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휴일 잘 보내셨나요? :)

 

저는 오전에는 은수양과 시현언니 유치원 운동회를 구경하고,

달수군(고구마 카페)에서 인복이에게 산 밤을 구워 나눠 먹고..-.-

솔미네랑 한라수목원 가서 도토리랑 구실잣밤무에서 조밤을 주으며 놀았네요~

 

 조밤, 솔미엄마가 얘기안해줬으면 먹는건지 몰랐을 듯

 

집에 왔더니 무화과가 도착!

제주도에도 무화과가 나는데.. 엄마들 카페에서 무화과를 2키로에 2만원에 팔아서

한 번 사봤어요~ 둘이서 2키로 먹기는 그런데 2키로만 판다능. -.-

 

무화과 2KG

 

아주 어렸을 때... 학교에 다니기 전에... 엄마가 시골 친척 할머니네에 저를 잠깐 맡기고 어디를 다녀온 적이 있어요~

할머니가 따라오라고 하더니.. 한 나무에 가서 신기한 속살을 가진 과일을 먹어보라고 제게 줬는데

그 부드럽고 달콤한 신비로운 맛이 너무 황홀한 기억으로 남아있어요.

 

당연히 이름도 모르고 이후에도 한 번도 먹어볼 수 없었어요.

 

다 커서까지 그 선명한 이미지가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는데..

이름도 모르는 그 과일을 언젠가는 꼭 찾아내리라 결심했지요.

 

그러다 어느 날 시장에서 발견하고는..

느낌으로 이게 그때 먹었던 과일인 걸 알 수 있었죠.

찾아내서 얼마나 기뻣는지 몰라요.

 

그렇게 찾았던 과일의 이름이 바로 무화과입니다.

 

 

집에서 딴 거라 크기가 들쑥날쑥.

 

왼쪽은 작고, 오른쪽은 크고...

맛은 작은게 더 맛있는데... 기대한 것보다 아주 달콤하지는 않아서

추천은 못해드려요...-.-

 

무화과 산다고 했더니 퐁네프가 달팽이 식당에 나온 무화과 샌드위치를 알려줬어요.

 

달팽이 식당(Rinco's Restaurant, 2010) 

 

 

저는 못봤지만... 영화에 무화과 샌드위치 만드는 법

 

 크림치즈를 바르고... 그 위에 무화과를 썰어 얹으면 된다고..

 

냉장고를 뒤졌더니 백만년된 파인애플 크림치즈를 발견했어요.

 

일단 크림치즈를 바르고.. (별로 좋아하지는 않아서 얇게..)

 

무화과가 많으니 난 가득 올린다. -_- 큰거 한 개, 작은 거 한 개

 

아융~ 맛있겠다. >.<

 

그리곤 빵 덮어서 먹으면 땡. 

 

맛은 어떠냐구요?? +.+

 

정말 처음 먹어보는 맛에.. 식감. ㅋㅋ

 

무화과 과육이 부드러우니.. 스르르~

무화과가 아주 달콤하지는 않아서.. 단 맛보다는 부드러운 식감이 인상적이네요.

 

특별한 맛은 아니지만, 한 번은 먹어볼만한 궁금한 샌드위치.

무화과 샌드위치입니다.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토종감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전혀 처음 보는 음식이네요. ^^
    저는 무화과도 크림치즈도 좋아해서 분명히 좋아할 듯.
    한번 해먹어 봐야겠습니다. ^^

    2014.10.10 13:15 신고
  2. 비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화과...넘 맛있는뎁...
    이젠 그 값어치가 인정되어
    재배하는 농가도 늘어난다고 합니다...

    구실잣밤나무.
    제주에 살땐 종종 먹었더랬어요
    특히 가시리 마을에 많았는데.....

    2014.10.12 11:26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