰랐네요. 제 손이 작은 편이기는 하지만.. 이렇게 커요.

이것보다 작은 것도 있다고~ 맛은 똑같대요. 맛 똑같으면 저는 그냥 칼질 덜하는 큰거로~

 

 

먼저 층층 썰어서 그냥 먹었는데도 별로 시지 않네요.

탄산수가 떨어져서 그냥 물통에 레몬을 넣었다가 물을 마셨는데 새콤. 너무 좋네요.

(은수양은 레몬~레몬 하더니 안먹음. -_-)

작게 잘라서 은수 먹으라고 플레인 요거트에도 넣어줬는데 안먹어서 제가 먹었네요. -,.-

 

 

껍질은 두꺼운편인데.. 제가 유럽산 레몬을 자세히 안봐서... 비교를 못하겠어요~

이번에 유럽가면 함 사서 먹으며 비교해봐야지~

 

레몬은 껍질을 활용해야하는데 수입산 레몬은 농약때문에 무서웠는데

제주도에 친환경 무농약 레몬을 판매하고 있어서 너무 좋네요~

 

저는 제주맘 카페에서 보고 구입했는데 안내서에 홈페이지가 있어 알려드려요~

구입은 요기서~ 저는 아래 레몬 농장분과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친분도 없고, 레몬도 제 돈 주고 샀어요~

 

* 웰마켓 레몬팜 : http://cafe.naver.com/jejupw

전화 : 010-5703-칠둘둘삼

 

그리고 제가 진짜 너무너무 좋아하는데...

한국에서는 너무 비싸서 잘 못먹는 아스파라거스를 제주도에서 재배하고 있더군요!

완전 대박 흥분해서 주문했어요. ㅠㅠ

 

6번 사이즈(가장 작은) 1.5kg 만원!! 대박. >.<

 

4~5번 사이즈는 1kg에 13,000원이고... 6번을 300g 준다고~

 

곧바로 수확하자마자 이렇게 집까지 가져다 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더라구요. ㅠㅠ

 

이 싱싱함을 보시라. ㅠㅠ

 

소고기를 사서 볶아먹고 싶었는데... 원고 마감때문에 바빠서 못사고...

떡갈비에 중간중간 꽂아서 줬는데 은수가 잘 먹었어요.

 

3꽂이 일단 맛보라고 줬는데 너무 잘먹어서.. 3번 리필함. 

 

은수가 먹어본 맛이라며...

아무래도 마늘쫑이랑 헛갈려하나.

 

금요일날 서울 올라가야해서.. 매일매일 아스파라거스를 먹고 있어요. =_=

 

마트에서 100g에 4천 얼마하는 시들한 아스파라거스를..

이렇게 무지막지하게 먹을 수 있다니...

 

오늘 반찬

 

어제 반찬

 

이제야 다 먹었네..-_-;;

그리스 다녀왔어도 계속 팔고 계시면 또 사야지~

 

근데 아스파라거스 정력제라며..-,.-;;;

너무 많이 섭취하고 있다. 냐하하.

 

아스파라거스 구입하고 싶은 분은....

 

* 아스파라거스 판매 하시는 분

010-4520-팔구구공 번호나 카톡으로 문의하세요~ 카톡 ID everynam

 

레몬과 아스파라거스의 만족도를 비교해보자면..

레몬보다는 아스파라거스가 더 높네요~ 진짜 맛남. >.<

 

아스파라거스는 유럽에서는 올랑데즈 소스랑 먹어요.

한국에서는 안팔아서 막 찾았더니 나오네요.

 

요렇게 생겼어요!

 

 

요렇게 뿌려서 먹어요!

<사진 : 위키디피아> 설명 : http://en.wikipedia.org/wiki/Hollandaise_sauce

 

만드는 법을 보니 필요한 준비물이 계란 노른자, 레몬즙, 무염버터, 소금, 후추 네요!

 

아.. 준비물 다 있는데.. ㅠㅠ 마음이 바빠서 못만들었어요.

서울사는 후배네 집에게서 시도해보는거로.

 

* 만드는 법 : http://www.food.com/recipe/julia-childs-hollandaise-sauce-251332

그리고 제주도에는 채집의 즐거움을 누릴 수도 있죠.

 

바쁜 와중에 짬내서 후배랑 함께 꺾어온 고사리~

 

아침에 몇시간 꺾었는데... 1.5kg쯤 꺾었나....

이걸 삶아서 리큅으로 말리니.. 한 100g쯤 나온 것 같아요.

 

리큅으로 말린 고사리

고사리는 4월에 채취할 수 있어요~

 

어제는 은수아빠가 산딸기를 따왔어요. 

