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쥐팥쥐와 신데렐라

소소한 일상/쁘리띠의 수다 2014.09.03 10:29 Posted by 쁘리띠님

 

오늘 아침에 주문한 미니오디오가 도착했어요. +.+

기존 오디오는 CD 플레이어를 너무 많이 사용했더니 CD가 튀어서

은수가 요즘 좋아하는 노래를 잘 못듣고 있었거든요.

 

그래서 집에 장난감, 책, 옷 등등을 대폭 정리했더니 15만원 쯤이 생겨서

수명이 다한 청소기를 바꾸고, 미니오디오를 샀어요.

 

은수가 손 닿기 쉬운 곳에 미니오디오를 설치하려는데

뒤로 뭐가 떨어져서 이참에 청소해줘야겠다.. 하고 봤더니..이런 모습..-_-;

 

어떻게 이 많은 것들이 이 좁은 곳에 들어갈 수 있는 거지? -_-

 

그래서 청소를 하고 미니오디오를 설치했어요.

 

아이리버 IA150 

 

CD를 한번 틀어보니 음질은 뭐 그닥그닥... 작고 예쁘긴하네요...

아이폰 독이 있어서 블루투스를 하면 아이폰에서 노래를 스피커로 들을 수 있다고..

(일단 사용설명서를 봐야지..-_-;;)

 

정리가 되자 기존에 선반 위에 있던 것들을 정리하려는데...

은수가 며칠전에 떨어뜨렸다가 정리했다는 머리장식용품 통이 눈에 보였어요.

은수가 정리를 했으니 그냥 몽땅 때려넣은..-_-;;

 

정리하려고 보니 다시 예전의 공주 퍼즐 5개 정리하기 직전의 인내심 스위치 온..-_-

 

오늘은 얼마전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감자양과 VIPS에서 점심을 먹기로 했는데...

이것은 꼭 원님 잔치에 가기 전에 청소를 하고, 베를 짜놓고, 볍씨를 빻아 쌀로 만들어 놓아야 하는

콩쥐가 떠올랐어요.. 집안일을 다 끝내야 집 밖을 나갈 수 있으니까요.

 

저는 빨래를 돌리고, 청소를 하고, 쓰레기를 버리고 빕스에 갈 거에요.

 

그리고는 은수양이 돌아오는 5시까지 서둘러 돌아와야하는데

이것은 마치 신데렐라와 같아요. -,.-

 

저는 5시지만 다른 엄마들은 돌아와야할 시간이 모두 달라 3시, 4시, 5시 다양하죠.

 

중요한 건 왕자님이나 원님이에요.

콩쥐처럼 매일매일 열심히 일을 하는데 원님은 어디에 있으며

아이가 돌아오기 전에 신데렐라처럼 서둘러 돌아와야하지만 왕자님은 없는 삶이랄까. -_-

 

게다가 예쁜 콩쥐나 신데렐라도 아니고

애를 낳은 뒤 배빵빵 아줌마가되어버린 슬픈 이야기~

 

제가 은수양에게 콩쥐팥쥐, 백설공주, 신데렐라 등의 책을 읽어줄 때

왕자 신드롬에 걸리지 않도록 노력하려는 것도 바로 이 이유에요.

 

빨랑 집안일하고 상받으러 빕스가야지. -_-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미니오디오는 ia160보다 전에 나온 ia150 이네요.

    2014.09.24 15:38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