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간의 서울

소소한 일상/쁘리띠의 수다 2014.10.29 11:31 Posted by 쁘리띠님

일주일동안 포스팅이 없었지요?

 

그동안 아빠가 당뇨로 입원중이었는데 퇴원한다해서 안심하고 있었더니 

퇴원하는 날 쓰러져서 다시 재입원을 했어요..=_=

 

급하게 비행기표 끊고, 은수 아빠가 은수 보는 일주일 동안

서울에 다녀왔어요~

 

 

병원의 첫 끼는 7시

 

공항에 내리자마자 병원으로 가서 아빠 퇴원할 때까지 함께 있었어요.

당뇨인데 합병증으로 신장이 많이 안좋아졌고 전신에 수포가 생겨있었어요.

기운도 없는데다 몸이 가려우니 굉장히 힘들어 했어요.

 

저는 병실에서 간이침대에서 잤는데... 자는 건 괜찮았는데 병실이 너무 건조한데다가

계속 자다깨다 해야해서 잠을 푹 못자니 입 안도 다 헐고 콧물 기침 감기에 걸렸어요.

아빠의 병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지요.

 

하루가 지나고 병동 생활이 익숙해지자

주변의 사람들도 보이고 병동의 일상을 관찰할 여유도 생겼어요.

 

병실의 일상은 새벽 5시. 혈압재기로 시작해... 5시 반 당체크.

6시 인슐린 주사 맞기, 7시 아침+약먹기. 산책. 10시 반 당체크.

12시 점심+약먹기. 산책. 3시 반 당체크. 6시 저녁+약먹기, 산책. 9시 반 당체크, 약먹기.

 

이런 식으로... 약과 주사 그리고 밥으로 돌아가요..

 

당뇨 신장식

당뇨식이랑 신장식이랑 진짜 음식이 완전히 다른 거 아세요? +.+

몸에 좋다고 알려진 잡곡밥, 콩 이런 거 먹으면 신장 환자들은 신장이 더 안좋아져요.

 

 

이곳에는 아무도 일 때문에 바쁜 사람이 없어요.

병원 밖의 세상에서는 모두가 시간에 쫓기며 사는데...

그렇게 열심히 일하다 몸이 망가지면 바쁘다는게,

또는 돈이라는게 무슨 의미가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병원에서는 모두 자신의 몸 상태에 집중하고

중간의 무료한 시간은 티비나 낮잠, 멍때리기로 보내는

심심해 죽을 것 같은 일상이 지속됩니다.

덕분에 저도 책을 세 권이나 읽고 왔어요.

 

티비보기

 

아빠가 많이 아파서 왔지만.. 거동도 못하시며 산소 호스를 달고 계시는 어르신들이 워낙 많아

아빠는 공갈환자라며 농담하시는 할아버지도 계셨어요. -.-

 

또 반면에...거동이 가능하신 분들은(휠체어든 뭐든..)

아무리 죽을 상황이라도 밖에 나가 담배를 피시는 분들도 계셨는데(저희 아빠를 포함해 -_-)

죽지않으려고 병원에와서 치명적인 담배를 피는... 묘한 분위기가 서린 그런 곳이었어요.

 

여튼 아빠가 토요일 오후에 퇴원을 해서

일/월요일은 머리도 하고 영화도 보고 북촌에도 다녀왔네요.

 

세월호 사건 이후에 저는 고통스럽지 않게 죽는 걸 생각하게 되었어요.

어떻게하면 안아프고 죽을 수 있을까.....

병원에 갔더니 너무 힘들게 보내시는 분들이 너무 많네요.

 

저희 아빠가 원하는 죽음은 *밤새 안녕*인데 저도 그랬으면 좋겠어요.

 

모두들 늦기 전에 건강 잘 챙기시고

먹고 싶은 거 많이 사 먹고, 여행을 나중으로 미루지 마세요.

아프면 먹지도 못하고, 여행을 떠날 수도 없어요.

 

--------------

 

ps : 제가 고등학교를 다닐 때 Next 음반이 언제 나오나.. 친구들과 설레며 기다렸던 적이 있었어요.

 

 

음악을 듣고 너무 감동해서 제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팬레터를 써서 보냈던 가수입니다.

저는 Next 1집을 들으며 그림도 꽤 많이 그렸었답니다.

 

그런데 저희 아빠보다 먼저 세상을 등질 줄 몰랐네요.

 

"

세월이 흘러 가고 우리 앞에 생이 끝나갈 때
누군가 그대에게 작은 목소리로 물어보면
대답할 수 있나, 지나간 세월에 후횐 없노라고...
그.대.여...

"

 

신해철씨는 정말 후회없이 살았을 것 같아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10.30 13:52
    • 쁘리띠님  수정/삭제

      퇴원했다고 안심하고 내려왔는데...
      어제 산책하고 와서 갑자기 열올라서 다시 응급실 갔다능. -_-
      이번에는 폐렴증세라고... 담배를 끊어야할텐데.. 걱정이다.

      2014.10.30 18:53 신고
  2. 우영은  수정/삭제  댓글쓰기

    쁘리띠님 힘내세요!

    2014.11.04 11:03 신고

BLOG main image
쁘리띠의 여행 플래닛, 떠나볼까
여행이 좋아 여행을 다니다보니 여행사이트를 운영하고 여행작가가 되었어요. 맛난 것도 굉.장.히 좋아해요~♥ (원고청탁 및 강연, 인터뷰는 chungeuni@naver.com 로~)
by 쁘리띠님
  • 4,249,511
  • 612595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