 

여력이 된다면 술이라도 담궜을텐데.. (나는 안먹지만 그냥 접대용으로)

지금도 출국 전이라 이것저것 마무리하느라 너무 바빠서요. ㅠㅠ

 

맛은 쏘~쏘~ 였어요.

그래도 제주도에는 근처에서 딸 수 있다는 기쁨이 있다는데 의의를.

올해 산딸기가 맛이없나....

 

산딸기는 보리가 익을 때 즈음에 나온대요.

5월 말 정도에서 6월 초까지~

 

얘는 항상 궁금하던 거북손

은수아빠가 따와서 드디어 실물을 봤네요!

 

삶아서 먹어봤는데 너무 잘잘해서 먹을게 없었지만..

그래도 맛있었어요. 큰 것만 골라먹고 작은 것들은 결국 버림.

은수는 징그럽다고 안먹었구요. 나만먹음.-_-

 

얘는 큰 걸 따야하는 듯.

그리고.. 보면 볼 수록. 만지면 만질 수록...

너무 징그러워요. ㅠㅠ

 

제주도 생활은 농수산물 쪽은 진짜 축복받은 듯. >.<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의연민단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북손은 이름때문에 조금 더 거북한듯 해요, ^^

    그리스 가시나봐요, 즐겁고 재미있게 잘 다녀오셔요,

    2015.06.06 14:36 신고
  2. 왕조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스파라거스 좋아해서 맨날 이마트가서 너무 비싸 덜덜 떨며 한번씩 먹었는데 쁘리띠님 덕분에 좋은 곳을 알게 되어 어제 당장 주문해서 오늘 아침 베이컨과 숙주와 함께 후추넣고 소금넣고 볶아먹었는데요, 진짜 진짜 맛있었어요!! 너무 감사해요!

    2015.06.13 12:43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우앙. 구입해셔 드셨구나. 정말 맛있죠?
      저는 그리스 갔다가 어제 왔는데.. 오늘 다시 주문하려고 보니 판매 끝났다네요. 아쉽. ㅠㅠ

      2015.06.26 01:26 신고
  3. 제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새 그리스까지~ 언니는 역시 에너자이저!

    무농약 레몬이라면 껍질이 두꺼운 종자일꺼야.
    친환경 농산물일수록 병충해 피해를 덜 보려면 껍질이 두꺼워야하는것 같더라고.
    맛은 유럽이나(어차피 유럽의 레몬은 거의다 아프리카산) 제주산이나 차이 없었어.
    그런데도 이상하게 나도 제주산 레몬이 막 더 좋고 그렇더라 ㅎㅎ 신토불이 세뇌된듯.

    그리구 산딸기 등 밖에서 채집하는 과일들은 비온 다음날에는 맛이 없어.
    며칠 햇볕 쨍쨍할 때를 기다렸다가 비오기 전에 따야지 꿀맛.

    내가 여기와서 시골살이 노하우를 전하는구만,,,

    시골살이도 중독인가봐 ㅋㅋㅋ

    은수 사진은 많은데 언니 사진이 없어 섭섭하네.
    언니랑 한 십년쯤 못 본듯;;

    2015.07.06 23:30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맞아. 껍질이 좀 두꺼운데.. 청으로 담궜더니..
      살부분도 맛있게 잘 먹는다능.

      내 사진도 같이 찍으려고 셀카봉샀는데...
      귀찮아서 자꾸 놓고다닌다. ㅠㅠ

      꼭 찍어서 보여주께. 난 배빵빵 아줌마가 됨.

      2015.07.20 14:07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맞아. 껍질이 좀 두꺼운데.. 청으로 담궜더니..
      살부분도 맛있게 잘 먹는다능.

      내 사진도 같이 찍으려고 셀카봉샀는데...
      귀찮아서 자꾸 놓고다닌다. ㅠㅠ

      꼭 찍어서 보여주께. 난 배빵빵 아줌마가 됨.

      2015.07.20 14:07 신고
  4. 윤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쭤보니 올해 아스파라거스 마감이라고 하네요 흑흑 ㅋㅋㅋ 그래도 좋은 정보 감사해요!

    2015.07.16 15:04 신고

◀ Prev 1 2 3 4 5 6 7 8 9 ··· 40  Next ▶
BLOG main image
쁘리띠의 여행 플래닛, 떠나볼까
여행이 좋아 여행을 다니다보니 여행사이트를 운영하고 여행작가가 되었어요. 맛난 것도 굉.장.히 좋아해요~♥ (원고청탁 및 강연, 인터뷰는 chungeuni@naver.com 로~)
by 쁘리띠님
  • 4,406,447
  • 216251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